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전역에서 큰길로 올라오면서..

글쓴이2019.09.11 23:24조회 수 3708추천 수 52댓글 19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조그맣고 길다란 떡 파는 가게가 있었는데..

잘 안팔렸는지 많이남아있더라구요.. 추석이라 조금 더 만드셨겠죠..

할머니께서 지나가는 사람만 보고계셨는데.. 

현금이 없어서 그냥 발길을 옮겨서 버스타고 집에 왔네요

아.. 위에 부산은행 있었는데 뽑아서 조금 사갈걸.. 

할머니의 그 눈빛이 안잊혀지네요

내일도 열려있다면 꼭 사야겠어요

 

요즘 경기가 참 힘든거같아요 

제가 군대가기전엔 학교앞에 임대(공실)이 이렇게 많진 않았는데

구정문 근처에는 부쩍 늘었더라구요.. 그쪽이 유독 사람 발길이 뜸하긴 하니까 버티고 버텨보다가 그만두신거겠죠..

저희 어머니도 자영업을 하다가 몇번이나 문을 닫은 경험이 있어서 참 남일같지않고 마음이 아프네요

 

다 잘 됐으면 좋겠어요 열심히 하루를 사는 누구든지.. 오늘도 화이팅 합시다 학우여러분들

 

(그냥 넋두리이니 정치이야기는..자제해주세요 혹시나해서 한줄 더 남깁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도서관 운영시간이 또 단축되었네요30 anonymous 2020.07.02
화제의 글 꼭 열심히 살아야하는 이유6 anonymous 2020.07.03
화제의 글 스물 여섯에 공무원 준비........ 살기 싫다ㅏ........33 anonymous 2020.07.01
12806 부산대 장전캠퍼스는 처음인데요...9 해맑은 일월비비추 2013.09.03
12805 W띄운다하잖아요..............4 섹시한 향유 2013.09.03
12804 어째서 자유관 지도교수의 책임을 묻지않는가8 잉여 금불초 2013.09.03
12803 마이파티 성공사례 실패사례 궁금합니다.2 상냥한 콜레우스 2013.09.03
12802 노트북 잘아시는분!8 화려한 동백나무 2013.09.03
12801 세상은 넓고 비읍시옷은 많다7 무좀걸린 사과나무 2013.09.03
12800 자유관 조교책임22 센스있는 무궁화 2013.09.02
12799 식물원에 침착한 사람이 왜케 많죠??3 절묘한 긴강남차 2013.09.02
12798 [레알피누] 학교에서 가장 가까운1 우아한 싸리 2013.09.02
12797 학교내 노트북 쓸수있는곳 어디 있을까요? 허약한 호두나무 2013.09.02
12796 은행 행원과 텔러문의요. ,1 기쁜 산박하 2013.09.02
12795 ybm 조성민쌤 강의 줄서서 듣나요??3 나쁜 실유카 2013.09.02
12794 기숙사 범인 학교학과 밝히면14 깨끗한 애기똥풀 2013.09.02
12793 오늘 착한일 했어여8 세련된 팔손이 2013.09.02
12792 기숙사 조교 실드 공지를 기억나는 대로 써 보았습니다11 피곤한 갈퀴덩굴 2013.09.02
12791 아크네 오알지트리트먼트1 발랄한 쥐오줌풀 2013.09.02
12790 기숙사 열쇠 잃어버리면 벌점이에요?4 의젓한 메꽃 2013.09.02
12789 6영역 왜 더 안열어줍니까??ㅠㅠㅠㅠ 섹시한 쑥부쟁이 2013.09.02
12788 다음학기에 휴학을 할거 같은데.. 그럼 그 당시 여름계절학기는 들을 수 없는건가요?2 신선한 독말풀 2013.09.02
12787 건도 사람 많앟라쇼??2 세련된 산초나무 2013.09.0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