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말을 예쁘게하는건 중요한것같아요

글쓴이2019.08.21 03:10조회 수 3048추천 수 15댓글 15

    • 글자 크기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람이 있었는데

대화를 많이하고 보면볼수록 정이 떨어지더라구요..

 

누군가 실수를 하면 무안주듯이 말하는게 습관이고

아니야/그건아니지/아니그게아니라 이런식으로 일단 부정하고 들어가는?

친해지면 친해질수록 그런게 눈에 보이니까 

대체 왜 대화를 저런식으로 하지? 싶고 자기가 틀렸을때도 

아니라는식으로 고집부리는게 진짜 눈살 찌푸려지더라구요

 

듣는사람이 어떤기분일까 생각안하고 말하는거 정말 너무싫어요..

콩깍지가 그냥 벗겨짐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마이러버로 만나서 결혼해요..!21 anonymous 2020.01.20
남자는 전화 자주 하는 거 싫어한다.22 anonymous 2020.01.15
(19) 남자 거기 판별법29 anonymous 2020.01.18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2 피로한 금불초 2020.01.07
사개론 특))5 초연한 개불알꽃 2020.01.07
언젠간 모두 잊고 말거야2 재미있는 개불알풀 2020.01.07
시간이~ 걸려도2 힘좋은 누리장나무 2020.01.07
술먹고 아는 오빠랑 원나잇...65 무좀걸린 고구마 2020.01.06
온천천에서 산책하다가4 재수없는 대마 2020.01.06
이제 나는 너의 아픔도 안 되는구나11 못생긴 고구마 2020.01.06
[레알피누] 헤어졌다 다시 만난 분들10 유별난 때죽나무 2020.01.06
[레알피누] 내일3 털많은 머루 2020.01.06
.6 청렴한 연꽃 2020.01.06
마음을 접어야하는데..22 안일한 겹황매화 2020.01.06
[레알피누] 연하남친 금공취업했는데 불안해요ㅠ24 친근한 갈대 2020.01.06
끝은 아름답지 못했던 우리지만5 귀여운 떡갈나무 2020.01.06
잠이 오지 않아서 끄적이는 글1 운좋은 층꽃나무 2020.01.06
[레알피누] 즐떡 털많은 인삼 2020.01.05
[레알피누] 서울사는 24살 친구 소개팅 시켜주실분,,,,(제 친구가 남자임)14 불쌍한 윤판나물 2020.01.05
전남친 연락왔어요17 근엄한 강활 2020.01.05
가시4 냉철한 왕솔나무 2020.01.05
.10 코피나는 감자란 2020.01.05
.2 처참한 대왕참나무 2020.01.0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