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여친...이럴때 어떻게 해야하나요.

글쓴이2012.02.09 01:56조회 수 4554댓글 6

    • 글자 크기
여친이랑 4개월정도 사귀다 헤어졌습니다.

1살 연상이구요 저는 인제 대학교 4학년, 여친은 만날때부터 직장인이었습니다.

4개월 정도 만나다 2011년 연말에 헤어졌습니다.
2011년 12월에 여친이 같은 지역에 살다가 다른 지역으로 이직을 했습니다.(버스로 1시간 정도 거리)

그러고 얼마 안되서 잦은 회식과, 그에 따른 연락이 줄어듬..
사실 아직도 이해가 안되는건 새로운 회사 이직했다해서, 연락을 아예 못하는건 아닐텐데..
어쨋든 그렇게 연락이 뜸하면서 저도 서운해서 전화하거나 하면 힘없이 받고,
그러다 보니 여친도 못마땅했었나 봅니다..며칠 뒤부턴 여친도 냉랭하게 전화를 받기 시작하더니
그게 2주 정도 지속된 후, 만났는데 그날 헤어지자고 하더군요.
저는 잡고 싶었지만, 너무 냉랭하게 얘기하길래 무릎을 꿇는다던지, 어떤 다른걸 할수가 없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그렇게라도 해볼까 싶었는데) 그냥 몇번이나 맘이 확실하냐고 되물었는데,
그렇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저보고 믿고 의지할만한 사람은 아닌거같다.회사 사람들도 계속 만나는건 좀 그렇다..
.그렇게 얘기하더라구요..
둘러대는 핑계인지 뭔지는 모르겠지만..어쨋든, 그래서 그렇게 그자리에서 헤어졌습니다.
헤어지는 날, 저는 헤어지리라곤 생각못했고, 다시 잘해볼 생각으로 엄청 큰(4절지 정도되는) 편지지에
편지를 적어, 이직한 새로운 사무실에 놔둬라고 선인장을 사갔었습니다.
그걸 그냥 전해주기만 하고, 이별 통보를 받은셈이죠. 읽어봤을진 모르겠네요.

아무튼 그렇게 헤어지고, 저는 1달정도 정말 시름시름 앓으면서 지내다..
며칠전 여친 생일이었는데, 폰에다 알람으로 저장해둬서 알람이 뜨는 바람에 다시 생각이 났습니다.
생일 축하 연락을 할까 말까 고민하다, 아직 남은 미련때문에 보내게 되었고..
답장이 오더군요.

나에게 너무 심하게 해서 미안하다고. 요즘엔 잘지내냐? 나땜에 마음 아프게 미안하다
이렇게 얘기하더군요.
그리고 4~5통 주고받다 끝마칠즘에 언제 얼굴 한번 볼수있음 좋겠다니깐 자기도 그렇게하자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연락은 끝났습니다.

저는 사실 아직 마음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사실 그전엔 막 여친들 사귈때 맘 많이 안주고 그렇게 만나다..이번엔 이래선 안되겠따
정말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으로 만난거라 더 아프네요..(사실 그렇다고 딱히 잘해준건 없습니다.
다만 정말 마음 많이 썼었는데..)
정말 생각지도 못한 이별이었기에..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할까요..?
꼭 만나서 얘기해보고픈데, 어떤식으로 얘기를 하는게 좋을까요..

힘드네요..
 
ps- 헤어졌다가 다시 사귀어보신 분들 많나요? 사실 전 이때까지는 한번도 그래본적이 없습니다.
이때까지는 헤어지면 연락 한번 안하고 바로 끝이어서..하..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헤어졋다 합치면 똑같은이유로 헤어집니다 못붙어요
  • @살벌한 쇠무릎
    ㅁㅁ (비회원)
    2012.2.9 10:17
    공감
  • (비회원)
    2012.2.9 02:17
    좋아하셧던만큼 자기자신을 한번 보세요. 연상과 사귈때 생기는 자연스러운 생각일지도 몰겠네요. 저도 그랬지만 지금은 제 자신을 더 많이 보게 되었고 더 소중한 것에 신경써요.
  • 글쓴이 (비회원)
    2012.2.9 12:34
    어찌되었든 다시 만나보고 싶습니다..후회는 남기기 싫어요..차라리 다칠지언정..
    조언좀 주세요.
  • 서로 서운했던거 그땐 왜그랬는지 충분히 이야기해야하고 그 뒤에 같은 실수 반복하지않으려고 노력해야합니다.. 그게 쉽지가 않으니 대부분 윗분들처럼 말하는거구요 전 헤어졌던 남친이 자기가 잘못했다며 돌아왔는데 헤어질때 같은이유로 헤어졌네요..ㅎㅎ 오히려 그거보다 더 잘못한게많은 사람이었는데... 제 생각에 님이확실하다면 만날 약속을 잡고 조용한곳에서 둘이 차분히 이야기하세요 님은 진심이라며 다시만나고싶다고 여자분한테 확신을 주세요 그럼 여자분도 진심을 말할겁니다 제가 그랬거든요 솔직히 전에만나던 사람이 연락이 오는게 싫은건 아니지만 한번찔러보는것처럼 성의없이오면 진짜 기분나쁘거든요 님은 간절하니까 있는그대로를 말하고 표현하세요! 그런다음후회해도 늦지않으니까요
  • 12345 (비회원)
    2012.2.9 16:06
    포기하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662 뱃살빼는법??19 끔찍한 분단나무 2012.04.28
661 큰일입니다6 슬픈 거북꼬리 2012.04.28
660 부산대 가성비 좋은 분식집은 없나요?137 상냥한 파피루스 2012.04.28
659 문뜩 궁금해졌는데... 질문! 내 매력은 어느정도일까.51 키큰 타래붓꽃 2012.04.28
658 살때문에 고민..33 나쁜 흰괭이눈 2012.04.27
657 학교앞에 만오천원 내외로 맛있는 음식점 있나요?13 돈많은 흰괭이눈 2012.04.26
656 만만하게 생겨서 고민12 건방진 꿩의밥 2012.04.26
655 여성분들 드라이브 좋아하시나요?19 수줍은 오이 2012.04.25
654 대학생활을 알차게 보내는 방법 좀 가르쳐주세요!!10 초라한 피소스테기아 2012.04.25
653 요즘 왜이렇게 다들 말랐나요?20 수줍은 산단풍 2012.04.25
652 졸업때까지 뭐할까요?8 특이한 금강아지풀 2012.04.25
651 전과 질문드려요,..6 미운 노박덩굴 2012.04.25
650 실용음악학원을 다녀보고 싶어요2 포근한 피라칸타 2012.04.25
649 남자분들만 봐주세요;;9 끌려다니는 다래나무 2012.04.25
648 고아원 봉사활동..5 초연한 할미꽃 2012.04.24
647 여자분들께 . . .25 나약한 정영엉겅퀴 2012.04.24
646 고양이 싫어하시는분들이 꽤많네요ㅜ27 어설픈 광대싸리 2012.04.23
645 공대남들!!!23 빠른 부처꽃 2012.04.23
644 남쟈분들ㅜ 도와주세요 ...28 어두운 송장풀 2012.04.22
643 여자 코밑에 수염...을...22 외로운 통보리사초 2012.04.2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