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너무 답답해요 ㅠㅠ..

2011.08.20 23:55조회 수 8709댓글 13

    • 글자 크기
ㅠㅠ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능 새내기입니다.
 
정말 딱 본론을 얘기할께요
 
 
 
 
제 남자친구는 제가 첫 여자친구에요..
 
 
 
저희는 과 CC인데요!! 장거리 커플이라 방학기간에 딱 3번 만났어요 ㅜ.ㅜ
 
제가 알바를 할땐 걔가 안하고 걔가 할때는 제가 놀고 그래서
 
스케쥴이 계속 안맞았거든요.
 
CC는 방학때 깨진다는 속설을 이겨내고 예쁘게 잘 사귀고 있는데.....
 
 
 
 
 
 
 
 
 
 
남자친구가 너무너무 답답해요 ㅠㅠ
 
 
데이트 코스에 대해 생각이 없어요.. 결단력이 부족하다고 할까나?
 
 
항상 제가 먼저 "나 00가고싶어"
"영화 0000재밌대 보러가자!"
 
이렇게 얘기하는 편이에요..
 
방학때 100일이여서 간간히 만나는 저로써는 좀 특별한 추억을 남기고싶었는데.....
 
 
진짜 생각이 없어요 ㅠㅠ
 
제가 뭐할지 좀 생각해보라고 맨날 모른다고만 하지말고 생각좀 하라니까
 
 
진짜 모르는겠는ㄷ ㅔ어떡하녜여.. 맨날 여자친구 처음사귀는거라 잘 모르겠다고만 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답답해요진짜
 
 
 
 
 
눈치도 없고......하..
.
 
 
가끔은 이런 순딩이 남자친구보다 선수가 낫겠다 싶을때도 있어요 ㅠㅠ(죄송해요.. 속이 정말 터질꺼같아서 극단적인 말인데..휴)
 
진짜 좋아하는 마음은 느껴져요.. 앞으로 살면서 날 이렇게 순수한 마음으로 좋아해줄 사람 있을까 싶을정돈데..
데이트 하는거에 대해서.. 항상 저만 조바심내고
만나고싶어하는 거같고...........
 
 
여자가 맨날 이러자 저러자 하는것도 정말 자존심상해요 ㅠ..ㅠ
진짜 좋아하는 애라 자존심 다 버리고 사귀지만..가끔은 얘가 먼저 우리오늘 00하자!!! 라고 딱 말해줬음 좋겠어요.....
 
 
 
 
그리구 지굼..ㅜ.ㅜ
월요일 저녁이후로..저희 연락안하고있어요
 
 
 
 
얘가 요새 서빙알바를 시작해서 연락을 잘 못하고 그랬어요
알바끝나고 한시간정도 카톡하다가 얘가 잔다고 그러고 ㅜㅜ
 
 
 
 
 
근데 월요일에 얘가 알바 안가길래
저는 오랫만에 많은 얘길 나눌수 있겠구나 싶어서 기뻐했눈데..
 
 
12시쯤 일어나더니 다시 자고오겠다고 해서
알았다고했어요 ㅠ
 
 
 
2시넘어서 카톡 쫌 하다가 2시 30분쯤에 또 자겠대요.........
 
 
 
얘 그전날 밤에 11시30분에 잤는데..일찍잤는데 ㅠㅠ
 
 
 
 
 
 
 
 
 
아.. 2시30분에 잔다고 했을땐..저도 쫌 솔직히 ㅜㅜ ..피곤한건 알겠지만 그래도 뭔가 서운한 맘에
 
응응 이라고만 보냈는데..
 
 
 
그뒤로 여덟시 반까지 연락이없는거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직까지 잔다는게 말이 안되잖아요 ㅠㅠ 그래서 전화했더니 안받아요..
 
 
몇분뒤에 영상통화가 오는거에요........
 
 
 
머하냐고했떠니 해맑게 "나 밖이야!' 그러더니 칭구들을 보여줘요............
 
 
 
 
 
나는 이제나 저제나 남자친구 언제일어나나 계속 기다렸는데..
 
 
얜 일어나서 나한테 연락한통 없이 친구랑 놀 정신은 있구나..싶은게 진짜 서운한거에요
 
저는 남자친구가 밤늦게 까지 친구만나는거에대해 전혀 터치안하거든요
오히려 저랑 못만나는데 친구들이랑 노니까 친구들이 제 자리 채워주고 그러는거같아서 고마워요ㅠㅠ
 
 
 
 
 
 
그래서 제가 영상통화하면서
 
 
"나 삐졌어"
 
 
"왜???"
 
 
"됐어..끊어"
 
"왜왜?!?"
 
"나 삐졌다구 끊으라고"
 
 
...뚝
 
 
진짜 끊더라구요..
 
그래요 그래도 그 뒤로.............
 
