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만나 이별을 앞에 두신 분들 있으신가요?

글쓴이2019.06.01 13:31조회 수 1164추천 수 6댓글 10

    • 글자 크기

정말.. 정말로 세상 다시 없을 거 같던 특별한 연애를 하고 있다고 믿었었는데.. 이젠 정말 끝을 앞둔 거 같아요. ㅎㅎ

이별을 서로 고하고 붙잡고 붙잡히고 하는 과정도 새롭지 않고.. 다시 잘 해보자는 다짐도 서로 방향이 다른 거 같고.. 참 그래요.. 나만 못 놓고 있는 연애라는 생각이 듭니다. 상대는 잘도 놓는 그 끈을 저만 왜 자꾸 잡는 걸까요? 추억은 같이 쌓았는데..

겨우 붙잡아 다시 잘 해보기로 했지만 아마 끝은 같겠지요. 같지 않길 너무 정말 너무 바라지만 사실 이 과정도 이미 처음이 아니니까요.. 아마 정말 이번이 마지막일거 같아요..

헤어지면 정말 힘들겠지만 다음 이별에서는 저도 정말 놓아주려해요.. 저를 위해서! 

ㅠㅠ 마음이 아프고 너무 힘드네요. 왜 여기서 글을 쓰는지 모르겠지만.. 위로 받고 싶어요.. 정말 너무 힘들어요.. 시간이 너무 야속하고 그 사람이 너무.. 정말 너무 아픕니다..

오래 만난 시간만큼 아프겠지요. 그래도 점점 무뎌지고 있는 거 같긴해요. 이별에 대한 충격도 처음보단 덜 한거 보면..

함께하는 시간이 얼마나 남은지는 모르겠지만.. 후회 없게.. 아프지않게.. 놓아가면서.. 저를 챙기며 잘 해봐야겠어요!

그간 같이 보냈던 년수는 이별 앞에서 중요한 게 아니니까.. 이제 지나간 날을 돌아보는 건 그만해야겠어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글이 너무 슬프다..
  • 정준영-공감
    추천드립니다.

    언제부턴가 네가 보고 싶지 않았고
    그 어느 샌가 네가 
    더 이상 필요한지 몰랐어
    그래서 너는 떠났고 
    그렇게 갈라져버렸어

    어쩌면 우린 아무런 감정도 없이 
    이별을 준비해야 했나 봐
    서로 아플 것만 생각했지만 
    그랬던 기억마저도
    이제는 사라지나 봐

    돌이킬 수 없는 일을 
    내가 자초하고
    모든 상황을 잔인하게 만들었어
    똑같을 거란 그 말을 
    그 말을 인정해버렸어
    끝났다는 그 말에 
    우리는 갈라져버렸어

    어쩌면 우린 아무런 감정도 없이 
    이별을 준비해야 했나 봐
    서로 아플 것만 생각했지만 
    그랬던 기억마저도
    이제는 사라지나 봐
    어쩌면 우린 아무런 조건도 없이 
    사랑만 했어야 했나 봐
    먼저 아플걸 생각하는 것도 
    나눈 모든 얘기들도
    그렇게 떠나가나 봐

    어쩌면 우린 아무런 조건도 없이 
    사랑만 했어야 했나 봐
    먼저 아플걸 생각하는 것도 
    나눈 모든 얘기들도
    그렇게 떠나가나 봐
    어쩌면 우린 미안한 감정도 없이 
    서로를 떠나야 했나 봐
    사랑했던 우리의 추억들도 
    좋았던 기억마저도
    그렇게 지나가나 봐
  • @눈부신 실유카
    노래는 참 좋은데 그쵸... ㅠㅠ
  • 7년간 연애하면서 군생활 기간도 함께하고 전역후에도 사귀고..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남자친구 그 이상의 누구보다 큰 존재였던 사람이 떠나가니까 이별의 감정보단 오래된 친구를 잃은 느낌이 크더라구요.. 그래도 전에 이별했던 경험으로 어떻게 잘 견뎌져요. 물론 맘 한편으론 다시 돌아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ㅎㅎ 다가올 이별을 생각하며 만나는건 참 힘들죠.. 저도 이번 헤어짐이 그랬기때문에.. 하지만 그랬기에 지금 견딜 수 있는 것 같아요 ..! 글쓴이님 관계를 위해 정말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하셨다면 그걸로 충분해요 잠시 자신을 위해 쉬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
  • @해맑은 메밀
    글쓴이글쓴이
    2019.6.1 13:51
    저랑 비슷하네요.. ㅠㅠ 다가올 이별을 생각하며 만나는건 힘든 일이지만.. 그 때문에 지금 견딜 수 있다니.. 이 말이 정말 와닿아요. 저도 그렇겠죠? 너무 슬픈데 위로가 됩니다! 고마워요 ㅠㅠ 저도.. 이제는 좀 더 의연해지고싶네요.
  • @해맑은 메밀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 @해맑은 메밀
    저도 7년 만나고 헤어졌어요. 헤어지는게 맞는걸 너무나 잘 알아서 꽤 잘 지내고는 있는데 그래도 하루에도 수도 없이 생각이 나네요. 시간이 얼마나 지나야 혼자인 지금이 편해질까요ㅠㅠ?
  •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 헤어지면 다시 정상적인 연애를 할수 없을 것 같다는 공포감때문에 헤어지기 두려우신거아닌가요

    근데 글쓴이님 남자에요?
  • 후 그기분알거같아요ㅜㅜ오랜친구하나잃는 느낌이랄까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오늘 풋풋한 모습을 보았어요9 anonymous 2019.07.16
살면서 제일 많이 사랑했던 사람17 anonymous 2019.07.15
현실은 그렇다 ???17 anonymous 2019.07.16
허무하다 그냥2 납작한 쑥부쟁이 2019.06.22
[레알피누] 격하게 하는거랑21 못생긴 대나물 2019.06.22
잘 놀고 외향적인 사람14 화려한 갓 2019.06.21
.6 보통의 다릅나무 2019.06.21
여자 키 155 vs 17522 꾸준한 애기똥풀 2019.06.21
쌩얼이 이쁜 사람이 이상형인데...17 의젓한 상추 2019.06.21
[레알피누] 남자분들 댓글부탁드려요29 힘쎈 솔나물 2019.06.21
썸타다가 애매하면 어떻게하세요?12 우아한 논냉이 2019.06.21
보통 헤어진지 며칠(몇달)만에 다시 사귀나요?8 슬픈 비비추 2019.06.21
[레알피누] 남자분들 어떨 때 여자한테 마음을 주세요?13 착한 뜰보리수 2019.06.20
누군가가 그리워서 몸이 아프기도 하나요?16 우아한 쇠비름 2019.06.20
(tip) 쏠로 남자들 들어오셈. 꿀팁 드림23 추운 파리지옥 2019.06.20
여친 건강문제 ㅜㅜ26 촉촉한 모감주나무 2019.06.20
[레알피누] 보통 누군가를 좋아하는데 얼마나 걸리세요?6 활달한 지느러미엉겅퀴 2019.06.20
얼마전 물고긴가요 글 올린 사람입니다6 잘생긴 꽃며느리밥풀 2019.06.20
[레알피누] 여러분 소개팅했는데 갑자기바빠지면10 억울한 갈풀 2019.06.19
[레알피누] 여사친16 뛰어난 산박하 2019.06.19
배우자 몰래10 고상한 노랑꽃창포 2019.06.19
전남친에게 연락21 꼴찌 다정큼나무 2019.06.18
[레알피누] 본능적11 명랑한 개암나무 2019.06.18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774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