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태껏 실컷 스펙 쌓았는데 앞으로 스펙 안본다ㄷㄷㄷ

글쓴이2013.07.25 17:45조회 수 2754댓글 12

    • 글자 크기

참조자료: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3072502019919649002

 

내년부터 공공기관에서 무스펙채용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입니다.

즉 공공기관 채용에 있어서는 학교, 학점, 토익, 어학연수 경력 등 스펙을 보지 않는 방향을 취하겠다는 것이죠.

그리고 성공적이면 민간기업까지 확산시킨다고 합니다.

 

물론 지금까지 공기업 취업을 위해 스펙을 준비해온 분들께는 매우 안좋은 소식입니다만...   

거시적으로 바라보면 지금까지 어학연수다 뭐다 하면서 발생한 과도한 국부 유출, 별볼일 없는 사람이 외국물 좀 먹고와서 익힌 미국 중딩 수준의 영어 하나로 성공하는 불합리한 현상, 출신대학을 보지 않고 학점만 봄으로써 얻는 상위권학생들의 역차별... 이런 부조리에 제동이 걸렸다는 점에서는 환영합니다. 

 

그리고 제가 제안하는 새로운 공공기관 채용방식은 이거네요. 

1단계: 객관식 필기시험, 2단계: 논술형 시험, 3단계: 면접고사 이게 제일 합리적일듯요~

이러면 1단계에서 어느정도 수준 되는 사람이 걸러지게 되고, 2단계에서 대부분의 업무에 실질적으로 중요한 요소가 되는 문장 독해 및 작문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데다가, 3단계에서 면접을 통해 직무 적합성까지 테스트할 수 있으니까요.

각 직렬 파트 별로 3단계 테스트 만들어서 시행하면 아주 좋을듯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지옥이 시작되는거네
  • @활동적인 족제비싸리
    글쓴이글쓴이
    2013.7.25 17:57
    제가 제안한 방식요???ㅋㅋㅋ
  • @글쓴이

    글쓴분 제안한 방식도 그렇고 어떻게 보면 자유로운방식이 더 힘들고 불공정할수도 있어서요 자유논술형으로 문제내면 진짜 막막하죠 차라리 삼성처럼 해당 기업체 관련된 입사시험보는게 더 낫다는 개인적인 생각

  • @활동적인 족제비싸리
    글쓴이글쓴이
    2013.7.25 18:03
    제 방식대로 하면 적어도 불공정하지는 않을거 같아요.
    가장 정확하게 실력을 측정할 수 있을듯.
    처음엔 혼란이 있겠지만 2~3년 지나면서 전문자격사 시험처럼 유형이나 패턴도 생길 것이고 사교육 양산이 우려되지만 그거야 토익, 어학연수 등 스펙쌓기에 들어가는 돈이 대체되는 것 뿐이니...
    오히려 적게 들겠죠.
    그리고 국부유출보다는 사교육이라도 국내에 돈이 있는게 낫다고 봐요.
    마지막으로 아무리 이렇게 해도 전문자격사보다는 합격이 훨씬 쉬울겁니다.
  • @글쓴이
    고시유형인거같은디 솔직히 저게 젤 나은거같네요 ㅋㅋ
  • @활동적인 족제비싸리
    글쓴이글쓴이
    2013.7.25 18:03
    아. 제가 말한 논술형은 당연히 자유논술형이 아니죠. 시험 과목이 정해 있어야죠~ ㅋㅋㅋ 일정 기간이 지나면 유형도 쌓이고 할겁니다.
  • 막막하네여... ㅎㅏ지만 무스펙 시험 자체라 하더라도 스피킹이나 전공시험은 여전히 존재할테니... 스펙이 쓸모없지는 않을 거 같이요...지금도 스펙은 서류통과용이니..
  • 경쟁률은 더 빡시게 될거 같지만 부풀려질 거 같구... 공기업 특성상 공정성을 보장해야되서 전공시험이 절대 빠질 수는 없을 듯요. 토론면접이나 스피킹도 그대로 남을 거 같은데... 문제는 서류에서 어차구니없리 걸러지지는 않을 지....
  • 공기업 기술직처럼 스펙이 자체 시험으로 전환될꺼같네요
  • 필기시험을 없애고 직무검사 방향으로 간다고 되어있는데 차이가 뭔가요? 또 오디션 스토리텔링은 좀 당황스럽네요 그냥 말 잘하면 뽑히는 건가요? 오디션 학원 등록해야하나요? 그리고 빽사용이 더 심해질꺼라는 생각은 저만 드나요?
  • 솔직히, 부모님이 최고의 스펙이라는 것을 강화하는걸로 보여서 무섭네요;;
  • 제 생각에도 빽있는 사람들이 더 유리해질것 같아보여서 그닥...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레알피누]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면18 anonymous 2019.08.21
총학 회비 내지맙시다.17 anonymous 2019.08.22
취준 3시즌 째 마음이 불안하네요38 anonymous 2019.08.16
토익 성우들 웅얼거림13 훈훈한 새팥 2013.08.20
노트북 사려고 하는데요!9 애매한 우산이끼 2013.08.20
토익 처음 공부하려고 하는데, 간단한 질문 드릴게요.4 재미있는 고추 2013.08.20
헬스초보의 질문입니다.13 무거운 참오동 2013.08.20
글영 면제분반신청하면 그거 학점인정되나요??2 즐거운 솜나물 2013.08.20
김미령교수님 창글 들어보신분..? 도도한 가는잎엄나무 2013.08.20
와 어처구니 없네요. (수강신청 관련글...)8 고고한 참회나무 2013.08.20
평일 과외, 주말 알바, 23학점?23 깨끗한 회향 2013.08.20
진짜 고전읽기와토론 ㅡㅡ7 교활한 대극 2013.08.20
KTX 싸게 타는 방법 혹시 없을까요?7 적절한 갈대 2013.08.20
진로탐색과 생애설계 성공...ㅋㅋㅋ5 깔끔한 개비름 2013.08.20
졸업 토익점수2 육중한 꼬리풀 2013.08.20
수강정정기간1 치밀한 붉은병꽃나무 2013.08.20
등록금 내고 군휴학4 조용한 고추나무 2013.08.20
근로장학생 떨어지면???15 깔끔한 개비름 2013.08.20
복전할때 전공기초도 되나요?4 싸늘한 눈개승마 2013.08.20
한국근현대사의 흐름 양보해주실분...?;; 머리좋은 조개나물 2013.08.20
윈도우 설치 도와주실분 계신가요?15 싸늘한 서양민들레 2013.08.20
평일 4시간 알바+24학점11 즐거운 솜나물 2013.08.20
그냥 하소연10 잘생긴 거북꼬리 2013.08.2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