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쓴이2017.08.21 03:25조회 수 622추천 수 2댓글 13

    • 글자 크기
.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제사 장례같은건 유교문화 그게 오래 이어져 와서 그런게 아닐까?
  • @부자 귀룽나무
    글쓴이글쓴이
    2017.8.21 03:30
    .
  • @글쓴이
    너네집이 좀 유별난거 같은데? 우리집은 제사 지낼때 적어도 그런건 없다. 엄마 이모들이 음식 설거지 같은거 맡아서 하는게 좀 맘에 걸리긴 하지만
  • @부자 귀룽나무
    글쓴이글쓴이
    2017.8.21 03:43
    .
  • @글쓴이
    좀 근본 없는 데(?)서는 요새 그냥 그런 거 신경 안 쓰는데 님 집안이 좀 전통이 있는 덴가 보네요. 아마 전형적인 영남 남인 집안이라던가. 차차 젊은 사람들이 발언권 커지면 바뀌겠지요.
  • @글쓴이
    유교문화에서 이어져 온 행사같은 경우는 거의 다 그런듯 해. 요즈음은 근데 많이 약해져서 제사 이런것도 집안 어르신 위주로 하지 젊은 부부, 40대들도 잘 안하잖아.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라고 봐. 어른들 입장에선 그게 쭉 이어져왔고 당연시 되는 거였으니까 바뀌진 않을거야.
  • @부자 귀룽나무
    글쓴이글쓴이
    2017.8.21 04:07
    .
  • 그런 문화는 세대교체가 되지 않는한 안 고쳐지니 뭐... 좆같지만 어쩔 수 없어요. 하지맙시다! 한다고 예! 안 할게요! 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우리세대부터는 바뀌길
  • @해박한 이팝나무
    글쓴이글쓴이
    2017.8.21 03:46
    장례식장 메뉴얼부터 뜯어고쳐야 되요 장남 장손 어쩌구를 글로 대놓고 적혀 있는거보고 조선시대로 타임워프 한 줄 알았다니까요?
  • 유교문화 한반도 역사에 비하면 얼마 되지도 않는데 그거에 너무 메여사는 듯 사실상 우리 세대가 제일 보수적임
  • 유교가 아니라 성리학..명분에 집착하는
  • 하세요 신경안씁니다

    대신 군대도 남녀평등하시구요
  • 상주 여자든 남자든 본인이 나서서 한다고하면 아무도 뭐라안함, 제사나 명절에 절하는거 어차피 일년에 한 두번 정도 있는 형식적인 절차.
    절 하는거 뭐 늦게 한다고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 요즘은 기독교 많아서 절도 안하는데
    상주를 누가하든 가족끼리 서로 의논하고 결정하는데 뭐가 그렇게 불편한건지 모르겠네요 그냥 고인에 대한 마음만 진심이면 그만아닌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이게 뭔 말이에ㅐ요?26 anonymous 2020.07.06
화제의 글 회사 잘 갔다와!3 anonymous 2020.07.07
화제의 글 도서관 운영시간 변경20 anonymous 2020.07.06
14314 iBT TOEFL 스터디그룹..21 처절한 칼란코에 2012.09.10
14313 iBT TOEFL2 못생긴 바위떡풀 2012.10.25
14312 IBT 95가 어느정도 수준인가요?12 바쁜 호두나무 2015.08.10
14311 ibk 필기 어떠케 공부할까요?1 수줍은 헛개나무 2020.05.14
14310 i7 6700k정도면 최신기종이죠?20 우아한 흰괭이눈 2015.12.16
14309 I3에 램4gb면6 싸늘한 돌마타리 2019.01.10
14308 I3 I5 I7 cpu 차이점이 뭐임?9 특이한 봉선화 2015.07.25
14307 i-pnu 토플 세련된 남천 2017.03.02
14306 I'm on a boat2 큰 갯메꽃 2013.12.25
14305 I'm back on the microphone2 더러운 이삭여뀌 2017.05.22
14304 I ♥ 대선 얘들 뭐에요?4 활동적인 돌단풍 2018.01.02
14303 I worried about that me and my girl-friend are so different -_-;;4 귀여운 자운영 2012.10.22
14302 I steped out mistakely at 3th floor가...2 고고한 야콘 2014.09.29
14301 I love you4 배고픈 콩 2018.04.27
14300 I know, i know I've let you down2 병걸린 노랑꽃창포 2020.01.27
14299 i have no idea + ~ 말인데요..6 정중한 은목서 2015.01.04
14298 H옴부즈맨2 억울한 뱀딸기 2019.04.30
14297 HWPL 전국 청년지부6 건방진 투구꽃 2017.09.14
14296 HUG 오픈캠퍼스 및 인턴십 선발대상자8 재수없는 두메부추 2019.07.07
14295 hug together 멘토링 난쟁이 당종려 2019.05.0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