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친구들이 다단계를 한다던데 어떡하죠;;;

2011.08.12 10:07조회 수 4886댓글 8

    • 글자 크기

며칠전에 오랜만에 고등학교 때 친구들을 만났는데요

 

그 친구들이 말하기를...

 

고등학교때 같은 반 했던 친구들 3명(졸업하고도 군대 휴가나올때마다 항상 만나고 친하게 지낼만큼 가까웠음) 이 다단계를 한다고 하더군요 ㄷㄷㄷ

 

정말 충격받았습니다...

 

소름끼치더군요..ㅠㅠ

 

특히 저에게 있어서 이 친구들(다단계)은  며칠전에 만난 친구들보다도 훨씬 친하고 자주 만나는 그런 친구들이거든요...

 

여튼 며칠전에 만난 친구들 중 한 명이 그 다단계회사까지 가서 3시간넘게 설명들었다면서 그때의 경험을 다 이야기 했더군요...

 

애들한테 설득해봐도 소용없고 진까 끼리끼리 논다면서 완전 타락했다면서 저보고 주의하라고 말했어요....

 

게다가 애들이 자기네들이 하는게 다단계라고 별로 인식을 못하는거 같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고등학교 동창중에 별로 안 친했던 친구한테 갑자기 연락해서 만나자고 해서 다단계회사로 유인한다고 합니다.. )

 

 

 

휴... 여튼 그  다단게친구들하고 예~~전에 카톡하면서 이야기 한번씩 했는데요..

 

애들 안본지도 되게 오래되가지고

 

언제 함볼래?ㅋㅋㅋ

 

이런식으로 이야기하면 그때마다 바빠서 만날 시간이 없네... 할일이 넘 많다..

 

알고보니 이게 다 다단계회사에서 일하느라 만날 시간이 없다는 거라고 딱 생각이 드네요...

 

 

 

이 사실을 알고나니까 이 친구들하고 왠지 연락하기가 싫고 좀.. 무서워지고... 여튼... 어떻게 해야할지 참 당황스럽네요

 

깡그리 무시할수도 없고 그렇다고 무조건 응대하기도 좀 껄끄럽고... 무지 애매하네요

 

고등학교 시절, 애들 군대 휴가 나왔을 때 그리고 전역한 후 때까지 정말 자주 만났던.. 거의 베프라고 여겼는데...

 

 

네이트 톡이나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이와 관련된 글이 올라온거를 많이 보기는 했지만...

 

제 친한친구에게도 이렇게 빠져있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기가 막힙니다.

 

진짜 어떡하면 좋죠... 카톡으로 메세지오면 몇시간 지나서 읽고 답하고 이런식으로 하고 있어요;;

 

(참고로 그 친구들은 제가 이들이 다단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은 전혀 모릅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저도 고딩떄 학원 항상 같이 다니던 친구가 대학들어와서 다른대학으로 갈려졌었고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어서 지나가면서 마주쳤는데............... 너 공부 계속 할꺼냐~ 어차피 공부하는거 돈벌려고 공부하는거 아니냐~ 하면서 다단계의 세계로 끌어들이려고 하더군요 --;; 만원만 들고와서 교육한번 받아봐라 어쩌냐 하면서 알겠다 연락줄께 하고난후 친구관계 끊었죠 ==; 하루에 전화 몇번이 오는지 ㅎㄷㄷ 

  • 비회원 (비회원)
    2011.8.12 10:16

    다단계회사 정말 무섭습니다.

    정상적인 사람도 잠 안 재우고 먹을 거 안 주고

    며칠동안 그 상태로 계속 교육시켜서 세뇌시키고

    대출까지 받게 만들어서 그 원금+이자떄문에 어쩔 수없이

    다단계에 빠지게 만드는 무서운 곳입니다다. 조심하세요

  • 비회원 (비회원)
    2011.8.12 10:17

    처음에 그 친구들도 다단계라서 빠져나오려고 했는데

    이런 저런 방법으로 세뇌당했을 겁니다.

  • 다단계 하는 사람...... 어떻게 빠져나오게 할 방법이 없습니다 ㅜㅜ

    조심하세요..

  • 냉정하게멀어지세요

    저도 그런적 있는데

    그냥 멀어져야합니다...

    사이 안 좋아져서 멀어지는거나

    조용히 멀어지는거나

    이왕이면 조용한게 낫죠... 어짜피 멀어질사이

  • 저도 1년 가까이 다단계를 했었었는데...

    정말 자기가 안된다는 걸 느끼고 나오기 전엔 헤어나오지 못해요...

    그냥 지켜보시다가 나오면 따뜻하게 맞아주세요.

    정말 주위에 한사람도 안남으면 죽고 싶은 마음만 남을꺼예요...

  • 한번 데여야 정신 차릴거 같더군요. 저도 제친구 덕에 갔다온 사람인데..

  • 멀리하세요. 순수한 우정으로서 만나려고 하지 않는다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289 밀린월급요구 ㅜㅜ4 화려한 수양버들 2011.12.02
288 ... 너무 힘드네요.5 까다로운 별꽃 2011.12.01
287 화장을 한건데 안했다고 오해받는 경우..ㅠㅠ9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8
286 남자친구가 연애 처음이라서 그러는지 답답한 행동을 많이해서 미치겠어요..11 힘좋은 기린초 2011.11.26
285 다가올 연말 난 무얼 할까?4 날씬한 백일홍 2011.11.26
284 여자분들, 모르는 사람이 맘에 든다고 하면 좋나요?10 육중한 벼룩나물 2011.11.25
283 혹시 깨졌던 여자(남자)친구랑 다시 사귀는 분 계신가요?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5
282 저도 연애가 해보고싶어요~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3
281 아 요즘 학교에 예쁜 학생들이 왜이리 많나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3
280 동기남자애가 여자외모를 너무 평가하길래, 난 순위를 매겨버렸어요.12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3
279 벌써 오 년이 가까와가요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1
278 여자분들 연하는 어떤가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0
277 혀에 백태있으신분들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18
276 제 소망 중 하나는 첫사랑과 결혼하는 거였어요4 난폭한 억새 2011.11.15
275 제가 아는 연예 어드바이스가 정말 좋은 블로그11 까다로운 산뽕나무 2011.11.13
274 하다가 오줌지리는 직업 Best 165 치밀한 꽈리 2011.11.12
273 보고싶어요 ㅠㅠ2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08
272 여자친구or남자친구 있으신 분들 뺴뺴로데이 어떻게 챙기실건가요..?6 더러운 댕댕이덩굴 2011.11.05
271 마음? 스킬?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05
270 아직도 남자가 더치페이 하자 하면 찌질한 건가요?20 외로운 고추나무 2011.11.0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