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언 좀...ㅜ

2011.08.20 23:48조회 수 4053댓글 6

    • 글자 크기

저 철이 덜 들었나봐요

용돈을 벌기위해 1학년 2학기 때부터 알바를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께서 수업료는 내주십니다.

학비 걱정 안해도 된다는거 정말 정말 감사해요

학비 벌기 위해 쉬지도 못하고 학교 끝나면 일하시는 분들 많이 계시잖아요

 

전 솔직히 알바요ㅎㅎ

제가 사고 싶은 옷,화장품,물건 등을 사기 위해서 하는 겁니다. 먹는것도 좋아해서 많이 사먹기도 하구요.
학비에 보태기 위해 하는건 아닙니다.

오빠랑 저 둘다 대학생이기 때문에 용돈을 많이 주는건 힘들다고 하셨어요.

저보다 집안 형편이 힘든 친구들도 분명 있습니다

제가 지금 행복한 소리하고 있는 걸 수도 있어요

하지만 제 주변엔 알바를 하지 않아도 되는 친구들이 대부분 입니다. 

그렇다고 친구들이 돈을 펑펑 쓰는 거 아닙니다.

제 친구들 부모님이 주신 돈에 맞춰 생활 합니다.

근데 전 손님들에게 치이고 혼나며 용돈을 마련하는데 친구들은 그냥 부모님께서 주시니까....

그게 솔직히 부러워요.

 

시험기간에는 공부할 시간이 친구들보다 적다는거에 스트레스도 받구요

학교를 다닐수록 공부할 양이 늘고 타과보다 공부양도 많습니다.

더 미치겠는건 꿈도 없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알바하면서 미친듯이 공부했다고 자신있게 말도 못합니다.

나름 알바 안하는 날 공부했는데 낮은 성적을 받고 보니 괜히 알바 탓 같구요...

알바 안했으면 성적이 좋았을까? 생각해 보니 그것도 아니네요ㅎㅎ

공부도 열심히 안하는데

시험기간에 알바안해도 되고 시험 걱정만 해도되는 친구들이 벌써 부럽네요.

 

오늘도 알바하고 왔는데

알바 자체도 힘드네요. 하긴 안 힘든 알바가 있나요

제가 사고 싶은거 사기위해 하는 알바이니

힘들다고도 못하겠네요 아무에게도ㅎㅎㅎㅎㅎㅎㅎ

근데 알바를 그만 둘수도 없구요

지금 꿈도 없고

왜 학교 다니는지, 왜 공부해야하는지도 모르니까

더 힘든 것 같아요

저 철 덜 들었죠?

조언즘 해주세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한참 그런거 고민할 나이에요.. 성장통이라고 그러죠??

    그저 힘내세요 라고 말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네요.

     

    성적도 안나오고, 알바 하는 것도 지치고 해서 쓰신 것 같은데..

    남은 방학이 얼마 되진 않지만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는게 어떨까요??

  • 힘내세요!!

  • 비회원 (비회원)
    2011.8.21 00:23

    걍 공부하세요;;


    푼돈 벌려다가 취직연봉이 내려가는 수가;;

  • 자기 생각하기 나름이죠

    지금 하나씩 사면서 대학 생활 즐기는것도 나쁘지 않고

    공부하는 것도 나쁘지 않고

    다만 나중에 후회하지는 마세요 ㅎㅎ

    후회만 없다면 충분이 남부럽지 않은 생활 같아요..

    공부만 해도 후회한다고들 하지만..;

  • 아하하^^;; 저도 그나이 때 그런 고민 많이 했습니다.

    결국 방황을 거듭한 끝에 다시 학교로 되돌아오게 되었구요...

    지금 학교로 되돌아와서 공부보단 사업과 다른 것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중인데...

    결국 고민은 하면 할수록 늘어나더군요.

    현재에 충실해라. 지금 할 수 있을 때 하고 싶은 것을 해라.

    라는 말을 들은적이 있는데 이 말이 정답인 거 같아요.

    무엇을 해도 후회할거라면 보다 내가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는 것을 중요시 여기는게 정답이겠죠^^

  • 비회원 (비회원)
    2011.8.23 18:13

    저는 지금4학년마지막학기 앞둔 여자이구요,..

    저의 1,2,3학년생활말씀드릴게요.

    집이 어려워서 애초부터 대학올때부터 부모님지원생각도안했구요..

    1~3학년 내내 과외+알바+단기알바 달고살았어요

    3학년땐 한8개월정도 과외4개했어요 학기중에......진짜죽을뻔 ㅠㅠ

    1학년땐 서빙알바했는데.. 오후6시출근~2시퇴근이었구요

    알바가기전에 오후2시,4시 과외2개하고 알바하러가고그랬음 ㅠㅠ....

    시험기간에 계산대에서 교양책본거기억나네요 ㅠㅠ

    그리고 학교성적도

    꽤좋은건아닌데 그냥 수업료장학금 받을정도는 했어요.

    학점은 15학점이상 신청안했어요..ㅠㅠ버거워서.ㅋㅋ

    지금은 시험공부한다고 일다관뒀지만

    지금 그때 생각하니 토쏠리네요.

    등록금고지서보니, 4-1학기는 과외,일 아무것도안하고 공부만했는데

    40마넌만내믄되요.ㅋㅋㅋㅋ 전액을 놓쳤음 ㅠㅠ

    하여튼 못할건없어요! 저는 젊어서 고생을 사서하잔주의라서....ㅋㅋ

    더악물고하면 공부도 알바도 더잘할수있어요

    힘내용. 이놈의 등록금, 물가..!!!!!!!!!!!!!!ㅠㅠ

    아그리구 알바힘드시면

    과외나 학원은어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82 살 빼고 싶어요..12 도도한 투구꽃 2011.09.18
181 목에 털이 나는데 이거 어떡하죠??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8
180 여자들이 계속 전화로 절 찾아요.. (전 남자)11 까다로운 둥근잎유홍초 2011.09.17
179 5년정도 교제한 여자친구랑 헤어졌습니다..14 억울한 풀솜대 2011.09.16
178 자게 보고 생각난 개고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6
177 긱사 룸메님이 ㅠㅠ5 깔끔한 야광나무 2011.09.16
176 여자친구가 은근슬쩍 제....2 착잡한 봄맞이꽃 2011.09.15
175 저에게도 반짝이님이 생겼어요...9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5
174 여자친구가 은근슬쩍 제..3 즐거운 꿀풀 2011.09.15
173 [급질]대학생 방과후 멘토링 고등학교에서 하시는분/했던 분 질문요~2 치밀한 한련초 2011.09.15
172 여자친구가 자꾸 은근슬쩍 제 허벅지를 만집니다14 훈훈한 독일가문비 2011.09.14
171 여자친구한테7 슬픈 무화과나무 2011.09.14
170 학교자퇴했었는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4
169 해외여행1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8 내가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좋아하는 사람1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7 반짝이에게 말을걸어보고싶더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6 얼굴이 너무 까매요 ㅠㅠ3 코피나는 호랑가시나무 2011.09.11
165 살기 느껴보신 분 계시나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1
164 후......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09
163 어느새 24년...11 날렵한 노랑물봉선화 2011.09.0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