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냉정한 분 많나요

글쓴이2021.03.27 08:26조회 수 667댓글 11

    • 글자 크기

집에서 일다니는데

전업주부시지만 퇴근 후 집안일도 니가 다해라

 

타지에 중소기업이라도 나가라

 

자꾸 면박에 따뜻한 말투 들은 적이 없네요

 

물려받을 것도 없는 집인데

집에서 일다니고오는데(탄탄한직장 아님)

살림 무엇하나 해주시는 게 없어 다들 그러신지 궁금하네요

 

자존감 갉아먹는 언행 말투 많나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두분의 사이 자체가 안좋아보입니다만.
  • 말씀하신 것 만으로 봤을 땐 냉정하시기보단 글쓴이분 상황에 공감을 못하시는 것 같네요. 전업주부인 만큼 집안일 많이 하셨겠지만 퇴근 후 집안일 등을 맡는건 다른 문제지요. 쓰는 중에 드는 생각인데 혹시 생활비 명목으로 조금씩이라도 챙겨드리는지요? 어머님 말씀보면 어쩌면 경제권이나 살림에 있어 독립을 원하시는걸지도 모르겠네요.
  • @냉정한 무궁화
    글쓴이글쓴이
    2021.3.27 09:13
    경제권 이나 살림에 독립이란 게 뭘까요?

    전업주부시고
    저는 집에서 출퇴근 중

    따로 금전적인 거 챙겨드릴 형편은 못되구요
  • @글쓴이
    직장인이라 돈을 벌게되니까 생활비는 조금 챙겨드리는 게 맞는 것 같고, 챙겨드리지 못한다면 집안일을 좀 도와드려야 맞는 것 같습니다만
    월급받으면 본인에게 다 쓰시는 건가요??
  • @냉정한 무궁화
    글쓴이글쓴이
    2021.3.27 09:14
    매사 툴툴 대십니다...
  • 오히려 취업하고나니깐 집안일 다 해주던데요
  • 학생아니고 직장인이신데 돈 안내고 부모님 집 얹혀살면서 본인 집안일 해달라..? 어머니 말투 상처받을순 있는데 본인 집안일 하라는건 잘못된건 아닌거같아요
  • 본래부터 성격이 그러신 편이 아니었거나 주부생활 외에 외부 활동이 적은 경우 오랜 전업주부 생활로 인한 우울증이나 무기력증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업주부가 백수라고 말하려는 것은 절대 아니지만 바깥 일 없는 백수 생활이 몸은 편해도 마음이 불편해서 스트레스 받아서 예민한 경우 많잖아요. 제가 당사자가 아니라서 알 수는 없지만 뭔가 이유는 있을거라 생각되네요~~~ 그래도 못버티겠으면 깔끔히 독립합시다!!
  • 말씀하시는게 좀 그렇긴하네요...
    엄청서운하고 상처받으실것같아요
  • 성별이 없어서 다행이네요 객관적으로 댓글이 많이 달리는거 같습니다
    일단 직장을 다니면 알바만 해도 월 180이상은 벌 수 있습니다
    직장이라 함은 그래도 알바보단 나으니 200만원이상 나오겠죠
    식비 주거비 안드실테고
    의류비 외 기타 생활비 정도?
    기타생활비도 세제라던가 세면도구라던가 또 안드는 부분이 있겠죠?
    여기서 생활비를 못드리겠다 라고 하면..
    어머니 입장에서 먹여주고 재워주고 청소해주고 하는데..
    저라면 하다못해 주변 대학교 하숙비라도 알아보고 그정도라도 드리겠습니다..
  • 따뜻한 말투를 기대하지는 마시고요. 그런건 어쩔 수 없어요. 그리고 취직하기 전에는 공부한다고 집안일 터치 안하셨겠지만 취직하고 나면 자리도 잡고 돈도 벌고 하니까 이제 집안 청소도 좀 하고 용돈도 드리고.. 그러길 바라는 것 같습니다. 같이 사는데 집안일 하면 어떤가요. 나이먹을만큼 먹고 돈도 버는데 집와서 청소도 안하고 하니 못마땅 하신가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6569 [레알피누] 여자 기숙사 앞에다가 '성노예 구함' 명함 뿌린 부산대생은 봐봐31 싸늘한 산국 2021.04.25
166568 돈vs명예(직업 둘 중 하나 골라보세요)10 의연한 지칭개 2021.04.25
166567 .7 똥마려운 괭이밥 2021.04.25
166566 [레알피누] 사기업 직장인 일기6 (휴일편)8 흐뭇한 애기현호색 2021.04.25
166565 백수녀21 신선한 꽝꽝나무 2021.04.25
166564 바닥에 구멍 여러개 뚫린 삼각플라스크가 필요해요. 큰 남산제비꽃 2021.04.25
166563 영도에도 스타벅스가 생겼습니다 여러분8 착한 털진달래 2021.04.25
166562 인터넷에서 ㅅㅅ 거리는 사람은3 착실한 노각나무 2021.04.25
166561 부산시 통합채용..어디쓸까요? 고민이 꽤 되네요13 센스있는 꽃창포 2021.04.25
166560 시청에 민원넣으면 어떤 절차로 진행되나요?3 병걸린 피나물 2021.04.25
166559 직장인 센빠이들5 신선한 꽝꽝나무 2021.04.25
166558 .10 화려한 오이 2021.04.25
166557 [레알피누] 3월 중순에 전역이면 복학 가능한가요?4 촉박한 단풍나무 2021.04.25
166556 부산대랑 부산교대 통합..교대만 반발? 어떻게 보시나요18 피로한 거북꼬리 2021.04.24
166555 취업계 준비 어떻게 하는지 아시는분?2 적절한 파피루스 2021.04.24
166554 20살 넘어서는 당하는게 무조건 이득이죠?10 게으른 기장 2021.04.24
166553 아파트 독서실서3 늠름한 물양귀비 2021.04.24
166552 94년생 피지컬 재능 몰빵5 힘쎈 떡신갈나무 2021.04.24
166551 앞서 나가 있는 사람들을3 고상한 밤나무 2021.04.24
166550 어느 대학병원 전공의 의사의 하루3 병걸린 뱀고사리 2021.04.2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