카톡으로 왜왜무슨일이야 ㅠㅠ 라고 올줄알았는데 ㅎ
 
 
 
그뒤로 지금.. 수요일이 되도 연락한통없어요.
 
 
 
 
 
저도 이번엔 너무 서운해서 연락안하고있어요 ㅠㅠ..
 
 
 
 
 
장거리커플한테는 연락하는게 진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냥 제가 귀찮아서 연락안한걸로 밖에 생각이 안되서요..휴...
 
 
제 남자친구는 제가 뭐때메 서운한건지 모르는 걸까요........?
 
 
 
 
제가 잘못한부분있으면 얘기 좀 해주세요 .........
담주 월욜이면 개강인데
이대로 연락안하다가
개강할까봐 진짜무서워요..
 
 
남자친구가........ 그냥 진짜 한번만 져주는 셈 치고 연락해줬음 좋겠는데 ㅜㅜ
항상 절대 제가 삐지면 먼저 연락 안해요..
제가 삐지고 제가 먼저 연락하는데.............(100일전에 한번 제가 화가나서 연락씹었더니 절대 먼저 안하길래... 제가 먼저 했거든요)
아 ㅜㅜ 어째야 할까요..저희는..................
 
진짜 앞뒷말 안맞는 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비회원 (비회원)
    2011.8.20 23:58

     

     

    우선 고민방에 올리시는게 답변 더 빠르구요..

     

    그냥 님이 리드하는게 답일듯..ㅋㅋ어쩔수없네염

  • 단적으로 말하면, 글쓴분이 남자친구에게 느끼는 서운한 부분을 남자친구도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고민게시판에 이거랑 비슷한 글이 있던데.....

     

    남자친구를 글쓴분에게 맞추려고 하지 마시고, 글쓴분이 남자친구에게 맞춰보세요.

    아님 글쓴분에게 맞는 새로운 남자를 찾던가요. 지금 남친을 글쓴분 입맛에 맞게 바꾸는건 불가능해요.

     

    데이트 코스 문제는 아마 남친분이 경험이 없으셔서, 맨날 같은 코스 (영화 - 밥 - 커피??)가기가 미안해서 그럴겁니다.

    근데 하자니 딱히 할게 없는거지요. 이럴땐 같이 취미활동 하는 것도 한 방법인데.....

    눈치가 없으면 직구로 한번 찔러 보시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 님이 리드하실 수 밖에..;

  • 아, 그리고,

    글 중간중간에 자기 쉴드를 치는 면이 보이는데, 적어도 고민을 얘기할때는 최대한 객관적으로 서술해 주시는 것이 조언을 해드리기가 쉬워요. 연애 고민이라는게 원래 자기 쉴드를 치는 면이 없지않아 있긴 하지만요... ^^

  • dot
    2011.8.21 00:06

    저 욕하지 마시구요...솔직히

     

    저는 참 순수한 이런 고민들이 정말 좋아요^^

     

    아직 새내기니까 이런 것들도 다 고민거리가 되고 힘든 일이 된다는 게 참 부럽기도 하구요

     

    지금은 어렵게만 느껴지겠지만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솔직해져 보시라는 겁니다^^

     

    남자친구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으시면 어느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고

     

    이렇게 해 줬으면 좋겠어 라고 한번 좋은 말로 해 보세요

     

    남자친구분도 글쓴분이 싫어서 그러는거 같진 않네요

     

    언제도 한번 적은 기억이 나는데 연애는 서로서로 이해하고 양보해가면서 하나하나 맞춰가는 거라고 생각해요

     

    드라마 속 운명같은 사랑을 꿈꾸시는 건 아니시죠?

     

    처음엔 힘들더라도 천천히 하나씩 서로서로 맞춰나가시다 보면

     

    어느새 최고로 멋진 남친이 되어 있을 겁니다 좋은 사랑 하시길 바랍니다^^

  • 비회원 (비회원)
    2011.8.21 00:25

    걍 대 놓고;; 날 정해서;


    그날은 데이트 스케쥴 짜놓으라고 하면 안되나;;


    남자는 걍 대놓고 말해주는게 

  • 비회원 (비회원)
    2011.8.21 00:29

    아 왠지 남자..내가 아는 녀석일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드는데...아니면 그런놈이 좀 많은건가

    저도 윗분들과 마찬가지로 솔직하게 말하라고 말해드리고 싶네요.

    예를 들자면, 오빠 뭐하자  그거 한 다음에는 오빠 맨날 내가 하고싶은거만 하노 오빠가 내일은(또는 다음엔) 좀 짜바라 +애교 약간..

    이런식으로 딱딱하지는 않은 상태로 솔직하게 원하는바를 요구하세요. 여자 처음 사귀다보니 모르는건 많고.. 친구들한테 묻기는 좀 쪽팔리고 여자가 다 이것하자 저것하자하니 그냥 이대로 지내는것도 괜찮네 라고 남자가 생각하고 있을 것 같네요.

