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학생 독백

글쓴이2019.06.18 00:17조회 수 576추천 수 2댓글 8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나는 내일 전역한다.

 

전역 전 날 자청해서 올라온 근무에서 본 밤하늘은 지겹게도 본 하늘이건만 오늘만큼은 다른 느낌이다.

 

함께 올라온 후임녀석은 좋겠다며 너스레를 떨어댄다.

 

그 녀석에게 저기 보이는 시커먼 밤하늘이 앞으로 남은 너의 군대생활이노라며 쏘아붙여주고는 다시 사색에 잠겼다.

 

마냥 행복할 것 같았던 전역전날이건만 막상 닥치니 기대된다기보다는 두려움과 설렘이 뒤섞인 애매모호한 기분이다.

 

괜히 어깨에 걸친 k2소총의 개머리판을 접었다폈다를 반복한다.

 

싱숭생숭한 기분이지만 나의 복학생활은 즐거울 것이다.

 

하기야 뭐가됐든 군대생활보다는 낫지 않겠는가.

 

복학하면 학점관리도 하고 운동도 하며 동아리 등 취미생활도 열심히 할 것이다.

 

덤으로 여자친구도 만들 것이다.

 

나는 뭐든 할 수 있다..

 

to be continue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여자랑 말싸움하면 피곤한 이유44 anonymous 2019.09.19
개쓰레기새끼31 초조한 탱자나무 2016.09.12
아버지의 사랑고백.30 무거운 잔털제비꽃 2017.04.18
[레알피누] 19) 관계가 더 이상 즐겁지 않을때15 민망한 벌노랑이 2018.10.04
여친이 실수로 술먹다가 아는 오빠와 성관계 가졌다고 하면..54 애매한 섬잣나무 2013.11.07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39 깜찍한 물양귀비 2018.08.30
여자가 남자에게 귀엽다13 포근한 엉겅퀴 2013.07.07
19 펠라치오23 난폭한 당종려 2017.04.04
.35 조용한 쪽동백나무 2017.07.03
19) 남친의 신음소리10 난폭한 세쿼이아 2018.09.23
피임 열심히 합시다92 멋진 박하 2015.08.29
연애했던 시간들이 더럽혀진것같아요50 센스있는 혹느릅나무 2018.05.08
전 너무 못생겼어요..49 깨끗한 뚝새풀 2016.11.06
완전체녀라고 들어보셨나요?23 과감한 잔대 2013.06.02
안줄것 같은 여자한테 잘해주지 말자49 더러운 애기일엽초 2018.04.11
남자분들 에일리몸매랑 소시몸매 어떤게좋아요 ㅋㅋ38 화려한 감초 2014.04.12
19) 남자친구랑 할 때 막 좋지가 않네요..ㅠㅠ19 의연한 봄맞이꽃 2018.01.12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8 바보 궁궁이 2013.12.22
[레알피누] 여자친구 집이 기초생활수급이에요. 이제 지치네요.46 발랄한 산철쭉 2017.07.19
부대 남자들 못생겼니 하는 이런 말 왜 하죠?28 나쁜 갈대 2018.04.21
♡ 짝지를 구해요 ♡37 한가한 참골무꽃 2015.09.14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801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