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남자와 착한남자에 대한 얘기

글쓴이2019.08.11 11:29조회 수 1301추천 수 5댓글 7

    • 글자 크기

밑에 착한사람 보다는 나쁜남자한테 끌린다는 여학우분의 글이 있는데 떠오르는게 있어 글을 씁니다.

 

성적인 본능에 있어서 남자는 '시각'에 크게 의존합니다. 남자들이 야동을 보는 것도 그 이유죠. 반면 여성들은 야한걸 보더라도 스토리 라인이 있는걸 좋아합니다. 단순히 야동에서 나오는 상황극이 아닌 좀 더 체계적이고 긴 스토리를 말이죠. 그래서 여성들은 야동보다 에로 영화나 성인 영화를 소비합니다. 몇년전에 크게 이슈가 되었던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또한 남성들 보다는 여성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이 또한 마찬가지 이유에서입니다. 영화에 존재하는 서사가 여성들을 자극시켰기 때문이죠. 그리고 구글의 한 직원이 여성들의 포르노에 경향에 대해 알아보다가 공통적으로 '로맨스 서사'가 있다는걸 알게 됩니다. 곧 여성들의 욕구와 관계는 서사에 기반을 두는거죠. 이건 제 추측이 아니라 과학입니다.

 

원나잇도 마찬가지 이유입니다. 딱히 조사를 하지 않더라도 원나잇을 더 욕구하는 성별은 뻔합니다. 물론 여기에는 진화론, 내분비학적 이유도 있습니다. 피임방법이 없던 과거의 여성들은 임신의 위험 때문에 관계에 신중하였을 것이며, 남성들은 종족번식의 기재로 많은 여성들을 임신시키고자 했겠죠. 이러한 이유도 원나잇을 즐기는 성별간 차이의 근거가 되지만 앞서 말한 서사도 중요한 근거입니다. 원나잇에는 여성들이 원하는 '서사'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그 서사란 무엇일까요? 바로 남자를 길들이는 것입니다. 서양에서는 할리퀸 로맨스 시리즈가 바로 그 예입니다. 또한 많은 원전 또한 이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로미오와 줄리엣'은 아닌데?라고 할 수 있지만 길들인다의 의미는 남성들이 받아들이는 그런 의미가 아닌 일종의 변화입니다. 과거의 작품들에는 여성들이 지닌 매력(순결, 외모, 교양)으로 남성을 길들이죠. 우리 역사의 춘향전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지금까지 얘기를 요약하면 결국 '여성들은 남성을 길들이는 서사'를 원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길들이기, 즉 변화의 다이나믹함은 착한남자에게서는 찾기 힘듭니다. 착한 남성들이 주는 일방적 사랑에는 변화의 여지가 없으며 이러한 완벽함은 도리어 이성적 매력을 떨어트리기도 합니다. 반면 나쁜남자는 완벽한 서사구조를 제공합니다. 늘 긴장관계를 형성하여 집착하게 만들고 변화시키고자 하는 욕구를 제공하죠. 때문에 여성들은 나쁜남자에게 더 끌리는 것입니다. '츤데레'가 유행했던 것도 마찬가지 이유에서 입니다.

물론 모든 사람이 이와 같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저는 대체로 이런 경향이 존재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러한 경향, 성향은 쉽게 바꿀 수 있는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착한남자는 나쁜남자에 대한 욕구가 없는 여자를 만나야하며, 나쁜남자를 좋아하는 여자는 본인의 관계에 신중해야지 자신과 타인 모두에게 상처를 주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튜브와 여러 것들을 보고 생각한 바입니다ㅎ 폰으로 입력하느라 원하는 내용을 제대로 다 쓰지는 못했지만 결국 본인의 성향을 잘 알고 있다면 착한사람에게 상처주지 말자는 얘기입니다ㅎㅎㅎ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설득력 있노
  • 걍 나쁜남자 좋아하는 여자들은 결국 본인이 다 그 고통을 받게 되어있음. 시간 지나고 나서 호구같이 착한 애 떠올리면서 '개가 좋았는데...'해봤자 결국 또 다른 남자한테 끌리고 상처 받고 반복임. 물론 ㅅㅅ에 미쳐서 정신줄 놓아버린 남자도 마찬가지
  • 이거 근데 조던 피터슨이 한 얘기 아님?
  • 현실은 착한남자가 좋다면서 막상 만나면 질려하고 본인 나쁜년 되기 싫어서 온갖 핑계를 ...
  • 난 이제 착한남자가 좋아 = 나쁜남자랑 만나보니 힘들더라 내가 컨트롤할수있는 사람이 낫겠다
  • 헤픈여자들 극혐
  • 착한남자도 본인보다 급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여자한텐 안 착하더라. 안 착하다는게 쌍욕하고 때린다는 뜻은 아니고 예쁜여자한테 하는 것 만큼의 헌신은 보여주지 않는다는 거임...
    그러니 착한남자가 착하다고 하긴 어렵지...
    예쁜여자든 못생긴여자한테든 적당히 잘해주는 남자가 오히려 진정한 의미에서의 착한남자라고 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남 31 마럽 신청28 anonymous 2020.07.02
57571 [레알피누] 공허해1 과감한 매화노루발 2020.04.26
57570 그리운건 그대일까 그때일까4 난감한 대추나무 2020.04.26
57569 .2 날씬한 동의나물 2020.04.26
57568 여학우분들 남자들 볼때25 청렴한 닥나무 2020.04.26
57567 여성분들 질문하나만 할게요9 청렴한 닥나무 2020.04.26
57566 사회복무요원도 연애 해도 되나요?12 때리고싶은 물레나물 2020.04.26
57565 .2 무심한 야콘 2020.04.25
57564 같은 과에 날씬한데다 자연미인인15 날씬한 개여뀌 2020.04.25
57563 .3 민망한 풍란 2020.04.25
57562 그 옆엔 항상 네가 있었다.3 불쌍한 한련초 2020.04.24
57561 그 남자가 어떤지는 황송한 통보리사초 2020.04.24
57560 [레알피누] 빡쎈연애6 기쁜 반하 2020.04.24
57559 근데 억쎈 은대난초 2020.04.24
57558 인생 선배로 교훈3 억쎈 은대난초 2020.04.24
57557 마마보이 청아한 참깨 2020.04.23
57556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6 행복한 남산제비꽃 2020.04.23
57555 짝사랑 실패 후 극복법 같은거 있나요?29 행복한 남산제비꽃 2020.04.23
57554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5 행복한 남산제비꽃 2020.04.23
57553 확실히 남자가6 청아한 참깨 2020.04.23
57552 .4 초라한 동부 2020.04.2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