씁쓸했던 마이러버...

글쓴이2012.10.25 21:13조회 수 1247댓글 31

    • 글자 크기

저번에 마이러버해서 매칭이 되서..

처음 만나서는 밥먹고 걸으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었어요..

그래서 전 느낌이 좋다고 생각했었죠. 시험기간에도 카톡으로 연락은 계속 하고..

아.. 카톡을 매일 한 건 아니구 시시각각한 것도 아니었지만

이 때까지만해도 그냥 공부때문이거나 아니면 원래 카톡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 아니려니 했죠..

그런데 중간고사가 끝나고 만나기로했을 때

약속시간을 만나는 당일 아침에 정하질 않나..

낮에도 일이 있고 저녁에도 약속이 있는데 그 사이에 굳이 만나자더니..

30분 전에 시간을 미루고 그것도 모잘라 다시 10분전에 또 미루고..

결국 다음날로 변경..

또 아침에 연락와서는 대뜸 2시간 뒤로 약속시간을 잡고..

정말 포풍같이 준비해서 나갔는데 영화시간까지 40분 남은 그 깨알같은 시간에

마트 지하에 있는 식당가에 가서 점심을 먹고....

영화보고 다른 약속이 있으시다며 바로 헤어졌습니다..

전 정말 제가 별로라서 이러는가보다 싶었어요..

약속시간을 끝없이 이랬다저랬다...

밥먹으면서도 계속 하품하시고 기지개 켜시고...

영화보고나서도 제가 영화얘기하는데 시큰둥...

누가봐도 이건 그냥 제가 별로라서 이러는 거 아닌가요??ㅠㅠㅠ

그래서 그날 밤에 정중하게 말을 했습니다..

"저기...이제 그만 만나는게 좋겠어요..."

그랬더니 "어 알겠다."

하하 이거 참..당황스럽더군요ㅠㅠ

전 정말 제가 싫은줄알고 나름 힘들게 말 꺼낸건데...솔직히 쫌 서럽더군요ㅠㅠ

 

 좋은 사람 만나는게 정말 쉬운 일은 아닌것같네요ㅠㅠ

학우분들 마이러버에서 다들 좋은 분 매칭되시길 바래요ㅠ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2062 길을 걷다가...7 싸늘한 보리수나무 2012.12.12
2061 남자가단둘이술먹자하눈거..13 유능한 브라질아부틸론 2012.12.12
2060 25세남인데 좋아하실분있나여?15 애매한 떡갈나무 2012.12.12
2059 마이러버4 멍한 대마 2012.12.12
2058 연하남들아 마이러버5기 신청해24 냉정한 노각나무 2012.12.12
2057 여자심리가궁금하네요12 싸늘한 보리수나무 2012.12.12
2056 이쯤되면 마이러버 장수생들 많을텐데??ㅋㅋㅋㅋㅋ8 애매한 떡갈나무 2012.12.12
2055 반짝이 969번글 돌직구 후기 ㅋ12 끔찍한 광대나물 2012.12.11
2054 .10 바쁜 갓 2012.12.11
2053 [M]당신을 잊으려는 사람 때문에 아파하지 말아요...6 센스있는 느릅나무 2012.12.11
2052 헤어진지 4일째 흐엉흐엉7 이상한 당매자나무 2012.12.11
2051 마이러버 5기16 고고한 한련 2012.12.11
2050 그대에게 보내는 시 No. 05 센스있는 느릅나무 2012.12.11
2049 진심으로 마음이 가지않는다면...?18 머리좋은 돌피 2012.12.11
2048 못생기면18 까다로운 후박나무 2012.12.11
2047 사랑이식은 여자친구를 계속 붙잡을 필요가있을까요10 힘쎈 유자나무 2012.12.11
2046 Love Story2 센스있는 느릅나무 2012.12.11
2045 사랑한다는 것은.,.13 피로한 짚신나물 2012.12.11
2044 사귀면7 머리나쁜 꿀풀 2012.12.11
2043 솔직히 카톡 답장 늦게하는거.12 무거운 비파나무 2012.12.1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