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살 대학 신입생의 넋두리

글쓴이2021.03.28 02:24조회 수 2765추천 수 30댓글 36

    • 글자 크기

.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와...멋있어요...
  • @훈훈한 꿩의바람꽃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02
    말이라도 감사합니다
  • 실화라면 글쓴이분 정말 대단하고 멋있어보입니다...
  • @수줍은 한련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03
    별로없는 케이스여서 저격당할까봐 조금 각색은 했지만 거의 똑같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2년해서되는 전문직이 있나...요?
  • 대충 흉내만 낸 쇠보다 수천번 두드린 쇠가 훨씬 더 단단하고 오래가는 법이지...
  • @답답한 정영엉겅퀴
    말멋잇단 메모..
    글쓴이님 곧 다 잘 풀리실겁니다!!
  • @답답한 정영엉겅퀴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04
    좋은 말씀감사합니다
  • 가끔씩 마이피누 들어와주세요 이 글이 잊혀질 쯤에 보여드리고 싶은 링크 하나 올려드릴게요
  • @키큰 뚝새풀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06
    댓글에 링크걸어주시면 꼭 찾아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글쓴이
    음.... 쪽지로 보내드릴 수 있을까요? 에브리타임도 좋고 마이피누도 괜찮아요. 화제의 글에 오래 남아있네요
  • @키큰 뚝새풀
    글쓴이글쓴이
    2021.4.3 00:49
    oy_voa@daum.net 으로 보내주시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글쓴이
    보내드렸어요!!
  • 그래도 의대 가셨으니 정말 다행입니다.
  • @훈훈한 은방울꽃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07
    행운이 많이 따랐던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의대간게 그냥 승리인거아님?
  • @애매한 광대싸리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11
    마냥 그렇지만은 않은것 같습니다 20대의 대부분의 시간은 정말로 피폐했으니까요
    동생이 있다면 어떻게든지 말렸을것 같네요
  • @글쓴이
    그래도 한가지쭉바라보고 간거 부럽습니다.ㅠ
  • 그게 님 운명이었겟죠?
  • @화난 닥나무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09
    운명에 순응하기보다는 운명을 개척해 가는 것은 분명 힘든 일인걸 배우긴 했습니다
    운명에 순응하는 삶도 나쁘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그 삶이 불만으로 가득차지만 않았다면요
  • 의대 갈 운명이면 괜찮은 운명 같은데요?ㅋㅋㅋ
    운과 명이 따로 있다고 하죠
    명이 정해져 있어도 운이 다르면.... 님이 더 늦어졌을 수도 있어요
    예를 들어 주변 환경이 달라졌으면 ??
    암튼 고생하셨습니다
  • 그동안의 삶은 불행을 떨쳐내려고 발버둥 쳤던 삶이신거 같네요. 불행하지 않은 삶과 행복한 삶은 다르니까 이제 행복이 뭔지 고민하시면서 사시다보면 연애 문제 이런건 저절로 풀릴거에요.
  • @미운 비수수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14
    감사합니다 행복은 크기가 아니라 빈도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고 내가 그 사람에게 무언가를 해줄수 있는게 큰 행복이 아닐까요? ㅎㅎ
  • 글쓴이님!!! 아방금 엄청나게길게썼는데 오류나서다날라가서 다시씁니다 ㅋㅋ
    글쓴이님!! 남들 끽해봤자 20살21살때 촐랑거리고논게다고 요즘은 20대들중에 5년이상 시험준비에 쏟는애들많아요.
    저 28인데 저도지금 수험생활취준생활합해서 6년차예요.
    이런글보면마음이 쓰여서 댓글답니다.
    제친구들도 다 삼수하고 대학원가고 공시하고 이러느라
    아직아무도취업을못했어요. 이렇게보면
    글쓴이님이 저는 더 낫다고생각해요. 그렇지않나요?
    저렇게 시간쏟는사람들중에 의대잘없어요 제친구들도아무도 의대아니고...
    글쓴이님이 젊은시절 날렸다고느끼실수있지만 꼭 그렇지만도않아요..저렇게오래 공부하고,또 30대돼서 자리잡는사람들도 요즘은 너무많아요.
  • 지워질까봐 나눠서씁니다ㅋㅋ유튜브에 5수해서 고대간 미미미누란 친구있거든요. 5수해서 간학교에서 완전히 날라다니더라구요.글쓴이님두 아픔을딛고 자랑스런 자리에 가셨으니까
    이제 날라다니실일만남앗어요~ 의사되시면 여자들 줄을설거예요.,!!ㅋㅋ그러니 그때대비해서 공부열시미하시구 본인 가꾸는 재미도 느끼시고 그렇게시간보내시면 될것같습니다.
    넉넉치못한 환경이 글쓴이님의 상황을더 힘들게 느껴지게하는것같네요. 하지만글쓴이님이 쌓아오신것만 보면 진짜잘하셨습니다!!다시한번 추카드립니다~
  • @나약한 석잠풀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31
    제 주변에도 오랜시간이 걸려서 취업한 친구들이 많아서 다 이해합니다만
    20대에 누릴수 있는 행복을 하나도 누려보지 못한 철없는 어리광은 오래 갈 것 같네요
    지금 긴 터널을 지나고 있는 시기이신데 자기 스스로를 너무 몰아세우지 마세요
    지금 누릴수 있는 행복을 저축해서 복리로 나중에 받으려는 생각은 제 경험상 너무 많은 상처를 남기더라구요
    글쓴이분은 글에서도 생기가 느껴지는 걸 보니 저보다 훨씬 현명하신 분이신것 같습니다
    날라간 말이 궁금하네요 ㅎㅎ 좋은 말씀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취준성공하시길!!
  • @글쓴이
    글쓴이님이 진짜성공하시고 의사로서잘돼셔서
    많은환자들의 희망같은분이 되셨으면좋겠습니다♡♡
    저희 어머니가 말기암환자이시거든요..
    누군가에겐 글쓴이님의존재가 희망이되는날이올거예요~
    쓴이님 멋지의사가되시길바랍니다..!
    저도 글쓴이님도 같이 아자!입니다ㅎㅎ
  • 제약회사 직원들 괴롭히지 말고..
  • 의느님 동갑 직장인인데유, 20초반 성장배경이 저랑 비슷하네요.. 잘 아시겠지만 이제 사회적으로 어마어마한 성공을 거두셨고, 스스로를 옥죄거나 할 일 없습니다. 제 동기 중에서도 퇴사하고 의대약대 준비하는 친구들 꽤 있는데, 맘 편하게 다니세요. 대학생활 이제 궁핍하게 하지 마시고 과외 가격 높게 불러서 생활비 하시고, 나머진 전부 어떻게 대출 받으세요 그냥. 다 해결 될 겁니다. 걱정 마시고 편하게 지내세요.
  • @난쟁이 익모초
    퇴사하고 약대는 뭐임 ㄷㄷ;
  • @돈많은 통보리사초
    약대가 왜?
  • @난쟁이 익모초
    글쓴이글쓴이
    2021.3.29 00:16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의대입학이라니 대단하세요 정말 멋집니다.
    앞으로 대학생활하시면서 못했던것들 많이 시도해보셨으면 해요.
    6년공부 졸업하고 개원할때쯤되면 40살 정도 되겠네요.
    그래도 한창이죠. 인생 길다고 생각해요. 화이팅하세요
    앞날 승승장구하시길!!
  • 힘내세용
  • 글쓴이분 화이팅입니다

