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이런 고민하면 안되는거 맞죠?

글쓴이2012.03.03 01:39조회 수 2321댓글 6

    • 글자 크기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사실 사귀면서 기분좋은일만 있는 건 아닌것처럼

그분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기분상하는 일이 있을테지만

저는 일부러 화를 안냅니다

왜냐면

그분 역시 하루가 좋은일만 가득할 수는 없을테고

나만 힘든 하루가 아닐테니까 말이죠

나까지 신경쓰이게 할 수는 없죠

 

근데말이죠

분명 처음 사귈 때는 외로워서가 아닌 서로 필요해서 사귄느낌이였는데

요새는 그분이 있는데도 외로운건 어쩔수가 없네요

기분이 상해도 아무렇지 않은 척하고 내가 힘든일이 있어도 그저 웃고 지나가는 하루일과처럼 말 하는게

글쎄요 이걸 무슨감정이라고 해야하나

 

이것도 그냥 제가 철이 없어서 하는 투정맞죠?

이런 고민하면 안되는거 맞죠?

그분이 옆에 있어주는것만으로도 감사한거 맞죠?

내가 어리석은거 맞죠?

 

근데 내 마음은 대체 왜이런거야....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비회원)
    2012.3.3 01:43
    저도 그런 마음으로 연애햇는데 ..결국 저만 손해였습니다
    그래서 이젠 그 누구보다 내 자신의 마음을 잘 알고 보다듬어줄도 알아야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 저도 그렇게 하다 한번 제대로 화산폭발하듯 터진적이 있습니다 ㅋㅋㅋ
    여자입장에선 배려한다고 참고 누르고 하는게 남자쪽에선 별로 알지도 못할 뿐더러
    도움도 그닥 안되더라구요
    남자친구를 정말 좋아하신다면 서운하고 외롭고 한 기분을 다 얘기를 하셔야해요
  • ㅇㅇ (비회원)
    2012.3.3 02:17
    힘내세요 서운한점 담아두지말고 말하시는게 좋아요
    저도 담아두다가 어느순간 화가 너무 많이나서
    우울증 비슷한거 오고 많이 힘들더라고요
    서운한거 다 말하세요
  • 그렇게 표현 안 하시면 남자 입장에선 아무런 느낌도 없이 마냥 '내 여자친구는 달라, 절대 떠날리 없어'라고 바보같이 있고 또 여자친구의 소중함도 잘 모르고 살아갑니다. 그리고  '난 지금 여자친구에게 잘 해주고 있어, 우리 사이는 전혀 문제가 없어'라는 막연한 생각에 빠져 살아갑니다. 그렇게 바보같이 있다 어느 순간 여자친구가 떠나면 정말 헤어나오지 못 합니다. 그때 또 바보가 되죠. 한 번도 싫다는 말 하지 않았던 애가 헤어지자고 하니 믿어지지도 않고 잡으면 잡을 수 있을 것같고...

     

    말이 길어져 줄일께요. 결과적으로 앞으로 어떤 결과가 있든 표현하고 고칠 건 고쳐가며 사랑을 진행시키든 끝내든 하는 것이 좋을 것같습니다~

    여자분 입장에서 그게 안되는 성격...뭐 제가 경험이 많지는 않지만 어떤 성격인지 어느 정도는 짐작됩니다. 혼자 끙끙

    앓는 것~많이 힘들잖아요~ 남자 입장에선 헤어지고 나서 그것도 정말 미안합니다. ㅎ제가 남자라 남자분 위주로 써

    버렸네요. 아무튼 서로를 위해 노력해주세요~그리고 정말 힘든게 아니시라면 변화를 통해서 남자분에게 좀 더 기회를

    주세요~

  • 아쉬운 감정을 표현하지 않으면 그 끝엔 이별이라는 사랑의 종착역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한번쯤은 표현하세요
  • 만약에 (비회원)
    2012.3.3 23:12
    만약에 님이 서운한걸 남자분한테 이야기하고 해결하려고 노력했는데
    남자쪽에서 별 반응이 없고, 연락이 뜸해지면 헤어져야겠다 라는 마음까지 가지고 계세요..
    분명히 남자쪽이 잘못해서 님이 서운한게 있을 수도 있는데 그럼 사과하면서
    앞으로 잘해보자고 니가 그렇게 생각하는지 몰랐다고 계속 연락오면서 풀려고 해야하는게 맞는데
    뭐 너무 미안해서 할말이 없다느니 너무 미안해서 연락을 못하겠다느니 하는 반응들,
    처음엔 그러려니하지만 반복되면 짜증나거든요..
    이런상황까지 오게되면 님이 앞으로 서운한걸 말할때도 내가 당연한걸 말하는건데도
    엄청 집착하는 사람처럼 느껴지기도 해요 제가 경험해 봤거든요
    그러니까 이번일을 계기로 윗분들 말처럼 표현해보시고 그 후에 남친 반응을 잘 살펴보세요
    개인적으로 이런건 두 사람의 문제인데 한 쪽만 풀려고하고 한 쪽만 쌓아두려고하는건
    좀 아니라고 생각해서 이렇게 길게 댓글 남겨요.. 저처럼 저 혼자만 연애하는 느낌받는
    그런 남자 만나지 마시고 잘 해결됬으면 좋겠네요 이런 사람 만나고 나니까 지나고 난 후에도
    엄청 상처가 되서 지워지지가 않아서..... 아무튼 잘 풀리길 바랄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474 사람들 사이에서 뒷담화는 없을 수 없나봐요...14 쌀쌀한 개암나무 2012.03.11
473 어정쩡3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1
472 중도 여신님들께 질문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1
471 여친이 임신했어요ㅠㅠ 도와주세요!!!9 어리석은 족두리풀 2012.03.10
470 도와주세요ㅜ1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0
469 부산대 왜이렇게 탈모인 많습니까?10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0
468 인원적은 과에서 본의아니게 수강취소하게 될 경우ㅜㅜ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9
467 저 오늘 생일입니다..1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9
466 혼강이 편한 저는 진정한 아싸...ㅋ17 겸연쩍은 노린재나무 2012.03.09
465 ㅠㅠㅠㅠㅠㅠㅠ 고민이 있어요 big problem4 의연한 동백나무 2012.03.08
464 빠른 생일인게 고민이네요......ㅠㅠ8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8
463 전과생3 야릇한 고로쇠나무 2012.03.08
462 미간에 두통이 T_T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8
461 고민이 있습니다 ㅠ15 센스있는 갓 2012.03.07
460 웅비관 헬스 vs 경암 헬스5 조용한 댓잎현호색 2012.03.07
459 좋아서 신청한 수업에 달갑지 않은 사람이 있군요ㅜㅜ12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7
458 혹시 헤어진 옛 애인과 다시 만나고 싶다면3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7
457 아..실컴사리 필요하신분?!3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7
456 우리의 인생이 너무 짧은게 고민7 빠른 다릅나무 2012.03.06
455 부끄럽지만...6 빠른 다릅나무 2012.03.0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