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금 때문에 고민인 분 있나요?

글쓴이2012.02.27 00:21조회 수 3313댓글 9

    • 글자 크기

저는 여자구요! 정말 자유롭고 싶은데

아버지가 너무 엄하세요ㅠㅠ

공식적인 통금은 11시지만 10시부터 전화, 문자 폭탄이고

조금만 더 늘려달라고 대들었다가 미쳤다는 소리도 듣고

정말 답답해요

저 같이 통금으로 고민인 분들 있나요ㅠ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헐.. 요새도 그렇게 통금이 엄한 집이 있나요;;;;
  • 저는 8시 반쯤부터 전화가 옵니다ㅎㅎ 공식적으로 정한 통금은 없지만 집에는 거의 10시 이전에 들어가는 것 같네요...
    저는 생물학적으로만 여자지 덩치도 산만해서 범죄의 표적도 안될 것 같은데ㅜㅜ
  • 안녕하세요 (비회원)
    2012.2.27 00:28
    그 프로에 고민인 분이 나와서 신동엽이 말했죠
    "어머니께서 그렇게 통금을 하셔도... 낮에 다 하구요."
    뭘 하는지는 모르지만 낮에 다 한데요 ㅋㅋㅋㅋㅋㅋ
  • 진짜 엄하시네요...여자친구집이 그러면 진짜 뭐 마음 편히 술 한잔도 못할듯..
  • 나두여잔데 (비회원)
    2012.2.27 02:36
    여대생 20-30퍼는 저렇게 엄한집 있는듯..
    범죄노출적어지고 안전하게다닌다고 위안해야죠ㅜㅜ
    사실 무서워서 밤새못놀기도합니다 저는ㅋㅋ
  • (비회원)
    2012.2.27 09:28
    20대 초반이신가요? 20대 후반인 우리 언니와 20대 중반을 바라보는 저... 저녁 먹기 전에 다 들어와 있어야 합니다. 아빠오시기전에 집합해야하는 거죠 ㅠㅠ 근데 제 친구는 더 심함... 걔는 통금이 아니라 걔네 부모님이 2,3시간마다 전화해요 ㅠㅠ 걔보단 낫지만.. 힘들어요 엉엉 ㅠㅠ
  • 결혼을 하시면 해결이 됩니다.
  • 스무살때 저는 수업이 3시에 끝나면 4시에 집에 가야 했었어요
    엄마가 완존 엄했거든요...
    선배들이랑 술마시다가 지하철이라도 놓치는날에는 택시비2만원나오는 거리를
    그정신에 택시타고 집에 갔어요ㅜㅜ... 절대 외박 허락하지 않아서죠...
    어느날 친구들이 그랬어요. "엄마를 포기하게 만들어라"
    외박하고 전화꺼놓고 2~3일만에 집에 한번 가면 미친듯이 싸우고
    한번도 가출한 적이 없었는데 20대때 가출을 했죠. 친구집에서 두어달 살고...
    지금요? 지금은 완존 프리합니다 ^^ 처음이 좀 힘들어서 그렇지..
    어느정도 반항도 의사표현의 한 방법인것같습니다.
  • anonymous (비회원)
    2012.2.27 20:33
    제친구는 엄마를 포기하게 하려고 그렇게 하다가 통금시간이 당겨졌대요ㅋㅋ 10시 통금도 살만합니다ㅋ 조금씩 조금씩 달랜다고 할까요?? 하루는 10시반에 들어갔다가 사나흘 9시쯤 들어가고ㅋ 생일이나 몇달/몇년만에 만나는 친구라거나 그런 날에는 말해서 시간 좀 늦춰달라 그러고,
    10시쯤 되면 이제 간다고 연락드리세요ㅋ 예전엔 6시부터 연락왔는데, 제가 장소이동이라거나 도착시간이라거나 하는거 연락 잘 드리니까 지금은 10시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702 살이 안빠지는게 고민..9 친근한 삼백초 2012.05.04
701 반짝이가 있는데7 고상한 석곡 2012.05.04
700 이해하기 힘든 남자친구..25 다부진 산철쭉 2012.05.04
699 소개팅 취소해보신분?5 훈훈한 장미 2012.05.04
698 밤이 무섭다는 말이 이해가 된다6 엄격한 옥수수 2012.05.04
697 도대체 어장관리 하는 남녀들의 뇌속에는 뭐가 든건가요?20 끌려다니는 솔나리 2012.05.04
696 긱사 룸메가 맨날 통금시간 전에3 괴로운 뻐꾹채 2012.05.04
695 노출의 계절이 다가오는게 고민12 무좀걸린 엉겅퀴 2012.05.04
694 해양스포츠같은 수업 성적 어떻게 매기나요?1 꼴찌 기장 2012.05.04
693 여러분의 페이스북 친구추가 기준은?6 깔끔한 토끼풀 2012.05.04
692 여자분들 생일 선물 뭐 받고 싶어요?6 억쎈 조록싸리 2012.05.03
691 엄마가 절 싫어하는 거 같아요14 꾸준한 홍초 2012.05.03
690 아 난 뭐이래 흐지부지하게 살고있지?15 해맑은 개쇠스랑개비 2012.05.03
689 요즘 금정학식 운영이 이상한거같아서 고민7 나쁜 당매자나무 2012.05.03
688 친구에서 연인...????? 부담스러워요15 유별난 뻐꾹채 2012.05.03
687 슬럼프가 온 것 같습니다....4 싸늘한 등대풀 2012.05.02
686 소개팅 하러 나가는데요.....18 냉철한 명아주 2012.05.02
685 휴,,여자의 마음은 갈대라더니15 머리나쁜 백정화 2012.05.02
684 모두가 공감하리라! 조별과제가 고민...13 흔한 긴강남차 2012.05.02
683 기분나빠요18 정중한 쇠물푸레 2012.05.0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