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한글

부대신문 4/10일자 메아리란 성적비하발언

whatup2017.04.10 23:14조회 수 9657추천 수 97댓글 35

    • 글자 크기
수업 중 발언이 성적비하발언이 된 일이 있어서 글을 씁니다.
해당 수업을 듣는 학생으로서 그리고 그 자리에 있었던 당사자로서 사태의 진위에 대하여 부대신문사에 문의를 드렸습니다. 어떻게 앞뒤 문맥을 모두 생략하고 성적비하발언으로 보일 수 밖에 없는 자극적인 부분만 발췌하여 신문에 실었는지 정말 이해 할 수가 없더군요. 금일 수업을 마치고 부대신문을 찾아보고는 너무 당황스러웠습니다.
(피임기구는 여자가 챙겨야지 - 지난 5일 남자는 다 짐승이라 말하면서 우리 학교 교수가 수업 중에 한말. 놀랍군요! 이게 대학 성교육 수준이란 말인가요?)-4/10일자 부대신문 1면 우측하단 메아리란에 실린 내용 입니다.
그래서 당시 이러한 말이 언급된 상황에 대해 간단히 설명을 드려봅니다. 당일 수업 중 맬서스의 (인구론) 내용에 관한 설명하고 계셨습니다.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식량의 생산 속도가 따라가지 못한다는, 인구 감소책이 필요하다는 내용입니다. 인구론에서 말하는 소극적 억제에서 피임에 관한 발언을 하신 것인데 특정 성별을 비하하려는 의미가 아닌 남녀 상호간 모두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이러한 의미로 해석하기 충분한 발언이었다고 생각이 듭니다. 남자가 챙겨야하지만 여자도 챙길 필요가 있다는 발언이셨습니다. 이런 의미로 받아들이는 것이 지극히 제 주관일지 모르지만 발췌기사에서보면 이 발언을 비하로 생각하기는 더 어렵습니다. 피임기구는 여자가 챙겨야지!-이 부분은 여성비하, 남자는 짐승-이 부분은 남성비하입니다. 특정 성별을 비하할 의도로 저 발언을 하셨을까요? 양쪽 모두를 비하할 의도인가요? 제가 아는 성별은 두 가지인데 이를 성적비하로 느끼신 분은 제 3의 성별을 가지셨나요? 다분히 특정부분만을 가지고 오해를 하신 것 같더군요 이 상황에서 앞뒤 문맥의 상황을 거두절미하고 성적비하로 보일 수 있는 자극적인 문장만 집어넣어 신문에 실으면 남자든 여자든 너희 중 하나에 대한 비하발언이니까 알아서 불쾌감을 느끼라는 건가요?
이를 실은 기자도 비하로 느낀 학생도 무언가 잘못된 느낌이 있습니다. 무조건 다소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발언을 하신 교수님을 옹호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이런 상황에 대해 부대신문사에 문의 전화를 드렸고 편집국장?부장? 분과 통화를 나눴습니다. 위에 같은 상황에서 어떻게 한쪽을 지극히 공격하는 듯한 내용이 실렸는지, 문맥상황이 모두 생략되고 비하발언 교수라는 마녀사냥식의 내용이 왜 실린 것인지 알고 싶었습니다. 통화하신 상대방분이 강조 하신 것은 사실 이더군요. 이러한 발언이 나온 것은 사실이 아니냐? 사실이기 때문에 실었다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이에 대해 발언이 나온 것이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문의를 드린게 아니었습니다. 발언의 유무에 대한 사실이 아닌 글의 내용이 지극히 편파적이고 공격적인 발언만 한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 입니다. 누가보아도 실린 내용은 성적비하발언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한 몰지각한 교수로 보인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여기서 말이 조금 안통하시더군요. 자꾸 사실이기때문에 실었다고 하시더라구요. 이 수업을 들었던 학생이고 그 자리에 있었던 당사자로 인구론 내용 중 나왔다는 것도 어떠한 문맥이었는지도 설명 드렸습니다. 오늘의 수업 분위기가 얼마나 경직되었고 불편했는지도요. 이에 대해 정확한 진위 파악과 오해를 일으킬민한 내용만 발췌한것에 대한 정정기사, 사과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여기에 대해서 제가 느끼기로는 언짢거나 귀찮아하시는 것 같은 목소리셨습니다. 그래서 묻기를 몇명의 학생의 의견을 물었는가 여쭈었습니다. 1명은 아니고 어느정도의 학생에 대해 취재를 하였다고 하셨죠. 취재기자가 본인이 아니셨습니다. 이 발언이 사실이기에 불쾌감을 느끼는 학생이 있어 취재를 하였다구요. 그렇다면 그 몇명의 학생의 생각을 이렇게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내용으로 학교의 다수에게 알리는 것은 맞나요? 당시 분반 모두의 학생이 이를 불쾌하게 받아들인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취재한 그 소수의 학생이 절대다수인 다른 학생의 의견을 대표하는 듯(성적비하발언이다) 실는 것 또한 맞는 것인가 의문이 듭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특정인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하셨는데 그렇다면 실린대로 4월 5일날 이 발언을 한 부산대학교 교수는 몇이나 될까요? 특정인이라고 밝히지 않았다 또 그 교수님이 발언하신 것에 대해 인정을 하시지 않았느냐?라는 질문은 포인트가 잘 맞지 않습니다. 앞서 언급했듯 발언유무의 사실은 문제가 아니니까요
오늘 수업에서 상실감에 멘탈이 날아가신 교수님을 보고 수업을 듣는 학생 입장으로서 너무 불편했습니다. 졸지에 특정발언의 일부분만으로 성적비하발언의 교수로 낙인찍어버린 공범같았으니까요.
