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쓴이2019.04.22 18:18조회 수 626댓글 11

    • 글자 크기

.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맘식은 이유가 중요할거같은데 그게 빠졌네유..
  • 삐빅! 환승입니다!
  • 자주 싸웠다는건 둘다 문제가 잇는건데 한쪽이 더 만나면 또 싸우고 싸우고 해서 헤어지자는걸 가지고 왜 화나가고 욕을 하고 싶은거지? 본인은 잘못이 단 한개도 없다는건가 본인 입장도 다시 생각해보고 상대 입장에서도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먼저 가지셈
  • @한가한 편도
    222
  • @한가한 편도
    글쓴이글쓴이
    2019.4.22 19:03
    뭐 싸웟던걸로 헤어지는거면 화도안남
    님말처럼 서로 잘못하고 다투고
    문제는 화해했음 내가 미안하다고 선물사주고 당일날 밥사고 다했는데
    만나도 계속 딴짓하길래 서운한티 내니까
    그냥 헤어지자고 한거임
    님말처럼 서로 생각하는 시간좀 갖자니까
    그냥 울면서도 생각안바뀔거같다면서 혼자가 편하다고 헤어지자고 했음
    난 그게 너무 화난거.. 잘해보려고 노력하려는데 갑자기 그러니까 받을거 다받고...
  • @글쓴이
    그여자도 님이 최선을 다하는대도 마음의 문이 안열리니까 끝이구나 깨달았겠죠 화낼 일은 아님
  • @한가한 편도
    글쓴이글쓴이
    2019.4.22 20:52
    화나는건 최근에 받을거 다받고 그날도 만나서 잘만 먹고
    새벽에 갑자기 그러니까..
    혼자 앞으로 좀 놀러다니면서 뭐할지 생각하고 계획할동안
    걔는 선물받고 헤어질 생각하고있었다는게..
    그것도 나한텐 정리할 시간도 안주고 자기맘대로...
    제가 그날 시간이라도 갖자고했는데 또 반복되기 싫다면서 아예 선을그으니까
    이기적인거같아서요 ㅠㅠ
  • 남의 연애사 누가 잘못한지 판단은 못하지만 그냥 서로 돌이키기엔 너무 멀리간거임
    상대방처럼 잊으세여 보통 먼저 단호하게 헤어지자 한쪽이 후회합니다..
  • @냉철한 더덕
    글쓴이글쓴이
    2019.4.22 20:52
    그렇겠죠 ? ㅠㅠ
  • ㅋㅋ헤어지세요!!!!!
  • 전 그냥 상대방이 너무 이기적이어서 본인 기분만 생각해서 ㅋ 그렇게 말하고 헤어졌어요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보1빨하다가 토한 남친9 anonymous 2019.12.07
모쏠은 그냥 누구 좋아하지마라9 anonymous 2019.12.12
안녕 이제는 안녕2 anonymous 2019.12.07
[레알피누] 연애 ..결혼..42 과감한 네펜데스 2019.11.04
여자가 나쁜 남자를 좋아하는 이유7 잘생긴 가지 2019.11.04
[레알피누] 애인있는 사람4 머리좋은 박태기나무 2019.11.04
나 짝사랑하는 여사친한테 카톡이나 전화할까 고민들면4 과감한 물푸레나무 2019.11.04
오늘도 번호를 못물어보고 그녀를 보냈다2 피곤한 줄민둥뫼제비꽃 2019.11.04
아직 별로 안친하지만1 의연한 맨드라미 2019.11.04
.9 겸연쩍은 큰방가지똥 2019.11.03
친구가 제 남자친구에 대해서 안좋은 말을 많이해요19 거대한 강아지풀 2019.11.03
[레알피누] 연애세포가 살아날 것 같지 않아요.5 화려한 털도깨비바늘 2019.11.03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보면서 울었다13 포근한 자란 2019.11.03
[레알피누] 전애인과의 추억이 담긴 물건 버리시나요?8 촉촉한 돼지풀 2019.11.03
모르겠다9 해괴한 나스터튬 2019.11.03
공적인 관계에서 어떻게 하면 사적인 관계로 발전시킬까요?3 즐거운 다릅나무 2019.11.03
.11 다부진 화살나무 2019.11.03
.7 특이한 백합 2019.11.03
어떤 사람이 매력있나요5 힘쎈 신나무 2019.11.03
전여친7 적절한 배추 2019.11.03
마럽 캠퍼스2 사랑스러운 다닥냉이 2019.11.03
[레알피누] 여사친이3 냉정한 끈끈이주걱 2019.11.03
[레알피누] 여자들 턱 접히는거25 방구쟁이 고광나무 2019.11.0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