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한글

저는 독립군의 손자입니다.

웃자웃자웃자2012.11.18 14:13조회 수 10455추천 수 116댓글 37

    • 글자 크기

안녕하세요? 학우님들.

 

저는 부산대학교 학생입니다.

 

저는 독립군의 후손입니다.

 

저희 할아버지께서 독립군이셨지요.

 

일제시대 당시 양반지주집안의 장남으로서

 

10대후반에 일본 교토제국대학으로 유학으로 가셨습니다.

 

거기서 사회주의 사상을 접하시고 독립운동에 뜻을 품으시고

 

만주로 가셨지요.

 

당시 보기드문 대학생 출신이신 관계로

 

만주의 사회주의 진영과 중국본토의 민족주의 진영(임정)간의 연락책을

 

담당하셨습니다.

 

독립운동을 하시는 중에 저희집안의 남자들은 모두 만주군에 의해 살해당했습니다.

 

그것도 조선인 만주특설대라는 부대에서요.

 

그리고 전 재산을 독립운동에 바치셨지요.

 

1945년 광복이 되었습니다.

 

할아버지께서 평소에 후손들에게 하신 말씀이 있습니다.

 

"내 나라가 광복은 했다. 하지만 내 나는 독립하지는 못했다.

 

허리가 잘립 사람이 어떻게 두 발로 설 수 있겠느냐?"

 

이승만에 의해 남한 단독정부가 수립되기 직전 분단이 되고 김구선생이 암살당했습니다.

 

나라가 갈라지는 것을 서울에서 지켜본 할아버지께서는

 

한국전쟁 직전에 고향인 대구로 내려오셨지요.

 

이후로 저희집안은 독립운동을 했다는 사실을 숨기고 살아야 했습니다.

 

사회주의 진영과 관련 있다는 이유에서지요.

 

만주군 출신인 박정희(다까끼 마사오), 백선엽 등은 부귀영화를 누리고 살았지요.

 

요즘 우리 부산대학교 게시판에도

 

좌파, 친북세력 등의 말이 나옵니다.

 

저는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60년전에 한국현대사의 아픔을 온몸으로 받아들여야 했던

 

저희 집안의 비극이 2012년에도 다시 벌어질까 너무나 두렵습니다.

 

저는 제 아들, 손자들에게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후손임을 전하고 싶습니다.

 

부산대학교 학우여러분들께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

 

사상으로 누군가를 비난하지 말아 주십시오.

 

오늘 손가락질 받는 누군가는

 

내일 이 나라와 이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칠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60년전 만주와 상해를 누비던 독립군들 처럼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2012.11.18 14:17
    오호..
  • 추천드리고갑니다
  • 한 민족으로서 가슴깊이 사무침을 느낍니다....

  • 2012.11.18 14:30
    오랜만에 개념글보고갑니다..
  • 친구들과 술자리에서 정치이야기가 나오면 전 항상 두려웠습니다.

    너는 왜 그렇게 세상을 비판적으로만 바라만보냐. 너는 빨x이냐. 김정일 개색기 해보라.

    이 글을 읽고 사상의 자유가 국가와 안보라는 이름으로 유린 받는 조국의 현실이 지금 나 뿐만이 아닌 어제와 오늘의 민족의 아픔이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눈물로 새기고 갑니다.
  • @사는동안
    사상의 자유가 국가와 안보라는 이름으로 유린당하는 것보다
    안보가 미비해서 유린당하는 것이 훨씬 비참하고 피해가 큰 것 같은데요
    애초에 독립군이라는 비극이 생긴 것도 안보가 미비해서 벌어진 일이 아닙니까?
    안보를 위해서는 자유를 어느정도 희생할 수 있어야 합니다
    친일파들이 친일할 자유를 달라고 하면 이걸 허용하는게 공익에 도움이 될까요?
  • @사는동안
    2013.10.21 22:40

    사는동안님 김정일 개섹기 해보세요 일단은.

  • 감동적이네요 앞으로이런일들에대해서도 관심을가져야겠단 생각이듭니다
  • 2012.11.18 15:23
    네 ㅠㅠ 글 잘읽고 마음에 새기겠습니다.
    힘내시길 바랄게요.
  • 이런 비하인드스토리가 있을줄이야...
  • 목표를 위한 방법이 꼭 하나가 옳다고 할 수 없는데 말이죠 .. 좋은 글 보고 갑니다
  • 몇번씩 다시 읽게되는 글입니다
    제일 마음에 드는 문구가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부분인지 말을 할 수 없군요
    정말 잘읽었습니다
  • 글쎄요.. 왠지 작위적인 느낌이 드는 건 저 뿐인가요?
  • @보편적정의
    왜이러세요;;
  • @보편적정의
    매우듭니다
    뒤에괄호치고 다카키마사오라고써넣는것부터 ㅋㅋ
  • 글잘읽었습니다. 차기정부나 어떤 정치인이 군인들과 국가유공자에 대한 처우를 미국만큼이나 개선시킨다는 공략을 반드시 내놓았으면 좋겠네요.
  • 2012.11.25 01:47
    그런데 "일제시대"가 아니라 "일제강점기"가 맞는 표현아닐까요
  • 잘 읽고 갑니다. ^^ 힘내세요
  • 힘내십쇼!
  • 민주주의 시대에 개인의 사상은 자유입니다. 다만 그것이 과하게 밖으로 표출되면 문제가 되는 것이지요. 방법이 어찌됐든 그 목표가 같다면 타협점을 찾을 수 있겠죠...
  • 2013.4.29 01:27
    뜬금포지만... 혹시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으로 학교 오셨나요???ㅎㅎ
    그냥 궁금해서요..ㅎㅎ
  • 힘내세요
  • 할아버지 말씀 감동적이네요.. 힘내세요! 저는 당신편입니다!!
  • 독립운동가에 대한 대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게 박정희정부 때 입니다.

