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글쓴이2012.02.08 23:48조회 수 2951댓글 7

    • 글자 크기

스트레스를 받거나 고민이 있으시면


맨날 술을 드십니다.


진짜 스트레스 해소를 맨날 술로 하시는 거 같아서 걱정입니다


거기다 술도 잘 못 드시고 먹고 난 다음 날에


맨날 화장실을 들락날락하십니다;;


어떡하면 좋을까요  ㅠ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갑자기 못하게 하면 그러니 같이 드시면서 술을 대신 많이 드셔버리는건 어떨까요?
    그러면서 다른 취미로 유도하는 것도 좋고요. 말동무가 되주세요.
  • @고고한 노박덩굴
    글쓴이글쓴이
    2012.2.8 23:58

    어머니가 막걸리도 막 여러병 사놓으시고

    와인도 집에 있고 포도주도 있고

    소주도 3~4병 있네요 ㅠㅠ


  • @글쓴이

    와인이 포도주아닌가

  • 대화 상대가 되어 드리는건...
  • @바보 호두나무
    글쓴이글쓴이
    2012.2.9 00:01

    ㅠㅠ 제가 그런걸 잘못해서 ㅠㅠ

    무뚝뚝..

  • 어머니는 글쓴이 분 애기때 옹알이도 좋다고 다 받아주고 대꾸해주셨는데
    내가 무뚝뚝해서라고 외면하지 마세요. 해 버릇 하면 못할것 없습니다.
  • 어머니가 스트레스 푸시는 방법의 한계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제 생각에 가장좋은건 운동인데 온천천과 같은 운동코스를 글쓴분이 어머님 모시고 함께 나가보시던지 아니면 근처 학교마다 있는 배드민턴 클럽을 어머니께 추천드리는것도 하나의 방법이 되겠네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662 뱃살빼는법??19 끔찍한 분단나무 2012.04.28
661 큰일입니다6 슬픈 거북꼬리 2012.04.28
660 부산대 가성비 좋은 분식집은 없나요?137 상냥한 파피루스 2012.04.28
659 문뜩 궁금해졌는데... 질문! 내 매력은 어느정도일까.51 키큰 타래붓꽃 2012.04.28
658 살때문에 고민..33 나쁜 흰괭이눈 2012.04.27
657 학교앞에 만오천원 내외로 맛있는 음식점 있나요?13 돈많은 흰괭이눈 2012.04.26
656 만만하게 생겨서 고민12 건방진 꿩의밥 2012.04.26
655 여성분들 드라이브 좋아하시나요?19 수줍은 오이 2012.04.25
654 대학생활을 알차게 보내는 방법 좀 가르쳐주세요!!10 초라한 피소스테기아 2012.04.25
653 요즘 왜이렇게 다들 말랐나요?20 수줍은 산단풍 2012.04.25
652 졸업때까지 뭐할까요?8 특이한 금강아지풀 2012.04.25
651 전과 질문드려요,..6 미운 노박덩굴 2012.04.25
650 실용음악학원을 다녀보고 싶어요2 포근한 피라칸타 2012.04.25
649 남자분들만 봐주세요;;9 끌려다니는 다래나무 2012.04.25
648 고아원 봉사활동..5 초연한 할미꽃 2012.04.24
647 여자분들께 . . .25 나약한 정영엉겅퀴 2012.04.24
646 고양이 싫어하시는분들이 꽤많네요ㅜ27 어설픈 광대싸리 2012.04.23
645 공대남들!!!23 빠른 부처꽃 2012.04.23
644 남쟈분들ㅜ 도와주세요 ...28 어두운 송장풀 2012.04.22
643 여자 코밑에 수염...을...22 외로운 통보리사초 2012.04.2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