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고 당기기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글쓴이2011.08.20 11:35조회 수 3917댓글 6

    • 글자 크기

 

밀고 싶어도 어떻게 미는 지 모르겠고 당기기만 하고 싶은데...

 

 

저를 좋아하게 하도록 시간을 보내는 것도 아까운데 괜히 튕길 이유를 모르겠어요..

 

그렇다고 너무 쉬운 여자 이런건 아닌데

 

요새 사람들이 말하는 밀당이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 잘 사기려면 그런게 필요하다고 하는데... 방법좀..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밀당 하지 마세요 그냥 솔직해지세요

     

    어설픈 밀당 하다가 열에 아홉은 싸움나고 감정만 상합니다

     

    좋으면 좋다고 말하고 섭섭하면 섭섭하다고 말하는 것이 발전의 지름길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말이 좋아서 밀당이지 실은 알량한 자존심 싸움이라고..

     

    결국은 나보다 다른 사람이 내가 바라는 대로 움직이기를 원하는 것이 밀당의 목적 아니겠습니까

     

    연애는 이해와 양보, 그리고 표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절대 밀당 하지마세요 괜히 하다가 티나면 사이만 멀어집니다

  • 윗분 밀당을 너무 안좋은 쪽으로만 보시는듯 ㅠ

    적당한 밀당은 연애의 활력소가 됩니다.......

    연애의 작은 기쁨이랄까요..

    물론 어설프게 어디서 줏어들은 밀당 함부러 하다가는 서로 짜증만 부르겠죠.

    그러니까 가끔 팅겨주면서 서로 소중함을 각인시켜준달까, 그런 수준으로만 쓰는거예요

  • 너무 밀기만 하다보면 빨리 질려요.. 그래서 밀당 밀당 하는걸로 알고 잇는데요..

    적당한 긴장감 + 애틋함? 은 오히려 연애의 활력소가 되어 주니까요.

     

    밀당 사실 별거 없어요. 상대방이 기분 안나쁠 정도로 (설렐 정도로) 차갑게 대해 주시면 끝 ㅋㅋㅋㅋㅋㅋ

    밀당의 고수라는건 그 기분 안나쁜 정도를 잘 하는 사람을 말하는거죠 뭐..

     

    근데 진짜 어설픈 밀당은 안하느니만 못합니다 ㅋㅋ

  • 자기 기분에 솔직해지면 알아서 밀당되요 ㅋㅋㅋ

    억지로 당긴다고 생각하면 자기가 힘든데도 즐거운척하게되고

    너무 억지로 밀면 상대가 싫다고 느껴요

    내가 싫을 때 싫고 좋을 때 좋다고 표현하세요 그게 곧 밀당이고 좋아하는 거 기본이죠

  • @끔찍한 고광나무

    공감2222

  • ㅋㅋㅋㅋㅋㅋ

    가끔은 잘해주고

    가끔 잠수타주고 (바빳다고하면됨)

    가끔 삐진척해주고


    또 풀어주려고하면 잘했다해주고


    별거없음

    너무 순종적인 여자 매력없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82 살 빼고 싶어요..12 도도한 투구꽃 2011.09.18
181 목에 털이 나는데 이거 어떡하죠??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8
180 여자들이 계속 전화로 절 찾아요.. (전 남자)11 까다로운 둥근잎유홍초 2011.09.17
179 5년정도 교제한 여자친구랑 헤어졌습니다..14 억울한 풀솜대 2011.09.16
178 자게 보고 생각난 개고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6
177 긱사 룸메님이 ㅠㅠ5 깔끔한 야광나무 2011.09.16
176 여자친구가 은근슬쩍 제....2 착잡한 봄맞이꽃 2011.09.15
175 저에게도 반짝이님이 생겼어요...9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5
174 여자친구가 은근슬쩍 제..3 즐거운 꿀풀 2011.09.15
173 [급질]대학생 방과후 멘토링 고등학교에서 하시는분/했던 분 질문요~2 치밀한 한련초 2011.09.15
172 여자친구가 자꾸 은근슬쩍 제 허벅지를 만집니다14 훈훈한 독일가문비 2011.09.14
171 여자친구한테7 슬픈 무화과나무 2011.09.14
170 학교자퇴했었는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4
169 해외여행1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8 내가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좋아하는 사람1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7 반짝이에게 말을걸어보고싶더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3
166 얼굴이 너무 까매요 ㅠㅠ3 코피나는 호랑가시나무 2011.09.11
165 살기 느껴보신 분 계시나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11
164 후......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09.09
163 어느새 24년...11 날렵한 노랑물봉선화 2011.09.0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