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엔 사랑고백?

글쓴이2013.03.29 22:41조회 수 1655댓글 8

    • 글자 크기


올해도 만우절이 돌아왔습니다- 

항상 만우절 시즌만 돌아오면 무슨 장난할까 고민하던 철없는 남정네입니다.


어느때보다 마음이 싱숭생숭한 봄이기도 하고 

누군가를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전,

또 만우절에 맞춰 새로운 짖궃은 장난을 하나 짜고 있습니다.


오래전부터 만우절하면 빼놓을수없는 '만우절사랑고백.gif'


한번쯤 만우절에 고백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거짓말을 가장한 진심 고백이죠..

아무 맘도없이 아무한테나 그런 장난 치진않잖아요.

상대방의 반응을 볼려고 그러는거 아닌가요?

솔직히 만우절보다 더 좋은 핑계가 어딨나요.



그리고 후후

이글을 볼지도모르는 29살누나에게 선전포고를 하겠습니다. 기대하세요. 제가 누군지 알거라 믿습니다.

이게 다 기성용덕분입니다(읭?)



솔직히 비겁하다면 비겁하다고 할수있는 방법이지만 정말 효과적인 방법이긴 합니다.



※주의: 상대방도 이미 각본을 짜놓고 받아치면 본인의 마음이 되려 들킬수가 있음...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김민아 사건 생각 좀 말해주세요.30 anonymous 2020.07.04
화제의 글 좀 구질구질하게 매달린게 잘못은 아니잖아13 anonymous 2020.07.04
4840 왜 이러는 걸까요??21 귀여운 옻나무 2013.06.05
4839 설레여(ノ^_^)ノ7 현명한 이질풀 2013.06.05
4838 수업종강날 남자가 번호물어보면 무슨생각드나여18 생생한 냉이 2013.06.05
4837 .3 우수한 지느러미엉겅퀴 2013.06.05
4836 친절한 사람이 너무 좋아요3 점잖은 진달래 2013.06.05
4835 언제 좋아지는거지?5 허약한 새팥 2013.06.05
4834 오늘 좋아하는 사람이랑 밥 가치 먹었어요 ㅎㅎ9 개구쟁이 한련초 2013.06.05
4833 같은과에 좋아하는 사람이있는데...5 끔찍한 일월비비추 2013.06.05
4832 번호 따는 사람에 대한 제 생각11 고상한 오죽 2013.06.05
4831 한학기동안 많이 마주쳣을뿐인데19 끔찍한 우단동자꽃 2013.06.04
4830 공부도 안되고4 흔한 꽃개오동 2013.06.04
4829 하..3 끔찍한 칼란코에 2013.06.04
4828 내일 밥먹으러 가는데 추천부탁요~!!34 납작한 옥수수 2013.06.04
4827 여성분들 질문좀요15 나약한 산뽕나무 2013.06.04
4826 진짜안친한상태에서27 절묘한 산뽕나무 2013.06.04
4825 이런경우 연락다시해도될까요?15 상냥한 남천 2013.06.04
4824 궁금한거2 기쁜 땅빈대 2013.06.04
4823 .3 귀여운 나팔꽃 2013.06.04
4822 연애하려면 어디로 가야하나요?15 빠른 금강아지풀 2013.06.04
4821 사랑하고싶은분 화사한 산단풍 2013.06.0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