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바로 윗층인 것 같은데 낮에는 제가 집을 비우니 잘 모르겠지만, 집으로 돌아오면 계속 시끄럽습니다.
쿵쾅거리는 소리가 정말 끊임없이 나요. 딱딱한 장난감 공 굴리는 소리도 끊임없이 나구요.
그게 저녁시간 쯤 까지만 그러면 이해를 하겠습니다.
근데 밤 늦은 시각부터 새벽까지’도’ 단 1분도 쉬지 않고 끊임없이 쿵쾅, 드르륵 거리는 소리가 납니다.
정말 끊임없이요!! 한번씩 월월 소리도 크게 납니다.
저는 정말 주변 개의치 않고 잘 자는 편임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쿵쾅소리에 오늘도 잠 못들고 있습니다.
대충 대형견 키우는 것 같다는 짐작만 하고 있었는데,
매일 새벽 1시 20분 정도? 비슷한 시각에 문이 열리고 사람이 내려오는 소리가 들리면서 조용해 지더군요.
그래서 혹시나 싶어 오늘은 창문을 열어 확인해 보니,
남녀 두 사람이 각 한마리씩 대형견을 데리고 나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한 마리는 확실한 대형견 같았고 다른 한 마리는 중형견보다는 큰 크기 같았습니다.
원룸에 남녀 두 사람이 사는 것은 상관 없습니다.
원룸치고 큰 편이거든요.
근데 원룸에서 대형견을 키운다는 것 자체부터 비상식적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심지어 두마리를 키우는건 정말 이해가 되지 않네요.
아무리 나름 큰 원룸이라 하더라도 일반 가정집보단 매우 좁은 편인건데 거기에 대형견 한마리도 아니고 두마리라뇨.
그리고 소음방지 매트나 러그 같은 것도 전혀 깔아두지 않은 것 같은 생생한 소리가 들립니다.
이건 저에게도 매우 스트레스이지만 개들에게도 그 좁은 공간에 산다는건 엄청난 스트레스 아닌가요??
이것도 어떻게 보면 동물학대 아닙니까?
새벽 두시쯤 되니 다시 들어온 듯 합니다.
또 다시 쿵쾅거리는 소리가 들리네요.....
원룸 주인분께 문자를 남겨두었는데 연락이 계속 안와서, 날 밝는데로 전화를 다시 드릴 예정입니다.
제가 여자인데 윗층은 남자분도 같이 계시니, 항의하러 가기도 조심스럽네요..
주인분이 해결 못해 주시면 층간소음 해결해주는 곳에 접수라도 해야 하는건지ㅜㅜ
그렇다고 해서 그 개들이 버려지거나 파양당하지는 않았음 좋겠는데ㅜㅜ 윗 분들 부모님들은 일반 가정집에 안사시려나요.. 하...
왠만하면 원만하게 해결하고 싶은데,
이럴땐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같이 고민 한 번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
    초조한 미국나팔꽃 2018.03.14 02:25
    원룸에 대형견 둘? 일단 집주인 분 무조건 껴서 소통하세요. 직접 말씀하셔봤자 아무것도 달라질 것 없을겁니다.

    항의는 절대 안가시는 걸 비추. 저도 집 문제 때문에 경찰부른 적도 있고 옆집 뭐라 한적도 있고 등등 많은데

    무조건 집주인 분한테 연락해서 해결하는 편이 좋습니다. 효과도 만점이구요.
  • ?
    글쓴이 2018.03.14 08:30
    방금 집주인분께 말씀드렸는데 중국인 두사람이라고 하네요.. 산 지 2년정도 됐다고 하시는데, 집주인분이 할아버지신데 안그래도 마주칠 때 말하려고 하는데 집에 잘 없어서 못만난다고 하시네요.. 매번 나가는 시간대에 만나서 말해 보신대요.. 계약서에 동물사육금지 조항까지 적혀있는데 한국인도 아니고 외국인이 무슨 생각으로 대형견을 데려와서 키우는건지.. ㅜ 중국 갈 땐 어떻게 데려가려고 하는지도 참.. 걱정이네요
  • ?
    초조한 미국나팔꽃 2018.03.14 18:03
    집주인분도 어느정도 인지는 하시고계시네요... 더 쎄게 나가셔야되요! 금지조항있는데 뻔뻔하게 그러는거면 글쓴이분 책임 일절도 없어요... 뭐 얘기 계속해보고 안되면 보상받아서 집을 빼는 쪽으로라도 해야죠
  • ?
    글쓴이 2018.03.14 19:08
    방금 집에 돌아왔는데 현관문에 사과쪽지가 붙어있네요 리트리버 키우는데 앞으로 신경쓰겠다고 미안하다고 하네요... 앞으로 어떻게 할 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아요ㅜㅜ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
    불쌍한 메밀 2018.03.14 03:06
    개가 아니라 사람아님?
