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때메 답답하다던 글쓴이입니당

2011.08.04 11:15조회 수 4339댓글 8

    • 글자 크기

 

고민상담하자고 쓴 글이었는데 군대가 있어서 그런가 요로모로 많은 글도 써지고 그랬네요

 남친이와 만나서 얘기했으면 좋을련만 남친이는 지금  어디 멀리 떠나있고 방학 끝낼따까지는 볼 수 없어서 전화연락만 합니당.

 

어제 본의아니게 집안일하다 좀 크게 다쳐서 ㅋㅋㅋㅋㅋ 다쳤다고 문자를 보내놓고 마이피누에 글쓰고

 연락하지 말라고 해서 폰을 뒤집어 났습니다..

 암튼 것도 모르고 내내 놀다가 밤 10시나 되어보니 전화가 7통이나 와있어서 전화를 했는데

 

니가 하라는데로 남자사람들 많은데다가 물어보라고 해서 물어봤더니 니가 마음이 떠난거라고 대부분 그렇게 말하더라..

 이렇게 말하다 결국 울어버렸네여...

 남친이 광분하면서 그런거 아닌데 자꾸 그런말 듣고 오지 말라고 화내더라구요.

 자기말 안믿고 다른 사람들 말만 믿는다고 저보고 애정이 식었다라고 말하다 자기가 글 읽어보겠다라고 해서 갈쳐줬더니

 읽어보더니 아주 1%로의 양심은 남아있었는지 어젠 전화만 2시간을 했나요;;;;;;;;;;;;; 전화비걱정이 되서 저도 하고 자기도 하고

 

제가 제 말만 써놔서 남친이 완전 나쁜놈됬는데 T_T 그렇게 나쁜 사람 아니에요 ㅠㅠ 팔불출 소리 들을만큼 제대전까지만 해도 연애초기부터 엄청 잘해줬어요

 

저두 남자 군대기다리는거는 케바케이고 궂이 여자가 기다려줘야한다.. 이런마인드 딱 질색.. 남자도 제대까지 기다려줬으니 그 여자랑 결혼해야 한다라고 생각하는것도 질색이에요. 사귀다 인연아니면 끝나는게 당연한건데 군대 2년기다려줬다고 그러면 족쇄아닌가 싶어서요.  여자만 군대 2년 기다리는게 아니라 남자도 여자 2년 기다리는거라고 생각하니까요.. 남친이는 적어도 그랬습니다

 

그냥 말투가 굉장히 시니컬합니다..연애하기 전에 시니컬한 말투 알고 있었는데 연애초기나 제대하기전까지는 나름 다정하게 말했었는데요.. 이인간이 오래사귀고 편해지고 하니까 옛날버릇나오나봐요.. 말투가 너무 시니컬해서 여자친구한테 할 수 없는 말투라고 느낄정도로 간혹 하긴 하는데 .. 전 그 시니컬한 말투에 상처를 받았거든요

 

하여튼 울면서 전화받았더니 엄청 미안해하면서 말하지만 그래도 결론은 연락은 좀 귀찮다 였습니다

자기 일하는데 바뿌기도 하고 전화기 들고 나와서 전화받아야 하는것도 귀찮다네요 그래서 자주 연락 안하려구요 ㅎㅎ

 

감사합니다 :)

 

저두 이 사람 2년 기다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기다렸습니다. 바람피고 헛짓거리 하고  다닐 스타일 아니라는거는 옆에 있었던 제가 잘 알았으니까요..물론 나쁜물들거나 나쁜데로 빠질수도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진 않지만 요 시니컬한 말투가 참 사람 맘 아프게 하네요.

 

여러분도 더운 여름이지만 커플되셔서 여친 남친이랑 싸워도보고 좋은 추억 많이 쌓으세요

저흰 제대하고 서로 적응이 안되서 적응기인거 같습니다 ㅎㅎ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952 남성분들만 클릭18 야릇한 숙은노루오줌 2012.06.15
951 토플 TOFLE 쳐보신분 도와주세요! ㅠ9 우수한 참골무꽃 2012.06.15
950 남성 여러분, 여성은 어디서 만나나요11 부지런한 독일가문비 2012.06.15
949 이름만들어도12 난폭한 물배추 2012.06.15
948 공부할 의지가 안나네요 .. 휴학해야 할까요?18 불쌍한 으아리 2012.06.15
947 현실이 야속하네요10 흐뭇한 자귀풀 2012.06.15
946 연애감정이 안생겨요..10 청렴한 회향 2012.06.15
945 요 밑에 소개팅 주선남입니다. (중간보고)34 더러운 독일가문비 2012.06.14
944 통통글.보고 절망하신 분들께1 애매한 당단풍 2012.06.14
943 도서관에서 훈남 봄.14 포근한 진범 2012.06.14
942 중도입구근처 흡연요@.@6 화사한 명아주 2012.06.14
941 통통얘기보니까 묻고 싶네요, 하체비만인 사람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18 포근한 진범 2012.06.14
940 새삼 느끼지만 남자와 여자가 생각하는 통통의 기준의 갭이란 ㅠㅠㅠㅠㅠㅠ29 화려한 미국실새삼 2012.06.14
939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어요72 생생한 자주괭이밥 2012.06.14
938 일부 학생들 도자위 한테 바라는거 너무 많은거 아닌가요???18 보통의 골풀 2012.06.14
937 반짝이가있는데 다가가기 힘드네요..10 끌려다니는 부들 2012.06.14
936 교비유학 갔다오신분 계신가요?3 정겨운 애기참반디 2012.06.14
935 여자분들 질문있어요18 적나라한 별꽃 2012.06.14
934 다이어트 할거에요! 응원해주세요!12 빠른 참꽃마리 2012.06.14
933 남자분들!궁금해요46 다친 망초 2012.06.1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