     

    참, 특히 마지막에 통화할 때 말이죠. 저러면 연애 처음한 경우에 글로 연애를 배웠습니다 라고 할지라도 실전에서는 왜 그런지 이유를 못찾아요.. 그래서 친구한테 묻겠죠. 야 여친한테 영통해서 안부물었는데 여친이 그냥 삐졌다면서 끈어뿌는데 뭐지? 그러면 남자의 친구가 말하겠죠. 마 내가아나 뭐 밀당하는갑지 ..... 그러면 남자친구는 아 그러면 알아서 당기주나? 내가 당기야하나? 내가 잘못한건 없는데 이유없이 사과하고 이런건 아닌데... 라고 생각할테고, 서로 다른 생각이 점점 깊어지겠죠...

     

    위의 통화와 같은경우 그냥 오빠 일어났으면 내한테 먼저 연락해야하는거야냐 (애교스럽게 + 이모티콘을 하던;) 머 이런식으로 내가 속상한 이유를 직접적 말하기이되, 딱딱하지 않게 말해주면 빠릿빠릿하게 알아듣습니다.

     

    아 근데, 쓰고보니 남자가 오빠가 아니라 동갑일 수도 있겠네.. 머 내가 아는 놈이라면 오빠겠지..ㅋ

     

  • 연애경험 없는데다가 눈치없고 센스없는 남친이면은 여자분께서 가르쳐야되요...어쩔수 없으뮤ㅠㅠㅠ

  • 여자분이 참 착하시네요
    남자분, 첫사랑이면 있을때 잘해야할텐데...
  • 남자 분도 답답해 할껄요.. 자기가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만큼 님이 표현 안 해주는거 같아서..

    연애를 가르쳐 주는 맛도 한 번 찾아보세요 ㅋㅋㅋ

  • ㅋㅋ 왜 다 여자한테 머라는거야... 남자가 처음이라그래요!


    그리고 님한테 쪼금 식은 상태임..지금; 남자는 진짜 사랑하면 저런짓안해요 ㅋㅋㅋ


    그렇다고 님을 안좋아하는건 아닌데, 그냥 예쩐만큼 못하다는거죠 ㅋㅋ


    제가 추천드리는 방법은 


    끘까지 연락안하는겁니다 ㅋㅋㅋ 연락올때까지요.


    님은 아직 마음이 있으시잖아요 ㅋㅋ 근데 솔직히 자기 좋아해주지도않는사람 어케만나나요


    이쯤에서 도박해보세요


    연락을 끊어서 연락이오면 다시 잘해보는거고, 안오면 그대로 바이바이



    그런데 제 경험상 연락이 오든안오든 깨지게 되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


    그리고 글쓴님도 너무 이해이해~ 해주지마세요 


    기분나쁜거있으면 말하시고!! 좋은거있으면 칭찬도해주시고 ~


    그래야 관계유지된답니당. 

  • 솔직하게 말해서

    이런걸로 고민한다는거 자체가

    남자분한데 문제가 있는거라고 생각함..ㅠㅠ


  • 익명 (비회원)
    2011.10.4 16:20

    저는 첫 연애 때도 데이트 코스 그럭저럭 신경 다 썼는데요? 

    글쓴 분 남자친구한테 문제가 있는 것 같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82 살 빼고 싶어요..12 도도한 투구꽃 2011.09.18
181 목에 털이 나는데 이거 어떡하죠??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8
180 여자들이 계속 전화로 절 찾아요.. (전 남자)11 까다로운 둥근잎유홍초 2011.09.17
179 5년정도 교제한 여자친구랑 헤어졌습니다..14 억울한 풀솜대 2011.09.16
178 자게 보고 생각난 개고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6
177 긱사 룸메님이 ㅠㅠ5 깔끔한 야광나무 2011.09.16
176 여자친구가 은근슬쩍 제....2 착잡한 봄맞이꽃 2011.09.15
175 저에게도 반짝이님이 생겼어요...9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5
174 여자친구가 은근슬쩍 제..3 즐거운 꿀풀 2011.09.15
173 [급질]대학생 방과후 멘토링 고등학교에서 하시는분/했던 분 질문요~2 치밀한 한련초 2011.09.15
172 여자친구가 자꾸 은근슬쩍 제 허벅지를 만집니다14 훈훈한 독일가문비 2011.09.14
171 여자친구한테7 슬픈 무화과나무 2011.09.14
170 학교자퇴했었는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4
169 해외여행1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8 내가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좋아하는 사람1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7 반짝이에게 말을걸어보고싶더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6 얼굴이 너무 까매요 ㅠㅠ3 코피나는 호랑가시나무 2011.09.11
165 살기 느껴보신 분 계시나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1
164 후......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09
163 어느새 24년...11 날렵한 노랑물봉선화 2011.09.0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