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해서 운적 있으신가요

글쓴이2015.11.14 23:54조회 수 10506추천 수 93댓글 21

    • 글자 크기
음.. 저희집은 가난한 편이죠. 아버지 사업실패로 어찌 어찌 집에 빚이 있었고 그래서 경매가 들어온적도 몇번 있었어요. 그때마다 정말 우연처럼 도와준 사람이 있어서. 저는 집안의 장남이여서 그리고 아버지가 어렷을 적 자리를 비우신적이 있어서 저는 저도 모르게 책임감을 느끼고 있었나봅니다.
오늘 엄마랑 영화를 보러 갔어요. 조조영화로 검은사제들을 보고 잠시 쇼핑을 좀하고 스테이크 집에가서 점심을 먹는데, 이야기를 하다가 문득 울컥하는거에요. 오늘 이렇게 다해서 쓴돈이 4만원도 안되는데 이렇게 나오는게 오랜만이기도 했고. 제가 걱정해오던 것과 너무 멀게 잇는거같은거에요. 그런 안도감 때문이었을까요. 울어버렸어요. 저희 주변 테이블에 사람들이 얼마 없기에 망정이지 안그럼 한쪽할뻔했죠. 눈물이 멈추지 않아서 잠시 울었고 엄마는 어이구 하면서 그냥 식사하시더라고요. 엄마에게 내가 느끼는대로 다 이야기 했고. 엄마도 울컥하지만 여기서 너랑 껴얀고 울수 없는 노릇 아니냐고 말씀하시더라고요.
그렇게 울어버려서 눈이 붓기는 했지만 아 이런게 행복해서 우는게 아닐까 하는생각이 조금 들어요. 행복해서 울수 있다는걸 들어서만 알았지 경험해보기는 처음인거같아요.
한주한주 좋아졌다라고 말하고 깨닫는 바가 달라서 요새 정말 좋은거같아요ㅎ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부산대 화사 뜸17 anonymous 2019.10.15
안타까운 설리 사태에 대한 정상적인 사고12 anonymous 2019.10.16
매일 유익한 영상을 학우님들께 드리는 달콤이에요😘18 anonymous 2019.10.16
에듀스 ncs 결과 이제야 확인했는데 의사소통이랑 문제해결만 높네여5 사랑스러운 만첩해당화 2019.10.05
[레알피누] 공무원 클럽 가도 되나여??14 추운 만수국 2019.10.05
취실전2 들으시는 분들 발랄한 해바라기 2019.10.05
[충격]전남대 훌리의 진실16 날씬한 연꽃 2019.10.05
[레알피누] 관심없으면2 어설픈 옻나무 2019.10.05
[레알피누] 뷰티 203 턱보톡스 ㄱㅊ은가요!8 찌질한 남천 2019.10.05
,2 착실한 옥수수 2019.10.05
문재인 각하께서 우리경제.잘되가는중이라 하셨다22 고고한 딱총나무 2019.10.05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4 고고한 딱총나무 2019.10.05
양복 추천 좀 해주세요!10 창백한 굴피나무 2019.10.05
토욜금정조식 야채 참혹한 개머루 2019.10.05
혹시 공군 동미참 입영훈련 진주 다녀오신분15 즐거운 피소스테기아 2019.10.05
나혼자산다3 멍청한 돌양지꽃 2019.10.04
문과선배님들 취업은 어떤가요 ㅠ23 냉정한 바위솔 2019.10.04
엘화 면접대비 같이하실분 계신가요16 털많은 댑싸리 2019.10.04
[레알피누] 부산대 인근 사양 제일 일빠인 피시방이 어디에요?3 자상한 달래 2019.10.04
이비인후과에서 귀지 제거하면 얼마 정도 드나요?7 도도한 큰꽃으아리 2019.10.04
[레알피누] 셋팅펌 해보신분5 촉촉한 비름 2019.10.04
엘전...6 의젓한 속속이풀 2019.10.04
자소서 올탈...20 태연한 씀바귀 2019.10.0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