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미는 남자

글쓴이2012.08.16 14:32조회 수 1788댓글 3

    • 글자 크기

제가 어릴때부터 누나들 손에 자라서 그런지

어릴때도 인형놀이하면서 놀고 그랬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요즘에도 화장이나 꾸미는거에 관심이 많은데

 화장하거나 화사하게 꾸미고 다니면 화성인처럼 볼까요?

머리스타일도 약간 단발같이 보이시한 스타일좋아해요

참고로 게이는 아닙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현재 중앙 동아리 공지 방 상황34 anonymous 2019.12.10
유명 유튜버가 밝힌 성희롱 악플의 진실18 anonymous 2019.12.10
[레알피누] 최종탈락하며 느낀 감정12 anonymous 2019.12.07
자취하시는분들 모기나와요??13 일등 피라칸타 2013.05.19
.6 해박한 산호수 2013.05.18
2014년부터 Windows XP 종료..7 난폭한 돌가시나무 2013.05.18
알바 처음 해서 궁금한 점3 수줍은 송악 2013.05.18
엄마잔소리 ㄷㄷ9 착잡한 씀바귀 2013.05.18
계절학기 학점1 때리고싶은 쇠고비 2013.05.18
.13 수줍은 꼬리조팝나무 2013.05.18
지금 부대지하철역 온천천 공연2 보통의 만삼 2013.05.18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43 특별한 무화과나무 2013.05.18
공기업 준비할까요?6 엄격한 개연꽃 2013.05.18
원룸 인터넷이갑자기안되요 ㅠㅠ6 찬란한 타래난초 2013.05.18
산성 막걸리 내일 하나요?2 활달한 푸조나무 2013.05.18
군대리아 파는 곳6 즐거운 복분자딸기 2013.05.18
학교앞에 컬러 프린트2 정중한 구상나무 2013.05.18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2 돈많은 피소스테기아 2013.05.18
크큭..3 유능한 작두콩 2013.05.18
학교근처에 이 커피집 이름이 뭐죠???6 답답한 씀바귀 2013.05.18
기계과 일반선택 질문5 까다로운 가는괴불주머니 2013.05.18
과자가 먹고싶은 당신 뭘 드시겠습니까27 야릇한 붉은병꽃나무 2013.05.18
멘토링...5 부자 올리브 2013.05.18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