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내가 좋다고 울면서 매달리더니

글쓴이2019.04.25 17:47조회 수 1063추천 수 7댓글 5

    • 글자 크기

아프니깐 그냥 버리고 가는구나

 

죽을병 걸린 것도 아니고 두세달 아팠을 뿐인데

그게 그렇게 견디기 어려웠구나 

 

어떻게든 아픈거 감추려고 노력했는데

그 잠깐의 초췌해진 모습이 실망스러워서

아픈 사람 매정하게 버리고 떠나더니

금방 다른 남자 만나더라

 

애초에 너가 내 외모만 보고 접근했고

난 성급하게 만나려하는 그 가벼운 태도가 싫어서

망설였는데, 넌 울면서 매달렸고 난 그게 진심이라 생각해서

맘을 열었는데 그저 난 호기심의 대상일 뿐이었구나

 

유치하지만 어떻게든 너보다 시험 빨리 붙어서

약간의 자존심이라도 회복하고 싶은, 그런 치졸한 마음까지 생긴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아 짝사랑하는 형님들 쫌 진짜108 anonymous 2019.11.11
3년지기 여사친한테 고백했다 까였습니다8 anonymous 2019.11.11
휴가나왔는데 여친이 다른 남자 생겼답니다15 anonymous 20 시간 전
.1 생생한 백목련 2019.10.14
아 제모 열심히 했는디11 진실한 광대싸리 2019.10.14
5번해서 5번 실패17 포근한 산뽕나무 2019.10.14
우리함께 빈칸을 채워봅시다3 자상한 풍접초 2019.10.14
마럽5 더러운 단풍취 2019.10.13
마럽7 더러운 단풍취 2019.10.13
하 진짜4 친숙한 개불알꽃 2019.10.13
졸업생들도 소개팅 신청 많이 하나요?1 엄격한 백송 2019.10.13
[레알피누] 온천천1 더러운 단풍취 2019.10.13
마이러버처음인데6 과감한 나도바람꽃 2019.10.13
아... 여자 만나고 싶다.7 훈훈한 백선 2019.10.13
나는 솔직한 여자가 좋아!36 착잡한 기장 2019.10.13
허허5 친숙한 개불알꽃 2019.10.13
여자들은 참 어려운 존재인 듯7 착잡한 기장 2019.10.13
.14 청아한 돌콩 2019.10.13
[레알피누] 소개팅어플 하는 남자15 화난 며느리배꼽 2019.10.13
담주면 짝사랑 끝난당~7 냉정한 산괴불주머니 2019.10.13
연애의 불편한 진실11 황송한 시계꽃 2019.10.13
마이러버 어때요?17 쌀쌀한 털도깨비바늘 2019.10.13
.7 더러운 타래붓꽃 2019.10.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