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한글

부산대를 떠나고 싶다...

그냥쉬고싶다2021.06.19 14:13조회 수 2467추천 수 9댓글 15

    • 글자 크기

* 홍보글은 자유홍보로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부산대를 떠나고 싶다...

고등학교 때 최상위권 찍고 수능 망쳐서 부산대 왔는데

반에서 3등 안에도 못 들던 애가 부산대 와 있었다.

그래도 걔도 열심히 해서 왔겠지 생각했다.

부산대에도 똑똑한 애들이 많다.

수업 잘하시고 능력 있는 교수님들도 많이 계시고

학교도 국립대라서 지원도 많이 들어오고

국립대 메리트가 있다는 것이 느껴졌다.

 

근데 부산대 다니면 다닐수록 이건 아니다 싶었다.

고등학교와 다르게 부산대에서 정말 나태해진 내 모습을 발견했다.

전과목을 시험치기 하루 전에 벼락치기 해도 기본 A 제로 나오고 성적 장학금 받은 뒤부터

정말 공부를 안하기 시작했다.

매일 휴대폰하고 노력을 열심히 안하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열심히 할 때는 고작 하루, 시험치기 하루 전뿐이다.

그때만 고등학교 때처럼 열심히 한다.

평소에 혼자서 영어 공부도 하고 책도 읽지만

학교가 푸쉬를 안하니 금방 풀어져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한다.

 

정말 이건 아닌 것 같다.

도서관에 가도 열심히 하는 애들 몇 없다.

다들 앉아는 있지만 정말 열심히 집중해서 열정적으로 하는 애들은 진짜 드물다.

고등학교 때 서울대 간 애가 공부하는 모습과 부산대 애들이 공부하는 모습이랑 정말 차이 난다.

학교 수업도, 수준 높은 강의도 많지만 수준 낮은 강의를 들으면서 정말 실망한 적도 있었다...

 

이렇게 살기 싫다.

나는 나 자신을 계발하고 싶다.

나를 밀어붙이고 푸쉬하는 학교에 가고 싶다.

이렇게 생각하는 내가 건방지고 거만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학교탓하는 내가 비겁해보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이건 아닌 것 같다.

 

하루하루가 우울하다.

나도 열심히 살고 싶다.

재수 반수 생각이 간절하지만

부모님이 반대하신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정보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쓰레받기 2019.01.26
공지 가벼운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2 빗자루 2013.03.05
34043 가벼운글 제엎에5319 차주 2011.11.28
34042 가벼운글 아홉시수업410 뽀로로 2011.09.30
34041 가벼운글 야 기분조타!!!!357 하하핳 2012.02.13
34040 가벼운글 국가근로216 111 2012.02.17
34039 가벼운글 부산대 소모임 부수리ㅋㅋㅋ가지마세요190 무섭닭 2018.03.22
34038 가벼운글 영양제 궁금한거 물어보셈139 Kiehle 2019.05.05
34037 가벼운글 어린애한테 너무한거 같네요..105 잉간 2011.12.18
34036 가벼운글 낮에95 슙할 2011.12.04
34035 가벼운글 시험공부중 머리가 잘안돌아 가네요~ 두뇌회전을 위한 끝말잇기94 해골왕 2012.10.07
34034 가벼운글 여잔데 배가 너무 큰거 같아요ㅋㅋㅋㅋㅋ91 냉정한달맞이꽃 2015.05.01
34033 가벼운글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90 L'oiselet 2017.09.12
34032 가벼운글 막내가 처음 휴대폰 사고 보낸 문자87 닐리맘보 2017.06.29
34031 가벼운글 경암헬스장84 나날이 2012.02.25
34030 가벼운글 독서실 근황..82 조선비 2013.10.27
34029 가벼운글 여러분들이 찾던 a양 비디오...79 ㅇㄱㅋ 2011.12.06
34028 가벼운글 .78 앙드레김밥 2015.09.07
34027 가벼운글 동성애 이야기가 나와서...76 오늘하루어땟 2013.10.11
34026 가벼운글 부산 진짜 좋지않음??75 재밌당 2017.05.04
34025 가벼운글 부산대 자퇴합니다73 나밤 2020.05.27
34024 가벼운글 [남자] 가을옷이랑 신발 사야되는데 너무 고민되네요73 비회원 2011.08.2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