Skip Navigation




조회 수 31463 추천 수 168 댓글 1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목 그대로예요 여러분
중도 2층에 자주 출몰하시는 미어캣..그분 아시죠
정확히 말하면 머리숱 없고 안경쓰고 콧수염나고 키작고 왜소하고 카키색 옷 자주 입으시는 분이요..
저 정말 무서워서 이제 중도 못가겠어요.

사건은 이러했습니다..
2층 1열람실 창가 자리 쪽에 제가 앉아 있었고
잠시 화장실을 갔다온 사이에 그 사람이 매번 그러듯
끝에서 주위를 계속 둘러보고 있었어요.
그래서 저는 그사람 뒤 쪽으로 해서 살짝 돌아 제 자리에 앉았죠.

그런데 갑자기 "핰 핱 학 ㅅㅂ년 핰핱 학 ㅅㅂ년"
계속 이러는거예요 정확히 저를 보면서..
많이 놀랬지만 처음엔 참았어요 못들은척..
그런데 계속 대길래 제가 최대한 무서운 눈을 하고
딱 쳐다보니까
"뭘쳐다봐 핰핱학 ㅅㅂ년"을 또 하는거예요.
저는 그 분 이상한 분이란걸 마이피누 글에서 본 적이 있기에 또 참았습니다.

너무 무서웠지만 주변 분들도 힐끗힐끗 보기만 하고
제가 할 수 있는 건 없었고 조용히 있으면 갈 줄 알았죠.

그런데 그 욕이 계속 되었고 8번쯤 듣고는
다른 자리에 있던 친구를 붙잡고 밖에 나와
놀란 맘을 진정시키다가
경비아저씨께 말씀드리려 내려가려던 중
누가 신고를 했는지 올라오셔서는
큰소리로 그분을 내쫒으셨습니다.

사실 이 일만으로도 충분히 놀랬는데요..
놀란 맘 추스르고 친구 옆에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뒤를 돌아보니 또 와있는겁니다..

하..심지어 제가 전화를 받으러 열람실 밖으로 나왔는데 그 사람이 따라 나오더니 제가 있던 정수기 쪽으로 오는거예요..

정말 무서워서 전화 붙잡고 바로 뛰어서 여자 화장실 안으로 들어가 몇 분 있다가 밖에 보니
정수기 맞은편에서 여자 화장실 쪽을 뚫어지게 보고있었습니다..
하..그렇게 몇분 기다리니 계단쪽으로 갔다고 친구가 알려줘서 짐 싸들고 나왔습니다..

짐싸들고 내려오면서 경비아저씨께 그 사람 또왔다고 하니 "추워서 들어왔나보다"하시길래
제가 "아니요..그냥 들어온게 아니라 옆에서 계속 욕을.."하니까 올라가 보겠다고 하시네요


진ㅁ짜 손 떨리고 너무 겁나고
제가 타겟이 된 것 같아 너무 무서운데
제가 도서관에서 밖에 공부를 못해서 가야하는데 무서워서 어쩌죠..당분간은 집에만 있으려구요..

여러분 그 분 조심하세요 틱장애 인것 같아
그냥 넘어가기엔 너무 위협적이었어서
겁이나네요..

