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말을 예쁘게하는건 중요한것같아요

글쓴이2019.08.21 03:10조회 수 2952추천 수 15댓글 15

    • 글자 크기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람이 있었는데

대화를 많이하고 보면볼수록 정이 떨어지더라구요..

 

누군가 실수를 하면 무안주듯이 말하는게 습관이고

아니야/그건아니지/아니그게아니라 이런식으로 일단 부정하고 들어가는?

친해지면 친해질수록 그런게 눈에 보이니까 

대체 왜 대화를 저런식으로 하지? 싶고 자기가 틀렸을때도 

아니라는식으로 고집부리는게 진짜 눈살 찌푸려지더라구요

 

듣는사람이 어떤기분일까 생각안하고 말하는거 정말 너무싫어요..

콩깍지가 그냥 벗겨짐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레알피누] 남친이 전여친이랑 연락한 흔적33 anonymous 2019.10.22
여친이 성형을 하고 싶어해요. 근데14 anonymous 2019.10.21
관계 가지는거68 멍청한 애기똥풀 2013.10.13
ㅠㅠ머리 망했어요...68 태연한 호랑가시나무 2012.10.19
타투한거 안좋은 눈으로 보지 말라는 분들은67 유능한 보리 2019.04.27
19) 남자분들 통계좀 낼게요67 빠른 뻐꾹채 2018.12.19
여친 가슴이 너무작아요 ㅠㅠ67 세련된 가시오갈피 2018.11.11
남친이 텀블러라는어플가지고있던데67 늠름한 석곡 2018.06.06
[레알피누] 글내려요67 게으른 자라풀 2018.02.03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67 쌀쌀한 선밀나물 2017.09.25
사랑학개론 성적떳네요********67 더러운 흰씀바귀 2016.12.27
.67 못생긴 솔나물 2016.08.05
관계요구67 치밀한 꿩의밥 2015.10.21
연애경험없어서 자존감하락중67 초조한 영산홍 2015.09.05
남자와 관계67 자상한 석류나무 2015.08.15
여자 모솔도 비참함67 똥마려운 노간주나무 2015.05.28
성매매한 남친을 용서하고싶어요67 잘생긴 붉나무 2015.05.06
.67 현명한 금방동사니 2014.11.11
내가 잘못한건가 좀 봐주세요67 똥마려운 꽃다지 2014.09.07
오늘 여자하고 소개팅 더치페이했습니다67 현명한 개옻나무 2013.10.09
67 생생한 다정큼나무 2013.10.06
여탕이 싫다...67 해맑은 복숭아나무 2013.03.1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