취재하신 몇몇의 학생을 가지고 저희 분반 학생들은 불편하기 그지없는 가시방석 같은 수업을 들었습니다. 소수의 의견과 이해도 무시되어서는 안되지만 그것이 다수의 의견을 대표할 수는 없습니다. 특정학생의 취재내용으로, 그 학생들의 의견과 느낌, 오해로 이를 성적비하발언이라 판단하기에는 객관성이 너무나 부족합니다. 듣는 학생 모두가 성적비하라고 생각한것은 아니니까요. 사실이 아닌 진실을 밝히는 것이 중요합니다. 발언 유무의 사실이 포인트가 아니라는 겁니다.
타과생으로서 어떤 내용에 대해 생각을 묻는 수업방식과 교재만을 따라가지 않는 방식도 위트도 타과수업에 대한 부담감을 낮춰주는 교수님만의 수업방식인 듯 해서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교수님은 어떠한 발언도 생각도 이야기 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오해를 만들지 모르는 일이니까요. 교재만 줄줄줄 따라가는 기계적 학습과 수업을 만든 것이, 특정인의 의견이 몇몇 있다하여 이를 사실이라하고 조롱하듯 코멘트 달아 신문에 실은 것이 옳은 것인가 궁금합니다.
    • 글자 크기
소속사의 돌직구.jpg (by 레알호랭이) 멕시코 무서운 나라네요 (혐오사진주의) (by 조아조아)

댓글 달기

  • 수업들은 1인으로서 저와 같은 생각을 하셨네요
  • @뜌루루룹
    whatup글쓴이
    2017.4.11 00:08
    부대신문이라는 작은 매체를 통해 수업듣는 학생이 불편해지는 일이 생겨서 주저리주저리 적었습니다ㅠㅠ
  • @whatup
    저도 전화했는데 위와 똑같이 답변하더라구요... 대체 몇명의 학생들에게 사실확인을 했길래 저렇게 앞뒤 다 자르고 '고발합니다'라는 이름 하에 기사를 낼 수 있었는지... 올바른 언론의 기능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 @whatup
    더해서 정정 보도를 요청하니 문맥도 문맥이지만 교수님이 저 문장을 말씀하신건 사실이니 기사에는 거짓이 없고 정정 보도를 낼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오더라구요... 자극성을 위해 저렇게 작위적이고 주관적인 글을 신문이라는 매체에 실어도 되는것인지....
  • @뜌루루룹
    whatup글쓴이
    2017.4.11 01:05
    사실에 초점을 맞추는게 너무 답답하더군요 저희가 바라는 것은 사실이기에 실렸다가 아니라 이 발언을 하게된 사실이 어떠한 상황에서 어떠한 말들과 함께 나왔다라는 것인데요
  • @whatup
    2017.4.12 15:07
    정말 교수가 성교육 수준이 너무 떨어져보이네요..ㅠㅠ
  • @ILUVKF
    2017.4.12 18:55
    ㅋㅋㅋㅋㅋㅋㅋ최소 성교육만 배우신 분
  • 이런 글에 추천 1 비추천 3인 사실이 놀랍네요. 그 당시 상황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바탕으로 학우분들이 이해할 수 있는 글인데....

    추천 드리고 갈게요. 할 수 있는게 이 정도 뿐이네요. 주위 학우들이 이 문제에 대해서 언급하면 링크 걸어서 알리겠습니다.
  • @감수분열
    whatup글쓴이
    2017.4.11 01:13
    이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부대신문 작년에도 이런 일이 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기사 자극적으로 쓰지 마시고 사실 관계 의거해서 내주세요. '언론'이 가져야할 책임감을 너무 결여한 것 같네요.
