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모쏠일기

글쓴이2019.04.30 07:32조회 수 528추천 수 3댓글 0

    • 글자 크기

친구에게 번따를 왜햐냐 물었다

어차피 차일거 슬퍼질텐데 왜 번호를 따냐고

친구는 웃으면서 답했다

어차피 죽을거 왜 사냐? 살고 싶으니까

어파피 배고파 질거 왜 먹냐? 먹고 싶으니까

차일거 알면서 왜 들이대냐? 그러고 싶으니까

라고 말하였다

개소리였지만 그럴듯한 말이였다

물론 그 친구는 존예녀와 사귀고 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보1빨하다가 토한 남친9 anonymous 2019.12.07
안녕 이제는 안녕2 anonymous 2019.12.07
.4 귀여운 창질경이 2019.11.11
.2 야릇한 인동 2019.11.11
3년지기 여사친한테 고백했다 까였습니다12 친숙한 우산나물 2019.11.11
[레알피누] 연애감정9 꾸준한 박태기나무 2019.11.11
너랑 비슷한 스타일의 사람이 있어서4 우수한 협죽도 2019.11.11
[레알피누] 여사친4 똑똑한 자란 2019.11.10
직장인이 되고나서2 유치한 영산홍 2019.11.10
짝사랑하는분들 명언하나남길게여8 현명한 비수수 2019.11.10
여자들이7 무례한 긴강남차 2019.11.10
마이피누 안할래4 피로한 매화노루발 2019.11.10
[레알피누] ㄱㅅㄱㅅ8 잉여 박주가리 2019.11.10
알바교육생3 냉정한 일본목련 2019.11.10
짝녀가 저 싫어하는 걸까요?13 방구쟁이 만첩해당화 2019.11.10
[레알피누] 여사친한테3 똑똑한 자란 2019.11.10
대학원생 연애 어디서 하나요 ㅠㅠㅠ13 우수한 풍란 2019.11.10
월요일날 빼빼로나 주고 결정해야겠어요2 방구쟁이 만첩해당화 2019.11.10
마이러버 치대2 무심한 자금우 2019.11.10
사람만나기가 어려운.. 여자직딩71 털많은 자주괭이밥 2019.11.10
딱 2가지만 물어보자10 뛰어난 반하 2019.11.10
저는5 해박한 분단나무 2019.11.09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841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