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꽃

글쓴이2019.06.03 14:23조회 수 391댓글 6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그녀는 몇 안 되는 빛나는 별 중 하나인데 나는 그저 많은 풀중 하나이네. 나도 빛을 내려고 애를 쓰지만 그녀에게 나는 그저 어둠 속의 이름 모를 잡초. 

 

밤이 깊어만 갈수록 그녀는 더더욱 밝아지기만 하고

그럴수록 내 마음은 더더욱 어두워 지기만 하고

나는 나의 봉우리를 힘없이 떨군다.

 

웬걸

 

그녀도 나도 모르는 새 나는 그녀의 밝은 별빛을 계속 머금고 있었네

 

이 밤이 지나고

 

마음 속 깊이 머금고 있던 그녀의 밝은 별빛을 활짝 펴서 나는 누군가의 예쁜 꽃이 되었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호우 쓑~ 글쓴이님이 쓰신거?
    좋네요
  • @우아한 사마귀풀
    글쓴이글쓴이
    2019.6.3 21:27
    시간 속에 갇혀 계속 빠져나올 수 없는 제 모습이네요. 이제 그녀는 4학년인데 왜 저의 2학년과 3학년 사이에서 빠져나올 수가 없네요. 같은 시간을 살아가고 있지만 그녀와 점점더 멀어지는 것은 기억속에서 살아가려는 제 탓일까요?
  • 시커먼 하늘에 처박힌 수많은 별꽃들

    있는 힘껏 버둥대어도 하늘은 여전히 시커멓다

    서로의 발버둥을 전혀 알아차리지 못하고

    누군가가 봐주기를 기대하며 발광한다

    어제와 같이 올려다본 검은색 하늘엔 별꽃천지다

    슬프고도 장엄하다
  • 글쓴이글쓴이
    2019.6.3 21:17
    감사합니다!
  • 너는 별, 나는 풀
    그녀는 나의 이름을 모르네

    밤하늘을 수놓는 너의 하얀 빛도
    나에게는 한 줌 허락되지 않네

    너도 나도 모르는 사이에
    별빛은 계속 머금고 있었네
  • 제가 좀 수정을 해 봤는데 이걸 소스로 다시 시를 써보세요.
    - 지나가던 공대생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스압)결혼은 현실...19 anonymous 2019.12.13
모쏠은 그냥 누구 좋아하지마라9 anonymous 2019.12.12
나 직장인인데 대학원생 만나고싶어10 천재 새콩 2019.11.16
.5 쌀쌀한 히말라야시더 2019.11.16
6 더러운 조록싸리 2019.11.16
[레알피누] 여친있는데8 착한 가막살나무 2019.11.15
저 잘생겼다는 소리 들음8 기쁜 이삭여뀌 2019.11.15
[레알피누] 19)여자들 남자 거기 크기13 촉촉한 고사리 2019.11.15
[레알피누] 여러분 전애인연락4 늠름한 자리공 2019.11.15
나도 이제 지친다3 해맑은 끈끈이주걱 2019.11.15
[레알피누] 헤어진후 연락7 우아한 주름잎 2019.11.15
머슴에겐 영웅이 없다 하였다. 해맑은 끈끈이주걱 2019.11.15
[레알피누] 로스쿨생도 마이러버함?2 적나라한 모란 2019.11.15
[레알피누] .2 다친 타래붓꽃 2019.11.15
용기가 안나네요ㅎㅎ5 우수한 벽오동 2019.11.14
여사친한테4 청렴한 메타세쿼이아 2019.11.14
난제.. 딸이 잘 때마다 방문 잠그는 아내.. jpg9 재미있는 씀바귀 2019.11.14
[레알피누] 밑에 글 보면서11 착실한 장미 2019.11.14
부모님 모시고 살고 싶으면 결혼하면 안되죠?5 청렴한 꼭두서니 2019.11.14
저 여자보는 눈이 높은건가요14 처절한 은분취 2019.11.14
12 육중한 좀씀바귀 2019.11.14
카톡 보냈었는데7 억울한 유자나무 2019.11.14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843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