  • @피곤한하루
    whatup글쓴이
    2017.4.11 01:15
    지금까지 학교다니면서 잘 본적도 없었는데 신문에 실린 작은 글에 연관되는 일을 겪으니 부대신문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네요
  • 진리는 사실+맥락인데거짓 맥락+부분 사실 끼워맞추기 해서 참이라고 주장하는부대신문 ㄷㄷ 문맥과 상관없이 저 말 한건 사실이니까 거짓이 아니면고발합니다라는 '거짓맥락'에 저 문장만 갖다붙인건 무슨 경우죠?
  • 찌라시 타블로이드 유사언론 수준
  • 부대신문 고발하면 되나요?
  • whatup글쓴이
    2017.4.11 00:58
    다들 바쁘실 시험기간에 얼핏보면 동의를 요구하는 거 같아 쓰면서도 너무 주관적이지 않도록 최대한 적었는데 저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란걸 다들 알아주시는 거 같아 감사하네요ㅠㅠ
  • 역시 헬반도식 언론 꿈나무 답네요
  • 2017.4.11 01:14
    소규모 학생신문사임에도 여타 이익에 따라 자극적인 기사를 내뱉는 쓰레기 언론사와 하는 짓이 똑같네요. 아 이런 사람들이 나중에 기레기 되는건가? 기레기 꿈나무들 무럭무럭 자라세요.
  • 저도 이번호 읽으면서 그런 사건이 있었어?라고 느낄 정도로 자극적이긴 했는데 그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었다니 놀랍네요.
    다만 댓글은 비판 아닌 비난만 쇄도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쓰이네요.
  • @짜요짜요
    whatup글쓴이
    2017.4.11 01:20
    주관적인 글이라 저도 비판이 없을거라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다만 당사자로서 일을 겪은 사람과 그것을 취재하여 적은 사람의 시야차이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 앞뒤 문맥은 생략하고 지극히 자극적인 글로 누군가를 공격적으로 비판 조롱하는 듯한 글이 대학교 신문에 실렸다는 점. 이것이 사실이라는 것만으로 잘못된 것이 없다는 신문사측의 태도는 비난의 요소가 되는 거 같습니다
  • @whatup
    아니죠. 우리는 비판을 해야지 비난을 하면 안 됩니다.
    잘못한 점에 대해 정당한 비판을 해야지 단순히 비난해선 안 된다는 말입니다.
    전 자주 부대신문을 봤던 독잔데 그 코너는 원래 그런 식으로 비꼬는 코너로 준비된 거 같더라고요.
    사실 저도 그 코너를 보면서 불편할 때도 있었습니다.
    글쓴이분이 잘못했다는 것이 아니라 댓글에 순전히 욕만 적어놓은 분들이 잘못됐다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 유사 신문
  • 우리학교 부대신문은 견제기구가 전혀없이 학생들의 최고 언론기구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부대신문 기자들의 지극히 주관적인 생각이 학생들에게 객관적인 사실처럼 전달 되기 쉽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사는 항상 자극적으로만 쓰려고 강조합니다. 저는 부산대 학생으로써 제대로된 학교 언론이 존재하길 바랍니다. 그리하여 부대신문 외에 그와 대등한 학내 언론사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동아리로라도 시작해서 부대신문을 견제할 수 있는 언론사가 생기길 바랍니다.
  • 2017.4.11 22:29
    부대신문 수준이 저질이라는 것 알았습니다. 고맙습니다. 부산대학교의 언론 기능을 해야할 부대신문이 팩트 앞 뒤 자르고 자기 필요한 부분만 내보는 것 인터넷 찌라시 뉴스랑 다를게 없네요 ㅋㅋ 메아리 코너 자체가 '불편'하게 느낀 점을 '불편'하게 잘 전달하네요ㅋ 하루 빨리 사라지길.
  • 당사자인 교수님도 아닌 학생인 글쓴이가 부대신문에 항의했다는게 뭔가 이상한건 저뿐인가요? 교수님과 이해관계가 있으신건가요??
  • @마이피누맨
    whatup글쓴이
    2017.4.12 03:50
    본문에 적은대로 수업을 들었던 분반의 학생이 모두 같은 의견이 아니라는 걸 신문사측에 전달하려고 했죠 생략된 사실로 교수를 성적비하발언자로 여기는 공범같은 상황이 되었으니까요 불편한 수업 자리 역시 이를 통해 되돌릴 수 있다면 되돌리고 싶었습니다 수업당사자가 아니면 알지 못하는 상황인데 특정인이 언급되지 않은 상황이라 당사자는 항의하지 않으실 생각같아 보였구요
  • @마이피누맨
    부당함에 항의하는 모습이 이상하다는 사상이 더 꼬롬하네요. 댓글쓴 분은 교수들이랑 다 적이었나봅니다
  • @마이피누맨
    2017.4.12 10:24
    항의를 한 것이지 소송을 한 것이 아닌데요;;
  • 저도그수업듣는데 교수님하시는말이 조금 색채나있거나 자극적일수있는데 수업듣는입장에서는 수업 재미있게풀어나가시려고 그렇구나 라는 생각을 항상 했었거든요 오늘수업은 어떨지..