  • ?
    멋쟁이 물달개비 2018.03.14 03:08
    진짜 안타까운데 모두가 윈윈할수는 없겠네요
    헌데 아주 만약에 님이 집주인한테 말해서 강아지 2마리 못 키우고 파양했다 하더라도 그건 님 책임 전혀 없어요
    아무 생각없이 무책임하게 데려온 그 사람들 잘못이죠
  • ?
    글쓴이 2018.03.14 08:31
    한국분이면 부모님 집에 보내라고 말씀드려 보던가 할텐데 방금 집주인분과 통화해 보니 중국분들이라고 하시네요;; 어쩌시려고 대형견을 두마리나 키우는건지 ㅜㅜㅜㅜ
  • ?
    친숙한 밤나무 2018.03.14 05:59
    이럴땐 여자라서 윗집에 못가죠?
    됐고 그냥 집주인한테 말하는게 직빵
  • ?
    글쓴이 2018.03.14 08:32
    요즘 같은 시대엔 남자들도 함부로 못올라가긴 하겠네요 워낙 이상한 사람이 많으니... 어쨌든 집주인분께 방금 말씀 드렸습니다~
  • ?
    친숙한 밤나무 2018.03.14 16:38
    굿
  • ?
    난쟁이 곤달비 2018.03.14 06:58
    오 마이 가쉬...
  • ?
    과감한 동자꽃 2018.03.14 08:55
    진짜 정신나간 인간들..
  • ?
    재수없는 편도 2018.03.14 14:29
    개새끼 둘이 개새끼들을 키우네
  • ?
    글쓴이 2018.03.14 19:17
    우선 사과 받았고 신경쓰겠다고 하네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다들 조언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동물원, 이슈·정치·사회 게시판 외 남여 갈등 게시물 작성시 이용정지 or 일반 익게 이용 차단 19 난폭한 복분자딸기 3698 14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7/07/01 최종 업데이트) 13 흔한 달뿌리풀 235201 8
화제의 글 [레알피누] 자유관 공평하다고 생각하세요? 70 update anonymous 3696 47
화제의 글 ■부산대 산학협력단 직원 20억대 횡령 구속 28 update anonymous 5962 45
화제의 글 부산대 직원 24억 횡령 (산학협력단, 국가 연구비) 33 anonymous 4692 42
119382 해커스 천제 ㅠㅠ 8 귀여운 편백 587 0
119381 [레알피누] 강의시간에 조용히 해달랬더니 황당한 일 당했습니다. 122 창백한 꽃기린 28236 315
119380 . 2 행복한 멍석딸기 238 0
119379 통계패키지 R 스터디 있나요??? 2 깨끗한 큰앵초 376 0
119378 . 1 바쁜 감자 702 0
119377 씨씨나 비비바르기 전에 선크림 바르시나요? 6 억쎈 바위채송화 1231 0
119376 에코백 3 가벼운 피소스테기아 508 0
119375 화이트데이 선물 1 슬픈 장구채 483 0
119374 biff듣는분들ㅜㅜ 3 유쾌한 일본목련 406 0
119373 2학기 복학예정인 공익인데 2학기 수강신청에 소집해제입니디 ㅜㅜ 어떻게하나요 4 포근한 통보리사초 609 0
119372 [레알피누] 한국사의 흐름 ㅂㄱㅅ교슈님 2 서운한 가락지나물 326 0
119371 [레알피누] 네버랜드 ㅋ 소음 ㅋ 6 멍청한 만첩빈도리 2085 4
» 원룸에 대형견 두마리 어떻게 하나요 14 무거운 용담 1680 5
119369 오늘 4시경 부산대역에 경찰 많이 와있던데 찬란한 작약 1375 0
119368 저희학교는 미투 안하나요? 35 납작한 청가시덩굴 2447 5
119367 [레알피누] 공교육 멘토링이 교육청이랑 장학재단 두개인가요?? 1 발랄한 푸조나무 405 0
119366 1학년1학기 학점 3점 후반대 3 어두운 피나물 1010 1
119365 [레알피누] 책제본은 친구들끼리? 2 착실한 엉겅퀴 817 0
119364 까만 비닐봉지 뭉탱이 3 어두운 피나물 510 0
119363 원룸 입주 청소 업체 아시는 곳 추천 부탁드려요ㅜㅜ 침착한 붉은서나물 332 0
Board Pagination Prev 1 ... 499 500 501 502 503 504 505 506 507 508 509 510 511 512 513 514 515 516 517 518 ... 6478 Next
/ 6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