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남친...

글쓴이2012.02.26 15:15조회 수 2964댓글 9

    • 글자 크기

다시 연락할 길이 없을까요

작년 여름방학때 잠깐 사귀었다가 헤어지고 연락쭉안했어요

남친의 친구도 몰라서 여자친구가 생겼는지도 모르고있는데..

졸업생이라서 물어볼 사람도 없고..

문자로 하는게 좋을지 전화로 하는게 좋을지

무슨말을 해야할지...

 

그냥, ...

아직도 좋아하는 마음이 남은것같네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먼저 차버리신건가요?
  • 글쓴이글쓴이
    2012.2.26 15:17
    아니요 트러블이 있어서 서로 연락안하다가 몇달뒤에 카톡으로 잠깐 얘기는했었어요.
  • 글쓴이글쓴이
    2012.2.26 15:18
    그리고 최근 싸이월드에 저랑보냈던시간들이 좋았다고, 행복하다고 적어놨던데 그것도 없어졌어요
  • 그냥 한번 잘 지내냐고 카톡해보세요 ㅎ
  • 글쓴이글쓴이
    2012.2.26 15:48
    그게요.. 못하겠어요
  • @글쓴이
    ㅜㅜ (비회원)글쓴이
    2012.2.26 21:19

    으아,. 사랑의 메신져가 되드리고싶네 ㅜ

    저도 여자친구랑 헤어졌다가 시간이 지나고 다시 만나서

    지금은 잘만나고 있는데 ,. ㅜ 도와드릴 방법이 없으려나 ㅜㅜ

  • 행인 (비회원)글쓴이
    2012.2.27 00:44

    님 저도 얼마전에 여친이랑 헤어졌었거든요.

     

    그래서 궁금해서 물어봅니다. 님은 어떻게 헤어졌다가 어떻게 다시 만났나요?

     

    중간에 떨어져 있던 기간은 얼마나 되셨어요?

  • ㅜㅜ (비회원)글쓴이
    2012.2.28 00:36

    3년정도 사겼는데 군대까지 기다려줬어요;;

    음,. 전역하고 여자친구는 군대까지 기다려줬는데

    자기한테 너무 무심한거 아니냐 이런 걸로 쫌 많이 싸우고,. 헤어져서

    둘다 다른사람 만났는데 다른 사람만나면서 여자친구가 너무 그립더라구요ㅜ

    그런 사람이 또 없는것같고 뭐 그렇게 헤어지고 다시 찾아가서 다시 만나게 됐네요^^;;

  • 행인 (비회원)글쓴이
    2012.2.29 23:43

    우와..대박이네요

     

    글쓴분도, 여친분도 둘다 중간에 다른 사람이 생겼었는데

     

    두분 다 정리 다하시고 다시 만나신거...?? 인연인가 보네요..

     

     

    전 다시 연락하려 해도..받아주긴 하지만, 완전히 다 받아주진 않고..

     

    힘드네요 ㅠㅠ 부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702 살이 안빠지는게 고민..9 친근한 삼백초 2012.05.04
701 반짝이가 있는데7 고상한 석곡 2012.05.04
700 이해하기 힘든 남자친구..25 다부진 산철쭉 2012.05.04
699 소개팅 취소해보신분?5 훈훈한 장미 2012.05.04
698 밤이 무섭다는 말이 이해가 된다6 엄격한 옥수수 2012.05.04
697 도대체 어장관리 하는 남녀들의 뇌속에는 뭐가 든건가요?20 끌려다니는 솔나리 2012.05.04
696 긱사 룸메가 맨날 통금시간 전에3 괴로운 뻐꾹채 2012.05.04
695 노출의 계절이 다가오는게 고민12 무좀걸린 엉겅퀴 2012.05.04
694 해양스포츠같은 수업 성적 어떻게 매기나요?1 꼴찌 기장 2012.05.04
693 여러분의 페이스북 친구추가 기준은?6 깔끔한 토끼풀 2012.05.04
692 여자분들 생일 선물 뭐 받고 싶어요?6 억쎈 조록싸리 2012.05.03
691 엄마가 절 싫어하는 거 같아요14 꾸준한 홍초 2012.05.03
690 아 난 뭐이래 흐지부지하게 살고있지?15 해맑은 개쇠스랑개비 2012.05.03
689 요즘 금정학식 운영이 이상한거같아서 고민7 나쁜 당매자나무 2012.05.03
688 친구에서 연인...????? 부담스러워요15 유별난 뻐꾹채 2012.05.03
687 슬럼프가 온 것 같습니다....4 싸늘한 등대풀 2012.05.02
686 소개팅 하러 나가는데요.....18 냉철한 명아주 2012.05.02
685 휴,,여자의 마음은 갈대라더니15 머리나쁜 백정화 2012.05.02
684 모두가 공감하리라! 조별과제가 고민...13 흔한 긴강남차 2012.05.02
683 기분나빠요18 정중한 쇠물푸레 2012.05.0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