  • 물기 닦을 때 쓰면 가장 좋은 부대 신문
  • 근데 사실 언론이라는게 자극적으로 쓰려고 심하게 과장해서 곡해를 유도하는 경우 많습니다. 부대신문 뿐만 아니라. 특히 지역기반 신문사들 그럽니다. 또 현실에서 기자들이 협박하는 경우 많습니다. 쓰레기급 자극적 허위 과장 기사를 양산하겠다면서.. 금품을 요구하거나.. 맥락없는 기사 서술에 단지 발언의 내용이 사실이었다는 것에 근거하여서 정정하지 않는 부대신문을 옹호하는 건 절대 아니지만 비단 부대신문만이 그렇다는 것은 아님을 말하고 싶어서 씁니다.
  • http://mypnu.net/free/17671203
    교수님 수업 녹취한 것을 그대로 한 학우분께서 올려주셨네요 녹취록을 보니 더더욱 부대신문에서 저렇게 기사를 쓰면 안됐고 저렇게 쓸수도 없는 내용이었다는 것이 확실해지네요
  • 이번 일을 통해 정정보도 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부대신문이 좀더 학우들에게 사실과 무관한 자신들의 주관보다는 객관적인 사실을 전달하면 좋겠습니다
  • 저도 부대신문에 항의를 했던 바가 있어서 오늘 부대신문과 메아리 기자로부터 다시 연락을 받았는데요, 다음 지면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정정보도를 할 예정이고 교수님께도 연락을 드려서 사과를 한다고 하네요! 더불어 그 기사로 신경 쓴 학우분들께도 죄송하다고 사과를 전했습니다! 사전 취재와 사실확인에 미흡했던 기사를 실은 것은 감쌀 여지가 없지만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피드백 하는 점은 부대 신문이 더 나아갈 수 있는 가능성이라고 보여지네요!!
  • @뜌루루룹
    whatup글쓴이
    2017.4.14 18:55
    일이 잘 풀린 것 같아 다행입니다ㅜㅜ 교수님도 기운 내셨으면 좋겠고 부대 신문도 좀 더 짜임새 있는 매체가 됬으면 좋겠습니다
  • 2017.4.14 19:44
    굿굿 잘못된 건 바로 잡고 해야죠~ 결과가 마음에 듭니다~ 역시 부산대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정보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쓰레받기 2019.01.26
정보 부산대 수강권 매매 신고센터 운영(매매 학생 징계, 매수 과목 수강취소)22 빗자루 2018.02.13
가벼운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2 빗자루 2013.03.05
가벼운글 .1 누누니니이이 2019.07.17
가벼운글 파블로프의 개 VS 슈뢰딩거의 고양이.png12 레알호랭이 2012.06.26
웃긴글 소속사의 돌직구.jpg5 레알호랭이 2012.04.04
진지한글 부대신문 4/10일자 메아리란 성적비하발언35 whatup 2017.04.10
가벼운글 멕시코 무서운 나라네요 (혐오사진주의)2 조아조아 2011.09.18
질문 해커스 토익 실전 1000제 MP3 있으신분 있나요??3 개폭 2011.10.20
진지한글 **잉크테러 제보**35 j045 2017.11.02
가벼운글 전기오븐 vs 광파오븐21 항공관담배나무 2012.10.02
가벼운글 부산대 위상에 대해17 아아. 2012.01.07
진지한글 중도 1열람실 정신병자 주의하세요 !!27 내가누구게 2016.11.07
진지한글 무역학부 수강신청때문에 졸업을 못하게 생긴 부전공학생입니다.45 빨간매니큐어 2014.02.07
질문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프로그램 있을까요?3 seeker 2013.05.18
질문 편의점에 샤프도 파나요?2 끼얏호 2011.10.13
진지한글 오늘 중도에서 정말 어이없는 일을 겪었습니다.41 midam2010 2014.10.12
정보 아직 집을 구하지 못한 자여!25 잉뿌잉 2012.02.21
진지한글 부산대 성추행범 사진 떳네요7 배고프다 2014.05.01
가벼운글 ※엄빠주의※이 강아지 왜 이러나:(2 잉뿌잉 2012.02.23
웃긴글 요즘 나이트에서 유행하는 춤6 비회원 2011.08.27
가벼운글 [레알피누] 추천합니다!를 한번의 클릭으로?6 xldos129 2017.03.23
진지한글 무엇을 위해 도서관에 오는지 묻고싶네요.26 Optimization 2016.02.07
질문 부산대 카페 늦게까지하는데있나요13 열정 2013.06.0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