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알바한테 번호따임ㅋ

글쓴이2012.04.19 20:16조회 수 3151추천 수 1댓글 19

    • 글자 크기

오늘 늘가던 편의점에 담배 한갑을 사러갔음


근데 왠 귀여운 여자 알바생이 있는거임


닮은 연예인은 굳이 꼽자면 소녀시대 태연인데 약간 더 청순한 느낌?? 


카운터 앞으로가서 "마일드세븐 LSS 한갑주세요"라고 말하니 


당황해하면서 뭔지 못찾고있었음. 


이거요? 이거요? 하면서 하나씩 나한테 물어보는데 얼마나 귀엽던지


결국 내가 손가락으로 가르켜서 겨우 찾음. 


그리고 담배를 건내받으려는데 그 알바생이 나한테 신분증을 보여달라는거임 ㅋ 


순간 센스를 발휘해서 


"그쪽 신분증 보여주면 제꺼도 보여드릴께요" 라고 말했음. 


그러니까 빵터진거임. 


알바생이 웃으면서 진짜로 자기 신분증을 보여주는데 민증사진은 진짜 태연이랑 싱크로율 80%였음. 


나이는 나보다 두살 어렸음ㅋ 


그리고 내 민증도 보여주니까 내 사진을 보고 또 막 웃는데 너무 귀여웠음. 


이거 사진 본인 맞냐면서 나한테 막 물어보는데 자꾸 대화가 길어지니까 이대로 헤어지기가 너무 아쉬웠음. 


담에 또 와면 번호라도 물어봐야지라고 생각하고 


담배값으로 3천원을 건냄. 


그리고 거스름돈을 받으려고 기다리는데 이뇬이 안주는거임. 


"저기 거스름돈 안주시나요?" 라고 말하니까 


이뇬이 당돌하게 나한테 이렇게 말하는거임. 


"거스름돈 받고 싶으시면 그쪽 번호좀 주세요"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 순간 나도모르게 아빠미소 지어버렸음 ㅋㅋ 


너무 기분이 좋았음ㅋㅋㅋ 지금 생각해도 좀 더 시크하게 나갈걸 하고 후회중. 


그리고 내 번호 줬음. 그리고 300원 거스름돈받으려는순간 서로의 손이 살짝 닿음. 




찌릿찌릿한 느낌이 들었음. 순간 당황해서 동전을 떨어뜨렸음. 


200원은 그 알바생이 찾아줬음 


근데 나머지 100원이 한참을 찾아도 안보이는거임 


남자가 100원때문에 째째하게 계속 찾고 있으면 가오 안살까봐 그냥 나갈라고할때 


알바생이 찾았다고 부르는거임. 


 근데 알바생이 뭔가 신기한거라도 본듯 나한테 카운터쪽으로 와보라는거임. 


갔더니 잃어버렸던 그 100원이 팽이처럼 멈추지않고 계속 돌고 있는거임. 


정말 신기했음. 마치 꿈같았음. 




ㅠㅠ






1333424735_링크용.gif 










펌]편의점알바한테 번호따임ㅋ.txt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마주치면 뒤져 진짜27 anonymous 2019.07.11
sbs스페셜 - 여성으로서 느끼는 공포90 anonymous 2019.07.14
"우리가 취업을 못하고 있는 진짜 이유" ---취업난에대한 고찰10 anonymous 2019.07.09
지방별 짜장면맛에 대한 고찰13 깨끗한 댑싸리 2012.08.05
누구를 위한 인권인가10 따듯한 물매화 2012.08.05
휴학생인데요ㅠㅠ 물리미적 공부하는데 모르는거 물어볼사람이없네요ㅠㅠㅠㅠ9 무거운 나도바람꽃 2012.08.05
왔다갔다 하는 젊은이오.3 겸손한 골담초 2012.08.05
너무 동안이라 고민임...28 우수한 꽃며느리밥풀 2012.08.04
내가 이사람을 사랑하는구나15 우수한 큰물칭개나물 2012.08.04
밥 혼자먹는게 죕니까25 끔찍한 다릅나무 2012.08.04
[레알피누] 빗자루님5 유치한 노루삼 2012.08.04
공부할때요10 괴로운 쑥갓 2012.08.04
4년 친구가 자꾸 제 마음 속에 자리 잡아요.16 납작한 분꽃 2012.08.04
알고싶어요를 적어주신 분께 드리는 노래~5 도도한 산철쭉 2012.08.03
복수전공하신분들 중에서 말입니다!!!1 깜찍한 석잠풀 2012.08.03
부전공 vs 복수전공8 짜릿한 개모시풀 2012.08.03
밑에 글 보고 저도 모르게 울컥해서.;;;11 눈부신 세쿼이아 2012.08.03
외롭네요19 느린 다정큼나무 2012.08.03
나도 그랬으면 좋겠다14 깜찍한 멍석딸기 2012.08.03
가슴이 먹먹해서 숨이 안셔지네요8 억울한 노랑어리연꽃 2012.08.03
집에 정기간행물이 왔는데~2 친근한 노루삼 2012.08.03
무뚝뚝한데 딱봐도 잘생긴남자 vs 재밌는데 보통으로 생긴 남자 / 누가 좋으세요?20 초연한 만첩해당화 2012.08.03
여학우분들께질문!20 짜릿한 개모시풀 2012.08.0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