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정도 준비했는데 감사하게 국세 합격권이 나왔어요

글쓴이2021.04.27 13:05조회 수 939추천 수 1댓글 17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국세 현직자분 계신가요?

근무여건은 어떻고 연고지 배려가 되는지

이동은 몇년마다 어떻게 하는건지 궁금합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우와.. 완전 비전공자였나요? 부산대올정도면 국어,영어는 원래 좀 잘했을꺼고
  • @무례한 왕고들빼기
    글쓴이글쓴이
    2021.4.27 14:28
    네 그냥 선택과목 행정학 사회 봤습니다
    국어는 70점 받았는데 영어랑 한국사를 95 100 받있습니다
  • @글쓴이
    와 수능영어는 몇점정도 받으셨어요? 저도 제가 풀어봐야알겠지만... 영어가 좀 걸려서 공무원 시험진입 망설여지는데
    수능영어점수 어느정도 받았는지 알려주실수 있으신가요 정중히 부탁드려요! ㅎㅎㅎ 수능 어느정도 나오면 공뭔영어 95나오는지 ㅎㅎㅎ
  • @글쓴이
    공부법이궁금해야
  • @무례한 왕고들빼기
    글쓴이글쓴이
    2021.4.27 19:15
    저 같은 경우는 17수능 1등급이었는데 공무원 영어는 수능과 핀트가 다른것 같습니다. 수능은 독해가 까다롭지만 공무원 영어는 단어랑 문법이 까다롭더라고요. 이번 국가직 시험이 쉬웠던것도 있지만 공무원 시험은 독해에서는 크게 변별력이 없는것 같습니다.
    저도 처음 진입할때 모의고사 점수가 60점대가 나와 당황했습니다. 그래서 저같은 경우 문법과 단어 공부에 비중을 두고 공부했습니다 문법은 쎄듀 김기훈의 공무원 grammar point 99 5회독 정도하고 자매품인 풀리다 800제로 감을 익혔습니다. 여기서 절대 안벗어 납니다 이번 문법 다 맞았습니다.
    그리고 어휘는 심우철의 보카 익스트림 추천해드립니다.
    올해 경시, 국가직 까다로웠던 어휘 거의 적중했습니다.
    공무원 독해는 크게 어렵지 않아서 문제 풀다보면 점수 나오실겁니다.
    한국사같은 경우 처음에는 저도 두려웠는데 해커스 이중석 필기노트랑 기출문제 병행해서 반복해서 보니까 어느순간 점수가 확 올랐습니다. 나머지 과목은 점수가 허졉해서 도움을 못드릴거 같아요ㅠㅠ 더 궁금하신거 있으면 질문주세요~
  • @글쓴이
    김기훈?! 와.. 고딩 때 들었던 쌤인데 공무원쪽 하고 있구나
  • 국세면 세무직인가요? 세법 모르고 일하면 힘드실 텐데ㅜ 미리 공부 좀 해놓으세요
  • @화려한 금사철
    글쓴이글쓴이
    2021.4.27 19:17
    예 많이 힝든가보네요ㅠㅠ
  • 엘리트네
  • @무례한 꽃개오동
    글쓴이글쓴이
    2021.4.27 19:24
    과찬이십니다 운이 좋았어요
  • 국세 많이 뽑고 컷 낮은 이유가 탈주 많고 일이 힘들어서.. 그래도 잘 다닐 분들은 잘 다니심 축하합니다. 연고지 배려는 서울이면 많이 힘듬. 연수원에서 잘해야하고, 부산도 어려운 경우가 있음.
  • @고상한 모감주나무
    글쓴이글쓴이
    2021.4.27 19:25
    아이구 지방직 준비 열심히해야겠습니다ㅠㅠ
    답변 감사합니다~
  • 축하드려요
  • @예쁜 하와이무궁화
    글쓴이글쓴이
    2021.4.27 19:26
    감사합니다ㅠㅠ 지방직 잘해서 연고지로 가야겄어요ㅠ
  • @글쓴이
    저는 일행인데 세무직 다니는 지인은 성격이 달라졌어요.. 일이 많이 힘들다고 세무는 오지마라더라고요
  • @예쁜 하와이무궁화
    글쓴이글쓴이
    2021.4.27 19:32
    그렇죠 아무래도 돈과 관련된 업무다 보니까 민원강도가 상당할것 같습니다ㅠㅠ 시험을 잘본 기쁨은 잠시네요
    나이는 차고 취업은 힘들고ㅠㅠ
  • 제 근처에 국세에서 지방세 넘어오신 분 있는데
    국세는 많이 힘들어서 지방세 오고 싶은 사람 많다네요
    지방도 합격하시고 국세 좀 다녀보다가 지방세도 다녀보시다가 안맞으면 국세랑 교류하심 돼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6795 연봉 얼마면 서울에 가야할까요?15 머리나쁜 나스터튬 2021.06.21
166794 오리엔탈 파닭 소스 제대로 안비비고 먹었다가4 느린 홍가시나무 2021.06.20
166793 동물원 들어가니까 한 발정난 놈이 글을 막 써놨는데2 느린 홍가시나무 2021.06.20
166792 진짜 눈치가 빠른 사람은 눈치가 없는척을 한다.8 느린 홍가시나무 2021.06.20
166791 자게에 어그로 끌려다 털린 녀석이 있네3 불쌍한 숙은노루오줌 2021.06.20
166790 재밌는 썰 올립니다 feat. 서울대 의대 냉철한 투구꽃 2021.06.20
166789 남포동 국밥 맛집 여쭙니다2 배고픈 물푸레나무 2021.06.19
166788 근데 넉터 지하가 주차장인데 축제때 다같이 수백명이 뛰면 무너지지않을까요?2 황홀한 겹벚나무 2021.06.19
166787 음란물,자위 중독 해결해보신분 있으신가요?13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86 신의 존재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14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85 떡국떡국에 대한 생각..5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84 달걀보다 닭이 먼저인 이유.11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83 [레알피누] 제가 뭘 할수 있을까요.10 현명한 둥근바위솔 2021.06.18
166782 부산대 사출2 해괴한 램스이어 2021.06.18
166781 치맛바람~~ 적절한 개비름 2021.06.17
166780 재수강에 대해서 잘 아는 사람 있을까요?2 포근한 사과나무 2021.06.17
166779 .4 불쌍한 닭의장풀 2021.06.17
166778 왜 여기 사람들은12 찌질한 아주까리 2021.06.17
166777 휴학생 도서대여10 까다로운 뚱딴지 2021.06.17
166776 난청 치료 잘하는 병원 있나요...? 까다로운 담쟁이덩굴 2021.06.1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