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존재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글쓴이2021.06.19 01:21조회 수 606추천 수 1댓글 14

    • 글자 크기

신이 존재 하느냐 존재하지 않느냐를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것이 나의 의견이다.

정확히는 알수 없다고 하는게 맞겠다. 신은 전지전능한 존재이다. 신이 존재하고 신이 우리에게 자신의 존재를 숨기려한다면 우리는 영원히 신의 존재를 찾아낼 방법이 없다.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신을 찾아낼수 없다.

따라서 신이 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는 한 우리는 영원히 신을 찾을 수 없고 신의 존재를 알 수 없다.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짧게: 전능한 신이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기로 했다면 인간이 신의 존재를 알 수 있을리 없다.
  • @머리좋은 고삼
    얼마나 더 짧아야;
  • 내가 곧 신임 -자신교-
  • 방법 알려드릴까요?
  • 신은 분명히 존재한다
    ai 가 신을 대체한다면 그건 신이 ai 라는 장치로 자신을 중화시키고 있는 것일 뿐이다
    누가 신의 생각을 사로 잡는가 하는 것이 이 세상이 변해가는 방식
  • @억울한 미모사
    글쓴이글쓴이
    2021.6.20 18:56
    ai따위가 신을 대체한다면 그건 신이 아니라 조금 특별한 영물 정도에 불가할듯.
  • ㅋㅋㅋ 그건 모르지
    ai가 신에게는 재밌는 장난감이거나 아웃소싱하는 도구 정도 일지ㅋㅋ
  • 신도 믿는 사람에게만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기 때문에ㅋㅋㅌㅋ
  • 감히 일개의 인간이 신에게 도전 했다면 분명히 벌을 받아야지
    근데 그 벌을 받아도 누가 시켰는지 아무도 모르잖아ㅋㅋ 그건 범죄지
    평범한 인간들이 하는ㅋㅋ
    신은 기본적으로 모든 인간들을 사랑한다고 하는데 ㅋㅋ
    인간들 중에 그런 감정을 느끼는 사람이 과연 존재 할까ㅋㅋ
    자신에게 도전한 죄를 너그러이 용서할ㅋㅋ
  • 신도 평범함 인간이고 싶어 할거임 분명ㅋㅋ
  • "죽음은 사라지는게 아니라 알 수 없는 세계로 가는 것"
    "부르든 부르지 않든 신은 존재할 것이다" "나는 그분을 믿는 게 아니라 그분을 압니다"
    - 분석심리학 창시자, 정신과 의사 칼 융 -

    "죽음이 끝이 아닐 수 있다"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정현채 -

    "인간의 도덕윤리가 성립하려면 사후생의 존재가 요청된다"
    -독일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
  • @나약한 헬리오트로프
    유명인들의 말이 어떻게 됐던
    인간은 나이를 먹어가며 차차 자신의 존재를 깨달아 가고
    각자가 판단하는 방식이 자신의 존재 그 자체다
  • @나약한 헬리오트로프
    신인 척하는 인간이 아니라
    인간인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 진짜 신 이었던 뭐 그럼 경우
  • @나약한 헬리오트로프
    단순 유명인 혹은 위대한 철학자들의 말들로 신 존재의 근거를 입증하기가 부족한 것이.. 그럼 니체는 "신은 죽었다" 라고 했는데 신은 없나요 그럼?
    그리고 칸트는 최고선의 성립을 위한 실천이성의 요청으로 영혼불멸,자유,신을 요청했는데 여기서 영혼불멸이 사후생의 존재인 것이고..본인 이론의 전개에서 최고선 개념의 성립을 위한 "요청적 신"인데 칸트는 위대한 철학자이지만 신 존재의 근거로 칸트를 예시로 드는 것은 딱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7109 페미니즘이 변질된 이유394 멍청한 비수수 2016.08.28
167108 보성각 미분적분학 솔루션382 포근한 돼지풀 2019.03.17
167107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374 냉철한 질경이 2015.06.17
167106 우편물 분실은 그냥 답없나요ㅠㅠ372 무례한 더위지기 2017.05.03
167105 .331 배고픈 애기똥풀 2018.02.16
167104 제발 전라도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지 맙시다..277 밝은 넉줄고사리 2019.04.04
167103 성의과학 수업에서 문제가 된 부분들257 밝은 당종려 2017.11.23
167102 생리공결제 역차별이라 생각합니다.255 멋쟁이 사철채송화 2016.07.11
167101 제발 나랏말싸미 보지마세요. 부탁드립니다...246 더러운 신나무 2019.07.26
167100 그들 논리 요약해줌245 활달한 현호색 2018.04.23
167099 군대 안가겠다고 시위나 하라는 여성분 보세요244 과감한 다정큼나무 2017.05.31
167098 댓글놀이 하실분241 무례한 갈풀 2014.12.28
167097 통합 찬성하는 사람들 의견을 귀담아들을 필요없는게ㅋㅋ235 겸연쩍은 시클라멘 2016.09.13
167096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231 착한 왕고들빼기 2018.04.13
167095 여성주의 동아리 여명에 해명을 요구합니다230 돈많은 애기참반디 2018.04.06
167094 신축 기숙사의 남녀 정원 문제 ( 여학생 100% ) + 12월 27일 대학생활원 측 문의 결과 + 12월 28일 대학생활원 측 공식답변229 현명한 벌노랑이 2017.12.27
167093 동물원 폐지하면 안되나요??(댓글에 대한 생각)223 재미있는 청가시덩굴 2017.03.26
167092 오늘 정말 수업태도가 최악인 학생들을 봤습니다217 다친 벋은씀바귀 2017.04.27
167091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208 잘생긴 도꼬마리 2016.02.03
167090 '경영대 단일 회장 후보' 글쓴이입니다204 과감한 노루귀 2018.11.3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