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이라도 전활 걸어 네 목소리 듣고 싶은데

글쓴이2019.12.26 03:29조회 수 759댓글 3

    • 글자 크기

내가 더 싫어지게 될까 봐

 

작은 감정마저 그렇게 사라질까 봐

 

마음이란 게 말처럼 되질 않잖아

 

보다 조금만 널 사랑했더라면

 

스치는 바람처럼 스쳐 지나갈 텐데

 

끝이라는 게 나 너무나 두려워서

 

다가가지도 못하고

 

한참 서성이다 혹시 마주치게 된다면

 

나처럼 아픈 시간 속에 살았기를

 

오늘도 난 돌아서지만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레알피누] 이성을 볼 때 가장 중요한 건12 anonymous 2020.04.03
57207 .3 화사한 쥐똥나무 2020.02.18
57206 카톡을 끊지못해서 계속하는 남자도있나요?22 발랄한 큰앵초 2020.02.17
57205 [레알피누] 연애가 질렸다면서 나는 절대방어 치더니9 적나라한 게발선인장 2020.02.17
57204 사개론 존잼이녜1 바쁜 꼬리조팝나무 2020.02.17
57203 [레알피누] 펑5 뛰어난 아그배나무 2020.02.17
57202 보고싶다4 키큰 모시풀 2020.02.16
57201 당장이라도 전활 걸어 네 목소리 듣고 싶은데7 촉박한 자작나무 2020.02.16
57200 클럽에서 만나서 원나잇 하고18 유능한 은목서 2020.02.16
57199 계속 자취방 놀러오라는 여자11 가벼운 오리나무 2020.02.16
57198 아직 난 널 잊지 못하고2 촉박한 자작나무 2020.02.16
57197 .1 날씬한 댑싸리 2020.02.16
57196 [레알피누] 남자분들 리액션8 무심한 시금치 2020.02.15
57195 [레알피누] .4 질긴 오미자나무 2020.02.15
57194 직장동료8 유능한 꽃향유 2020.02.15
57193 직장인 회식때 연락35 싸늘한 박 2020.02.15
57192 변한 남자친구,22 도도한 솔나리 2020.02.14
57191 내일2 운좋은 서양민들레 2020.02.14
57190 직장인 - 학생 연애17 똑똑한 보리 2020.02.13
57189 연애가 7-8개월을 못 넘으면12 괴로운 나도풍란 2020.02.13
57188 생각보다 존잘존예 커플은 별로 없는듯8 건방진 논냉이 2020.02.13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874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