제 친구도 봤다고 하는데 이전 글과 종합해봤을 때
여자만 골라서 그러는것 같기도 하네요..하
조심하세요.. 혹시 그 분이 제가 아닌 누군가에게 또 그러는 것이 보인다면
조금만 도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
    서운한 층꽃나무 2018.01.22 06:06
    중도 4층 좀 얼빵하고 공부안하고 가만히 서있거나 돌아다니고 자기 앞자리에 자기 위투걸쳐서 다른사람 못안게 하고 그러는사람 맞나요? 책도 없이 앉지도 안고 가만히 서있다가 돌아다니고 하던데 그분이랑은 다른 사람인가요? 장발인거 빼면 외관은 비슷한데
  • ?
    촉박한 꿩의밥 2018.01.26 02:17
    이분도 틱있는데 다른분임 맨날 놋열 돌아댕김 3열람에 자리잡아놓았으면서
  • ?
    멋쟁이 파인애플민트 2018.01.23 17:46
    외부인들 출입은 좋은데 진짜 이런건 발빠르게 대처되었으면 좋겠네요
  • ?
    수줍은 잣나무 2018.02.04 12:17
    그 분은 치료를 받아야 할거 같은데 제가 멱살잡고 정신병원으로 끌고 들어가고 싶네요 . 일단 학교 경비원 선생님에게 물어보세요 .
  • ?
    슬픈 삼백초 2018.02.06 02:53
    부대 앞에 돌아다니시는 어떤 청년도 있어요ㅠㅠ 조심하세요 제발.. 리어카를 타고 다니면서 비켜라고 큰 소리ㅗ 빵!!!!!! 소리 지르고 오토바이 위험하게 몰고 다니시는.... 전.얼마전에 그분한테 ㅆㅂㄴ 너 쥐기삘거야!!! ㅆㅂ 못할것같얘??!!! 이 소리듣고 진짜 무서워서 돟아버리는줄 알았어요ㅠㅠ.....
  • ?
    부자 팔손이 2018.02.07 02:57
    평소 시험기간에도 흡연구역 가면 있고 밤늦게까지 있는 안경끼고 미어캣같이 생기신분 맞나요..
    예전에 친구랑 올라가는데 갑자기 왜 자기욕하냐고 욕해서
    저도 같이 욕해주니깐 그냥 내려가시더라구요..
    아직도 계시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동물원, 이슈·정치·사회 게시판 외 남여 갈등 게시물 작성시 이용정지 or 일반 익게 이용 차단 19 난폭한 복분자딸기 3795 14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7/07/01 최종 업데이트) 13 흔한 달뿌리풀 235341 8
화제의 글 [레알피누] 자유관 공평하다고 생각하세요? 85 update anonymous 5522 68
화제의 글 배우신 분 21 updatefile anonymous 4943 37
화제의 글 자유관 문제 쟁점 추가 25 updatefile anonymous 2498 31
114092 사진 한장.. 1 착한 목화 588 0
114091 군휴학해야하는데 3 더러운 금사철 511 0
114090 부산 점빼는곳 추천 1 피로한 매화말발도리 818 0
114089 화공환경 전공 성적순으로 가나요? 7 착한 돌콩 1450 0
114088 추워요 ㅠㅠㅠ 1 명랑한 감초 510 0
114087 영어 관련 시험 칠 때 6 착잡한 솜방망이 555 0
114086 . 4 기쁜 자귀풀 474 0
114085 [레알피누] 8시 순버 왜 그냥 지나가는거죠? 2 예쁜 노루참나물 1322 0
114084 방학때 해동 1 활동적인 양지꽃 677 1
114083 졸업식 단과대 수석만 경암가나요? 5 병걸린 동자꽃 1742 0
» 여러분 진짜 너무 무서워요 106 센스있는 금새우난 31463 168
114081 대체 순위글에 저런 창피한 글들 왜 올라가죠 24 기발한 반하 3302 25
114080 운동화 세탁할 곳ㅠㅠ 7 난쟁이 미나리아재비 510 0
114079 똥을 비누나 락스로 씻으면 깨끗한 똥이 되나요 6 초조한 다정큼나무 1398 0
114078 오늘 펑펑 울었어요 12 거대한 협죽도 4334 28
114077 금정 1000원 아침 방학때도하나요? 2 난폭한 극락조화 714 0
114076 . 1 황홀한 반송 511 0
114075 기계과 이공장 2 상냥한 함박꽃나무 588 0
114074 새벽벌 도서관 밥 먹을 수 있는 곳이 어딘가요? 3 해맑은 사람주나무 966 0
114073 군휴학 질문 2 특이한 낭아초 382 0
Board Pagination Prev 1 ... 767 768 769 770 771 772 773 774 775 776 777 778 779 780 781 782 783 784 785 786 ... 6481 Next
/ 6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