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부모님을 만나고 왔는데요

잘생긴 측백나무2019.12.28 09:32조회 수 5236추천 수 37댓글 67

    • 글자 크기

크리스마스라 대전에 사시는 남자친구 부모님을 만나고 왔습니다. 

대전까지 기차타고 갔는데

마중도 안나온 남친한테 그래도 서운한 내색 안하고

남친 어머니 드릴 꽃다발까지 사서 애슐리에 밥먹으러 갔어요. 

근데 처음 만나는 그자리에서 남친 아버지가

저한테 본인 논문 서론을 영어로 번역을 해달라고 부탁하셨습니다. (참고로 전 영어 번역을 전문적으로 배운적이 없습니다)

당황했지만 준비하는게 있어 바쁘기 때문에 힘들것 같다는 사실을 아주 정중하게 말씀드렸고, 남친 아버지는 말을 돌려가며 계속 부탁하셨어요. 

옆에 계시던 어머니가 그만하라고 말리셔서 결국 마무리됐는데..

며칠 후 통화 중에 남친이 그날 있었던 일을 말하며 뭐라고 하는겁니다.  "부모님 음료수도 안떠다 드리고 센스가 없다./ 아빠가 부탁하면 앞에서 번역한다고 하고 뒤에서 번역 알바시키지 그랬냐"

 

너무 속상해서 울었습니다. 제 선에선 부모님의 행동이 상식밖이었는데, 제가 정말 그렇게 센스가 없었던 건가요?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글자 크기
. (by 병걸린 회양목) 타투한거 안좋은 눈으로 보지 말라는 분들은 (by 유능한 보리)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58220 워너원이 잘생긴건가요??68 초연한 층층나무 2018.04.08
58219 남녀평등 시대 더치페이68 귀여운 매화말발도리 2017.08.12
58218 19) 여성분들 첫관계 언제쯤 하나요?68 근엄한 만수국 2017.06.14
58217 남자친구에게 말하기 어려운 한가지68 활동적인 비짜루 2016.11.24
58216 [레알피누] 최종에서 자꾸 떨어지는 남자친구...ㅠㅠ68 활동적인 씀바귀 2016.03.22
58215 [레알피누] 23살 모쏠녀...☆68 발랄한 갈대 2015.10.22
58214 [레알피누] 여자분들68 까다로운 복분자딸기 2015.09.22
58213 혹시.. 낙태 경험 있는분 있나요...68 초조한 영산홍 2015.08.29
58212 소심남68 다친 오이 2015.05.18
58211 혹시 결혼정보회사에 등록하거나 하려는 여학생분 있으신가요?68 즐거운 라일락 2015.05.18
58210 그냥...68 허약한 마 2015.04.04
58209 같이 밥먹자고 했는데68 피곤한 타래붓꽃 2013.10.18
58208 관계 가지는거68 멍청한 애기똥풀 2013.10.13
58207 ㅠㅠ머리 망했어요...68 태연한 호랑가시나무 2012.10.19
58206 .67 병걸린 회양목 2021.02.22
남자친구 부모님을 만나고 왔는데요67 잘생긴 측백나무 2019.12.28
58204 타투한거 안좋은 눈으로 보지 말라는 분들은67 유능한 보리 2019.04.27
58203 19) 남자분들 통계좀 낼게요67 빠른 뻐꾹채 2018.12.19
58202 남친이 텀블러라는어플가지고있던데67 늠름한 석곡 2018.06.06
58201 [레알피누] 글내려요67 게으른 자라풀 2018.02.0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