    하나 아쉬운 건 성공의 길은 공부만이 아니라는게 아쉽네요 ㅜㅜ

  • 포기하지않고 살아온 인생에 박수를 보내고싶습니다.
    지나온인생이 고통이 아니라 사랑이었다는 누군가의 말을 글쓴이님에게 전하고싶네요.
    포기하지마시고 본인을 사랑하면서 살아주세요.
    평범한 일상에서 행복을 누리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6575 면접 관련 질문드립니다 ㅠㅠ6 특별한 복분자딸기 2021.04.26
166574 x2 무좀걸린 속털개밀 2021.04.26
166573 부산대 여자 기숙사 명함 관련 모든 제보를 받습니다12 서운한 대극 2021.04.26
166572 여기는 이상하게 왜이리 냄새가나는거같지5 게으른 하늘타리 2021.04.26
166571 성노예 구인하던 ㅆㄹㄱ 봐라5 게으른 하늘타리 2021.04.26
166570 금정회관에서 나오는 탄탄면 맛 어때요?4 착한 털진달래 2021.04.25
166569 [레알피누] 여자 기숙사 앞에다가 '성노예 구함' 명함 뿌린 부산대생은 봐봐31 싸늘한 산국 2021.04.25
166568 돈vs명예(직업 둘 중 하나 골라보세요)10 의연한 지칭개 2021.04.25
166567 .7 똥마려운 괭이밥 2021.04.25
166566 [레알피누] 사기업 직장인 일기6 (휴일편)8 흐뭇한 애기현호색 2021.04.25
166565 백수녀21 신선한 꽝꽝나무 2021.04.25
166564 바닥에 구멍 여러개 뚫린 삼각플라스크가 필요해요. 큰 남산제비꽃 2021.04.25
166563 영도에도 스타벅스가 생겼습니다 여러분8 착한 털진달래 2021.04.25
166562 인터넷에서 ㅅㅅ 거리는 사람은3 착실한 노각나무 2021.04.25
166561 부산시 통합채용..어디쓸까요? 고민이 꽤 되네요13 센스있는 꽃창포 2021.04.25
166560 시청에 민원넣으면 어떤 절차로 진행되나요?3 병걸린 피나물 2021.04.25
166559 직장인 센빠이들5 신선한 꽝꽝나무 2021.04.25
166558 .10 화려한 오이 2021.04.25
166557 [레알피누] 3월 중순에 전역이면 복학 가능한가요?4 촉박한 단풍나무 2021.04.25
166556 부산대랑 부산교대 통합..교대만 반발? 어떻게 보시나요18 피로한 거북꼬리 2021.04.2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