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 3시즌 째 마음이 불안하네요

글쓴이2019.08.16 22:40조회 수 3505추천 수 46댓글 39

    • 글자 크기

공기업 준비중이고 이번 하반기가 3시즌째입니다.

 

이제는 정말로 성과를 내야한다는 마음이 들어서 그런지 가끔씩 불안하네요. 가까운 목표만 생각하면서 안 불안해하려고 하는데 오늘같이 갑자기 문득 왈칵 불안감이 밀려올 때가 있어요. 비단 저뿐만 아니라 공시생, 고시생, 장기 취준생이 다 느끼는 감정이겠죠..?

 

 하반기가 다가올수록 점점 무서워지는데 이 무서움을 털 곳은 일기장이나 여기밖에 없네요. 친구에게도 부모님께도 내 짐을 안길 수는 없고, 그냥 모든 걸 스스로 감내해야 하는 지금이 버거울 때도 있지만.. 힘들면 잠시만 울고 다시 시작해야 하는거겠죠

 

취준, 수험 동굴을 지나 사회인이 되신 분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지는 밤이네요. 미래를 위해 오늘을 축적하고 있는 분들을 응원합니다. 나도 날 응원해주자 화이팅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남자보고 변했다고 좀 하지마라20 anonymous 2020.02.14
(지리산의아픔) 혹시 빨치산(partizan)의 존재를 아시나요?21 anonymous 2020.02.13
노브라로 방송한 아나운서25 anonymous 2020.02.15
대기업들 최종발표났나요?9 무좀걸린 삼백초 2019.12.03
지하철 정기권 있나요?7 현명한 모과나무 2019.12.03
창밖을 보라 창밖을 보라3 사랑스러운 맥문동 2019.12.03
여혐아니고 여자들 무서운 점 1개37 창백한 매화말발도리 2019.12.02
.17 예쁜 개망초 2019.12.02
ㆍ,3 짜릿한 배롱나무 2019.12.02
나진짜 쉐어하우스 양도자 안구해지면 망하는데4 유쾌한 민들레 2019.12.02
저 어떡해요?8 난쟁이 마디풀 2019.12.02
[레알피누] 면접 때 긴장 안하는 법 있을까요?10 멋진 함박꽃나무 2019.12.02
누나입장에서 3살 연하 남자 어때요?12 착실한 등나무 2019.12.02
알바 양도하실 분 없나여? 보통의 비목나무 2019.12.02
식물원 친구들 다들 안농1 털많은 등골나물 2019.12.02
저는 위에서 지시받고 입력하는 사람입니다.60 황홀한 붓꽃 2019.12.02
최종합격하면 기분이가 어떤가요?17 싸늘한 투구꽃 2019.12.02
보통 전공 5시간 정도 벼락치기하면 어느정도17 가벼운 꾸지뽕나무 2019.12.02
솔삐 5급할바엔 금공이나은듯?46 깔끔한 산딸나무 2019.12.02
글영 cbt 센스있는 살구나무 2019.12.02
어머니 책 선물 귀여운 애기부들 2019.12.02
.50 미운 고로쇠나무 2019.12.02
워라밸 측면에서 7급공무원vs공기업11 날렵한 자주쓴풀 2019.12.0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