    할아버지의 독립운동은 좌우를 떠나서 자랑스러운 일입니다.

    본인부터 할아버지를 숨기지마시고 할아버지 성함을 자랑스럽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2013.8.9 15:50
    할아버지의 성함이 궁금합니다. 떳떳하지 밝히시는게.
  • 비난하지 말자는 글에서 박정희 뒤에 다카키 마사오는 뭐야ㅋㅋ
  • 지금은 독립운동자를 사회주의라 비난하는 세상은 아니지요

    그리고 정통 사회주의자와 비정상적 국가인 북한을 지지하는 종북 역시 별개구요

    인정받을 건 받고, 틀린 건 짚고 넘어가야죠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건설하는데 일조하신 독립운동가님의 헌신은 감사드리며,

    그 고생이 헛되지 않게 종북세력으로부터 지키려는 노력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 오카모토 미노루가 아니라는 점에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야할듯 ㅋ
  • 1. 딱봐도 구라네 교토제대나와서 독립운동에 투신할 정도면 네임드급 독립운동간데 그걸 숨기는건 뭐야?

    2. 만주특설대가 아니라 간도특설대임

    3. 김구는 원래 단정을 찬성한 인간임
  • 아 그리고 독립운동가라도 사회주의자라면 사람취급도 안한 인간의 원조는 김구임
  • 사실이면 좋겠네요... 구라라면 진짜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 이 와중에도 fact, 인증 타령하면서 사실 관계 따져데는 븅신들이 있네 ..어휴.. 사실 이건 조작이건 저 글을 통해서 어떤것을 배울 수 있을까를 생각해보면 안되나..
  • 사회주의 진영이었든 자유주의 진영이었든 정치이념을 떠나 독립운동은 아무나 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는 점 압니다.
    일제강점기때 민족을 위해 독립운동을 최우선 목표로 사회주의라는 사상을 사용한 것뿐이니 떳떳하게 말해도 됩니다. 민족을 위해 몸바친 대단한 집안이었음은 확실합니다. 정말로 대단하십니다!

  • 처음에 독립운동으로 시작하여 왜 사회주의 진영 옹호로 끝나는지 모르겠네

    독립운동 사회주의 진영에서만 한거 아닙니다.

    그리고 박정희 대통령과 백선엽 장군님은 왜 언급하시나요?

    제가 여기서 일왕에게 충성을 맹세한 김대중(도요타 다이쥬) 이렇게 얘기꺼내면 문맥에 맞을까요?
  • 2014.11.18 15:55
    굳이 박정희 대통령 비하하시네요
  • 바른 지성인이라면 어그로엔 휘둘리지 않아야 하지 않을까요?
  • 여기 오유임?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정보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쓰레받기 2019.01.26
정보 부산대 수강권 매매 신고센터 운영(매매 학생 징계, 매수 과목 수강취소)22 빗자루 2018.02.13
가벼운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2 빗자루 2013.03.05
질문 롤 아이디 '이세계 데프트'님8 땅콩카라멜 2019.08.15
가벼운글 지금 달이 엄청 붉어요!2 컴수리공 2019.08.16
진지한글 진짜 촛불들어야 합니다1 IlllllI 3 시간 전
진지한글 웅비관 단발머리 여자쌤.101 스키타는팬더 2017.11.15
가벼운글 남자연봉 3600 괜찮은건가요?21 edition 2013.08.10
질문 부산대로 편입할려면 토익점수가 어느정도되야하나요??9 의1044기 2015.12.28
진지한글 [피누소개팅] 두번째 만남, 안타깝게도 끝났네요.16 그것이알고싶다 2012.07.02
질문 심야영화 할인이 몇시부터죠?2 PNU 2011.10.02
가벼운글 카카오톡 고백 모음.jpg5 피아노의숲 2013.11.08
질문 동작그만! 지금 밑장빼기냐? 방스방 2011.08.01
진지한글 .40 푸하하하후 2016.07.25
정보 대학생이 알아놓으면 좋을 금융상품7 길가던상대생 2012.01.15
가벼운글 V3 Internet Security 8.0 정품 무료로 쓰는 법3 비회원 2011.08.25
가벼운글 .44 쿠마몬 2017.03.13
가벼운글 분주한분주님의 사랑의 학생증 업글62 제63층학생회 2012.02.09
가벼운글 하이킥3 노출 (사진첨부)3 장전동김인쇄 2011.09.28
가벼운글 부산대 남자커트 미용실5 미요 2012.05.12
질문 국가근로장학금 교내 교외 어느것이 더 괜찮을가요? Nano 2012.08.13
질문 카시오 계산기 고수분들께 질문3 우유빛깔흑형 2013.10.13
진지한글 음주운전 사고로 친구가 죽음의 문 앞에 있습니다... 도와주세요27 Hansa 2018.10.02
웃긴글 현재 진리관 상황~^^13 여긴어디.. 2018.10.06
가벼운글 뜨신 밥, 뜨신 쌀국수 이제 종료합니다.49 원샷노브레끼 2017.07.25
진지한글 [레알피누] 너무 화가나네요ㅜㅜ제 동생 동네 치과갔다가 손해봤어요47 nuyheusmik 2017.08.08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5497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