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남자들

글쓴이2019.08.14 16:35조회 수 5447추천 수 70댓글 11

  • 1
    • 글자 크기

6C4E9C48-4988-4291-9AF3-CFE3FED3AE0D.jpeg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1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힝ㅠㅠ
  • 살해'햇'을때
    보고 안 읽음 맞춤법, 띄어쓰기 다 안 맞네
  • 분탕질 좀 그만 여기 사랑학개론임
  • https://mypnu.net/issue/24108944
    치트키 쓰누
  • 진짜 486페미들이 젤 극혐임ㅋㅋㅋㅋㅋ차별은 지들이 하고 누릴거 다 누리고서는 20대를 통해서 이제서야 바른척함ㅋㅋ진짜 토쏠림ㅋㅋ그러고서는 마치 자신들이 양심 있고 시대를 앞서나가는 지식인인줄 알고
  • 벼슬임
  • 투표라도 착실히 올바른 관념가진 분을 뽑아야겠죠. 나아가서는 젠더 프레임에 갇히지 않는 사고를 길러야할듯
  • 같은 곳에서 같은 일하고 있었는데 옆에 30대 주임이 그러드라 "야 여자 혼자 하기 힘든데 좀 도와줘라"
    꼰대는 나이를 가리지 않습니다
  • 메갈련들 어디 단체로 가서 자살해라
  • 문재앙
  • 이쪽의 희생에 대해
    저쪽은 어떠한 감흥도 갖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은 세대이다.
    이 말이 엄청 공감 되네요.정말 공감 됩니다
    군대 육군 중 손에 꼽는 힘든 부대와 보직에 걸려 정말 열심히
    성실히 했지만 복무기간동안 느끼는 건 상대방의 위로와 안타까움과 불쌍함이었고 전역 후엔 당연함이었습니다.
    복무중엔 군인이어서 서러웠고 전역 후엔 군대 관련 얘기하면
    못난 남자로 보일까 무섭습니다.
    군대는 처음부터 끝까지 자랑스럽고 존중받아야 할 단어가 아닌 불쌍하고 못나고 조롱거리이고 당연한 것으로 인식되네요.
    그러다 보니 군대 갔다 오고나서 더 인간관계 득과실을 따지게 되고 뭐든지 약간 방어적이고 꼬아서 생각하려 하네요.
    예전엔 미필일땐 군인은 고생하고 멋진 형들,아저씨들이었는데 군필이 되니 그저 ... 돌아가고 싶지 않은 2년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소심한데 연애하고 싶은 남자 필독.4 anonymous 2020.06.01
화제의 글 새내기 때 엄청 들이대던 선배12 anonymous 2020.06.02
화제의 글 여초카페 하는 사람 거르라는 이유3 anonymous 2020.06.03
57794 창백한 백합 2019.04.27
57793 . 개구쟁이 꽃며느리밥풀 2019.01.20
57792 . 서운한 등나무 2020.05.04
57791 - 일등 나도송이풀 2020.04.11
57790 소설 한가한 매화말발도리 2020.05.19
57789 소설 야릇한 구름체꽃 2020.06.03
57788 소설 착실한 바위떡풀 16 시간 전
57787 소설1 참혹한 냉이 2020.04.10
57786 소설 냉철한 털도깨비바늘 2020.06.02
57785 .1 눈부신 닭의장풀 2019.01.21
57784 소설1 냉철한 털도깨비바늘 2020.06.02
57783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 근육질 갈대 2017.09.05
57782 .2 머리좋은 노랑제비꽃 2020.03.14
57781 신치림 - 너랑왔던1 화난 호박 2020.04.27
57780 진실한 등골나물 2020.04.02
57779 하지만 그대는 봄나그네 난감한 싸리 2019.06.15
57778 . 보통의 종지나물 2017.04.21
57777 진실한 등골나물 2020.04.02
57776 .3 큰 금송 2019.04.23
57775 소설1 교활한 대추나무 2020.05.21
첨부 (1)
6C4E9C48-4988-4291-9AF3-CFE3FED3AE0D.jpeg
1.01MB / Download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