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 고민쓴 분께(엄마에 대해)

의연한 붉나무2012.07.28 20:59조회 수 1297추천 수 1댓글 0

    • 글자 크기

그게 사람맘이 자신도 모르게 그럴 때가 있어요
만약 님이 정말 그거때문에 고민도 하지 않았다면 이런 글도 쓰지 않았겠죠
어머님 성격이 평소에 어떠신지 모르지만 사람이 모두 같을 수 없으니까
아프지만 아프다는 말씀을 한번도 안하시고 자식이 걱정될까봐 일부러 아무말씀 안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자식의 위로말이 듣고 싶어서 자식이 나를 걱정해주고 있다는 거에 위안을 받고 싶어하시는 분들도 계시니까

님이 이런 생각을 하셨다는 그 자체는 저로서 뭐라고 할 수 있는 자격이 없는거 같아요

 

그런데 어머님도 님이 그런 생각을 가지시는 걸 충분히 느낄 수가 있다는 게 문제에요
서운해 하신답니다 그건 나이가 드실수록 더 크게 느끼신답니다

 

정말 부모님을 모두 이해하는 자식은 없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노력하는 거에요 나와 다른 사람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듯이
부모님이니까, 자식과 부모사이이니까 그 어떤 것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거에요

 

그러니 자신이 못된 자식이라고 생각하지말고
어느날 그런맘이 들었다고 생각되면 다음날은 아 그런맘을 버리자 그렇게 생각하는거에요
그렇게 결심한다고 그게 한번에 바뀌진 않겠지만 노력하는 거에요
정말 나중에 후회하게 되거든요

 

결국 이런 고민은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거라서 힘들어하는거 같네요
내가 불효자식인가 나만 그런 생각을 가지는가 하고 고민하는거 같네요
똑같은 얘기겠지만, 결론도 이미 알고 있겠지만 맘을 비우고 이해하도록 노력해보세요 

    • 글자 크기
부산대근처에 (by 청아한 금낭화) 상남 전복삼계탕 저녁에도 하나요? (by 촉박한 영산홍)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7094 클릭하면 고민상담하고 싶어지는 신기한 글 눈부신 수양버들 2012.02.17
167093 귀가 너무 얇아서 고민입니다.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1
167092 조토과 학생회장들.... 초연한 후박나무 2012.03.31
167091 기초수학 시험 문제 유형 끌려다니는 갓 2012.04.01
167090 화공과 선배님들!ㅠ 못생긴 당매자나무 2012.05.31
167089 현대인의 체력관리 양점홍교수님 푸짐한 향유 2012.06.09
167088 미학, 현대중극 수업관련 무거운 오동나무 2012.06.11
167087 수학과 미분방전식 시험범위 아시는분??? 어리석은 쑥 2012.06.17
167086 계절학기 수치해석 김광훈 교수님 들으시는 분.. 처절한 꽃치자 2012.06.22
167085 생명과학과 학우분들에게 질문 ㅋㅋ 즐거운 시계꽃 2012.06.29
167084 건강하고 밝은 성지식을 위해 성교육이 필요한 분들 신선한 아프리카봉선화 2012.07.02
167083 교수님께 건의할때 한가한 가시오갈피 2012.07.06
167082 부산대근처에 청아한 금낭화 2012.07.24
아까 고민쓴 분께(엄마에 대해) 의연한 붉나무 2012.07.28
167080 상남 전복삼계탕 저녁에도 하나요? 촉박한 영산홍 2012.08.07
167079 이제 그만 침착한 머루 2012.08.18
167078 사회대 신목정에 계시는분있으신가요? 재수없는 미국쑥부쟁이 2012.09.08
167077 21세기와교양한자 금요일1시 수업 질문... 신선한 물레나물 2012.09.17
167076 국제경제학 시험범위 힘쎈 흰꿀풀 2012.10.10
167075 한국지역사의 이해 들어보신분??? 건방진 벼 2012.10.1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