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과 기업, 적성의 문제

해괴한 애기부들2013.03.04 21:15조회 수 1936댓글 4

    • 글자 크기

안녕하세요. 이제 3학년으로 올라가는 경제학과 여학생입니다.

경제학과로 입학을 하면서 막연하게, 별 생각없이 은행에 취업해야겠다-라고 생각을하고

지금까지 그와 관련한 자격증들을 따고 학교강의 수강하고 제가 따로 공부를 해오고 있고

경제캠페인 관련 봉사를 하나 했는데요.

오늘 아시는 분은 아시다시피 학교에서 온 ○○은행 설명회를 보러갔는데 갑자기 그닥 가고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네요. (취업난에 제가 가고 싶다고 갈 수 있는 것도 아닌데 그래도 취업전선에

뛰어들기 전에 제 적성을 이젠 진지하게 고려해봐야 생각해서 글 올렸으니 웃기셔도 참아주세요ㅜ)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좀 거부감이 들었다고 할까요.

어디서든 힘들지 않은 일이야 어딨겠냐만은 제 적성과 부합하지 않는걸까라는 생각마저 들었는데

이런 느낌이 저 자체의 미성숙함으로 사회인이 되는 것에 대한 망설임이 표출된 것인지 아니면

은행의 인재상에 저 자체의 성격이 부합하지 않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당연히 영업이 중요한 직종이지만 인사담당자님께서 줄곧 강조하시는 '영업'이라는

단어를 직접 들으면서 불편한 마음이 들고

특히 연수과정을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서는 속이 계속 답답해졌습니다. 제가 사실 말수가 적고

무뚝뚝한 편이에요. 누군가에게 얘기를 해야할 때는 애교 섞인 친절함보다는 격식차리고 예의를 잔뜩

갖추고 아는 선배들에게도 ~해요 보다는 ~습니다를 아주 애용하는, 그런 형식의 말투로 할 말을 합니다.

야외에서 하는 활동(놀기, 대외활동 등등)보다는 책읽고 공부하는 게 좋아요. 솔직히 공부하는게 무척

재밌습니다. 의자에 한 번 앉으면 몇 시간이고 일어나지 않고 정자세로 책에 몰두해요.

 

저의 이런 성격이 취업하는데 지장있을까봐 걱정한 적도 종종있고 그래서 경제캠페인 관련 봉사도

큰 맘 먹고 한 것이었구요. 알바는 학교다니면서 주말알바 겸하고 있는 정도입니다.

 

제 주관이 섞여서 은행권에 취업하신 분들이나 그쪽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기분나쁘시게 보실까봐

조심스럽지만 연수 동영상을 보는 내내 인위적여 보이는 증명사진용 미소를 줄곧 짓고

인터뷰하는 여성분들께서 모두 곱고 아기같은 목소리로(저의 걸걸한 목소리와는 다른ㅜㅜ)

만면에 미소를 머금고 해맑은 인터뷰를 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저는 조금 피곤해지는 감을 얻었습니다.

10주동안 정말 고생하시는구나,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많이 피로하시겠다 이런 생각이 들고...

 

말주변이 없어 글이 너무 길어져버렸네요. 가장 궁금한 사항은 금융권(특히 은행, 영업이 생명인)과 기업의 인재상에

큰 차이가 있나요? 그리고 입사 후의 기업문화에 눈에 띄는 차이가 있나요? 입니다.

기업에서 하는 연수도 은행권 연수와 구성이나 훈련강도가 비슷한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당연히 이후의 업무환경이나 각 직종의 장/단점 등도 궁금하구요. 사람 성격에 따른...

 

입학 전엔 공무원을 하고 싶었고 주변 어른들께서 항상 절 보시면 너는 딱 공무원해야한다 이런 말씀을 종종하시는데

경제과에 입학한 이후 정말 너무나도 막연하게 은행에 취직해야지-이러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공무원이 되는 것도 확률상으로 무척 어렵다고 생각되어 겁이 나거든요.

은행이 적성이 아니라고 판단된다면 다시 기업쪽으로 마음을 돌리고 취업준비를 해야할텐데 그전에

미리 이런 과정을 겪어오신 선배분들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아는 선배가 거의 없고, 그나마 아시는 분들은

아직 취업준비 중이셔서...ㅜㅜ)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글자 크기
. (by 서운한 해바라기) 미투운동과함께 떠오른 사람 (by 못생긴 은분취)

댓글 달기

  • 은행은 사실 영업 실적이죠..
    통장, 카드 발급 횟수 채우기 같은거 말이죠..

    공무원 공부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잘 생각해보세요. 겁 먹을 필욘 없을 것 같네요.
  • 공사를 노려보세요 ㅎ
  • 저랑 완전 같은 생각하셨네요...
    금융권, 은행권이라는 겉모습만 보고 바랬는데 가까이서 보니 뭔가 씁쓸하더라는...;
    제 친구도 기대하고 갔다가 영상들 보고 생각이 좀 바뀐것같아요 ㅎㅎ 물론 더 좋아하는 친구도 있었지만!
  • 아마 영상에서 보여지는 모습들은 이미 면접과정에서 개개인이 표출한 모습일 겁니다. 면접에서 열정적이고 서비스마인드가 보이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뽑히기 힘들죠. 은행이 아니라 다른 기업을 가도 이런 모습을 요구합니다. 그러니 절대 저런 모습을 못 보이겠다 싶으면 공무원으로 빨리 마음 돌리는게 좋겠어요. 어떤 길을 선택하든 결과가 보장되어 잇지 않습니다. 적성을 먼저 생각하세요. 참고로 공무원들이랑 생활하고 있는데 여기는 민원보는 자리를 제외하고는 서비스마인드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공무원 치려면 7급을 치세요.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레알피누] 공무원 근무 후기73 anonymous 2019.10.20
[레알피누] 교사 근무 후기45 anonymous 2019.10.23
취준 멘탈 힘드네요...31 anonymous 2019.10.19
10 쌀쌀한 삼지구엽초 2019.02.21
10 부자 가지복수초 2014.12.15
4 답답한 개비자나무 2016.09.07
16 특별한 갈풀 2015.12.19
1 거대한 개불알꽃 2017.05.23
6 개구쟁이 아프리카봉선화 2013.12.22
1 촉박한 대극 2017.08.15
수석졸업여부!!!!!!!!!!!!!!1 더러운 하늘나리 2016.01.10
어떻게푸나요7 즐거운 범부채 2018.04.18
외모가 사람 성격에 미치는 영향이 있다고 생각하는게8 빠른 불두화 2019.03.07
.8 세련된 봉의꼬리 2018.07.07
.4 화려한 살구나무 2015.07.03
.8 미운 부겐빌레아 2017.06.18
.18 서운한 해바라기 2017.03.22
금융권과 기업, 적성의 문제4 해괴한 애기부들 2013.03.04
미투운동과함께 떠오른 사람33 못생긴 은분취 2018.03.24
열람실에서 신발 벗기6 착실한 겨우살이 2014.05.29
예대 시위 취소된거 왜 말안해줘요?6 게으른 개머루 2018.06.15
중도1층 프린팅존2 뚱뚱한 환삼덩굴 2014.05.21
진짜 무섭네요(오늘자 뉴스)20 밝은 냉이 2018.06.1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