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지내요

글쓴이2019.07.25 21:05조회 수 702추천 수 7댓글 4

    • 글자 크기

언젠가 당신이 눈물을 그렁거리면서

새로운 사람이 생겼다고, 미안하다고, 그만 만나자고

그렇게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읊조렸을 때부터 

저는 당신에 대한 감정과 추억을 

마음속 깊숙히 묻어버렸습니다

그런데 마음 속에 비바람이 몰아치는 날엔

어김없이 감춰졌던 그때 그 기억이 밖으로 드러나서

자꾸 발이 걸려 고꾸라지더군요

 

이렇게 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에

몇달만에 당신을 불러내어 마주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같이 잔잔하게 웃고 떠들며 

그 감정과 추억을 다시 파올려

행복했던 순간이라는 소담한 상자에 살포시 넣고

마음 속 다락방 깊숙한 어딘가에 넣어놨습니다

 

나를 다시 만나준 당신의 용기 덕분에

이제 당신과 함께 했던 그 오랜 시간은

더이상 내 발목을 잡는 악몽이 아니라

한번즈음 아스라이 떠올릴 수 있는 

그런 슬프고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게 되었네요

고맙습니다

당신도 행복하시길 바래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사랑해12 똑똑한 신갈나무 2019.12.18
하 고백 못했다11 절묘한 일월비비추 2019.12.18
여자에게 있어 남자가 귀엽다가 뭔가요ㅠㅠㅠ23 초조한 더덕 2019.12.18
시험잘봐♡1 침착한 노랑꽃창포 2019.12.18
.38 겸손한 선밀나물 2019.12.18
갑자기 절 대하는게 달라졌어요13 민망한 벌노랑이 2019.12.18
친구 낙태한 거 걔 남친한테 말해줘야하나?33 행복한 구슬붕이 2019.12.18
나이가 들면 그럼31 안일한 미국미역취 2019.12.18
[레알피누] 요새들어 느낀건데13 착잡한 한련 2019.12.18
내가 먼저 말 걸지만 않았어도10 키큰 쉽싸리 2019.12.17
사랑학개론에 노래 글 쓰는거6 침착한 얼레지 2019.12.17
[레알피누] 소개팅녀 카톡20 해박한 산자고 2019.12.17
단심가5 적나라한 때죽나무 2019.12.17
.3 적나라한 때죽나무 2019.12.17
마이러버후기들려주세요 현명한 달맞이꽃 2019.12.17
거짓말 문제 헤어져야 하나요?21 절묘한 봄구슬봉이 2019.12.17
ㅋㅋㅋㅋㅋㅋ 웃기당11 이상한 박달나무 2019.12.17
.3 적나라한 때죽나무 2019.12.17
.8 초조한 아그배나무 2019.12.16
저는 지금3 화려한 능소화 2019.12.16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857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