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학년입니다.. 질문이 있어요 선배님들..

글쓴이2019.07.11 07:19조회 수 646댓글 15

    • 글자 크기

이번에 첫학기 다행이 잘해서 4.43 이라는 나름 훌륭한 성적을 받았는데,

 

선배들은 취준이라고 하는 걸 엄청 힘들어하시더라구요.. 학교생활 제외하고 1년간 취준하는 사람도 있다하고..

 

근데.. 솔직히 대학생들 1년 중에 거진 반이 방학이 아닌가요..? 1년에 약 7개월만 학교 생활 열심히 하고 대학교 생활 4년동안 1년마다 5개월씩 휴식기가 주어지는데 이 기간동안 자신의 진로 찾고 취업할 스펙 차근차근 쌓을 수 있지 않나요? 게다가 1-3학년 때 18~21학점씩 들으면 4학년 때는 수업 더 적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그게 말처럼 쉬운게 아니에요

    중학교때 고등학교 올라가면 3년이나 남았고 심지어 야자도 하니깐 충분히 좋은대학 갈 수 있다 생각하지 않으셨나요?

    물론 저 기간을 잘 활용하면 4학년때 취준생활하면서 보내면 칼 취업할 수 있을거같네요 ㅎ
  • 모두가 그럴싸한 계획을 가지...
    이건 마치 고등학교 때 공부할 시간 짱 많으니 서울대 충분하지 않나요? 하는 것과 같은 질문
    어그로인가 싶기도..
  • 1학년 수업은 고등학교 베이스 수업이라 쉬운데, 2학년되면 전공시작부터 새로운걸 배워요. 그때 석차 뒤집히는경우도 많고....
    방학에 자격증따고, 스펙쌓고 하다가 학기중에는 공부하는 생활을 4년동안...자기절제만 잘한다면야 취업준비는 힘들진않겠지만, 그게 힘드니 취업하기힘들다는거겠죠?
  • 1학년 전공기초는 교양입니다 2,3학년부터 지옥을 맛볼거예요
  • 학점이 다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저도 1학년때 글쓴님처럼 생각한적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다르네요

    이제 4-1끝내고 앞으로 5학점만 들으면 졸업이고 성적도 높게 만들어놨습니다
    근데 하반기 준비 본격적으로 시작하니 막막하네요

    1학년때부터 운좋게 관심있는 기업과 업종을 찾게 되어서 꾸준히 준비했다고 생각했지만
    고딩때 대학입시 준비하는것과는 차원이 다른 무언의 압박이 밀려옵니다
    취준이 쉽게 생각할 문제는 아니라고봐요

    다만 글쓴님처럼 미리 준비하는 사람은 같은 시간동안 다른 결과를 낼꺼라고 생각해요
    꾸준히 성적유지하시고 방학중에 다양한 활동하시면서 대학생활 알차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방학동안 할 수 있는게 제한되어있어서..
    또 모두 도전하기엔 실패시 리스크가 큰사람이 많죠
    돈이없다거나..
  • 너는 계획이 다 ~~ 있구나
  • @착실한 달맞이꽃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학년 1학기는 전공에 비하면 쉬운 수준이라 노력만 하면 점수 잘 나옵니다. 2학년 때부터는 아무리 노력해도 전공 공부에 잘 맞는 사람 아닌 사람에 따라 갈리기도 하고 양과 난이도도 대폭 상승합니다. 5전공 6전공 듣다보면 다 소화시키기도 어려워요. 게다가 다들 열심히 해서 정말 힘들 거예요. 사람이 그렇게 모든 걸 기계처럼 할 수 있는 건 아니니까요. 고3 겪어보셨을텐데요...? 재수 삼수 하면 24시간 공부만 할 수 있는데 다 서울대 못가는 것처럼 모든 일엔 노력과 운이 뒷받침 해주어야 하지요.
  • 님 말이 맞아요. 님처럼 생각하고 실현에 옮기는사람 치고 취업때문에 고생하는사람 못봤어요.
    실현이어려울뿐이죠
    죽도록 하는게 어려울뿐
    일단 학점을 보니 열의가 있으시네요.
    아직 1학년이니 부정적인 이야기에 매몰될필요 없어보여요. 그리고 남자시면 아직 취업까지 군대포함 5년은 남았는데 그때 경제나 취업이 어떻게될지는 아무도 모르니까요.
    무한한 가능성이 있잖아요! 꼭 열정 잃지 마셔서 좋은 결과 내시길 바랄게요!
    ㅡ고인물ㅡ
  • 과에 따라 다름. 공대 아니면 꿈 깨셈.
  • 편입가즈아
  • ㅋㅋㅋ저도 그럴줄 알았습니다
  • 취준이나 입시나 비슷합니다. 부산대가 너무 오고싶어서 오셨나요? 아니면 입시시절 성적에 적당히 맞춰갈 대학이 부산대였나요?

    개개인의 환경이 다를 수 있고 4년간의 생활동안 생기는 일은 우리가 모두 통제하고 계획할 순 없어요.

    물론 글쓴이님 말씀처럼 충분한 환경에서 충분한 시간을 그대로 흘려보낸 사람도 있겠지만 본인의 계획이 특정 상황이나 통제할 수 없는 변수에 의해 틀어질 수 있는거죠.

    1학기 4.43 높은 성적이고 잘 하셨습니다. 말씀 하신것처럼 7개월의 대학생활과 5개월의 휴식기 잘 보내셔서 원하시는 목표 달성하시길 바랍니다.
  • @납작한 고추
    글쓴이글쓴이
    2019.7.14 00:35
    넹 저는 부산대가 목표 대학이였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취준 3시즌 째 마음이 불안하네요37 anonymous 2019.08.16
[레알피누]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면9 anonymous 15 시간 전
오늘 故 고현철 교수님 4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5 anonymous 2019.08.16
현장실습지원센터 전화 한가한 흰꿀풀 2019.08.16
Cpa 2차질문이요7 다부진 피나물 2019.08.16
엔씨 스포츠용품점 일요일에도 하나요? 힘쎈 금식나무 2019.08.16
1일1좋은말. 76일차♥️7 태연한 잣나무 2019.08.16
5g로4 정겨운 고추나무 2019.08.16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꾸준한 강활 2019.08.16
과자 훈지합니다(포테이토 크리스프)16 어두운 송장풀 2019.08.16
이게나라냐 치밀한 봄구슬봉이 2019.08.16
취준자료에 문제풀이&낙서5 활동적인 풀협죽도 2019.08.16
9월에 금정 가격 오르는데 미리 사도 되나요?5 흐뭇한 꽈리 2019.08.16
열심히 해도 안되는 사람 있는건가요?13 해박한 물양귀비 2019.08.16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치밀한 봄구슬봉이 2019.08.16
공무원 면접은 보통 어떻게 준비하시나요?3 착실한 동자꽃 2019.08.16
교육근로 어디가 좋을라나요 ?1 침착한 살구나무 2019.08.16
공무원 면접 머리6 화난 황벽나무 2019.08.16
[레알피누] 근로장학금 신청에 대해 잘 아시는분???ㅠㅠㅠㅠㅠ2 착한 인삼 2019.08.16
오늘 故 고현철 교수님 4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5 더러운 섬잣나무 2019.08.16
졸업이수학점 질문이요10 촉박한 애기나리 2019.08.16
헬린이 상담!3 끌려다니는 구골나무 2019.08.16
새도 편의점 택배ㅜㅜ3 아픈 광대수염 2019.08.1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