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겼는데 안 꾸미고 다녀서 답답한 친구 주변에 있나요?

글쓴이2019.09.09 18:22조회 수 2443추천 수 1댓글 27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키 184에 몸무게 74kg쯤 되고

눈빛은 양조위

코도 커서 뚜렷하고

입술도 정혁처럼 두껍습니다

거기에 타고난 골격 자체가 등이 넓어서 어깨도 넓고요

 

근데 문제가........ 꾸미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대학생 된 이후 한번도 연애를 해 본적이 없습니다 그 친구

 

일단 고등학생 1학년 때 부모님이 사준 옷들을 아직도 계속 입고 다닙니다

그리고 그 옷들이 예쁜것도 아니고요

 

 

요런거랑 비슷한 옷들 입고 다닙니다 고등학생 1학년때부터 지금까지요

그리고 달라붙으면 불편하다고 바지도 맨날 츄리닝 반바지같은 헐렁헐렁한 것 만 입고 다니고

 

겨울에는 산악바지가 따뜻하다고....

 

 

요런 산악바지에 윗쪽에는 등산할 때 쓰는 산악패딩 입고 다닙니다

 

 

 

 

또 최근엔 군대 전역하니까 군대 반팔티가 편하다고

 

 

 

요 옷들만 계속 입고 다닙니다.....

거기에 군대 양말+군대 벨트도 쓰기 편하다고 계속 입고 다니고....

신발도 샌들 or 3년동안 계속 쓰는 운동화

2종류만 번갈아서 계속 신고 다닙니다

 

 

주변 친구들이 그럴거면 얼굴 나한테 주라고 하고

제발 꾸미고 다니라고 뭐라해도

옷 사는거 돈 아깝다면서 그냥 다니고 

수염 깎는거 귀찮고 시간 걸린다고 그냥 기르고 다닙니다...

 

그리고 전역하니까 머리 감는거 귀찮고 관리하기 싫다고

오늘 아예 1mm로 다 깎았습니다

 

덕분에 수염+머리 1mm 민머리 콤보로....

 

 

 

요 화보랑 비슷한 느낌....

저 사진의 하정우 옷들을 밀리터리 로카티에 츄리닝 반바지로 바꾸면

어떤 느낌인지 아실겁니다

 

 

 

하도 피지컬이 좋은 친구고 성격도 털털하고 자기한테 안 쓰는만큼

다른 사람들한테 돈을 써서 인기도 많습니다..... 남자들한테는요

 

우리가 맨날 콘돔룩 콘돔룩 놀리면서

잘 입고 연애 좀 해봐라 말하는데

관심이 없다, 돈 아깝다, 옷 사는데 쓸 돈으로 게임을 하나 더 사겠다 등.....

 

 

오늘 민머리 1mm에 수염 기르고 온 모습 보고 충격 받고 답답한 마음에

글 적어봅니다

 

진짜 잘 생기고 예쁜데 꾸미지를 않아서 모태솔로 or 솔로기간이 긴 친구 보고

답답한 적 있으신가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여친이 저보고 중립충이래요.26 anonymous 2019.10.08
순간 전화할 뻔........ 했다...............9 anonymous 2019.10.08
[레알피누] 여자친구가 헌팅해도 되냐고 물어봐요.35 anonymous 2019.10.08
여친이 저보고 중립충이래요.26 게으른 섬말나리 2019.10.08
여자들은9 가벼운 백정화 2019.10.08
이거.. 저 한테 마음 있는거 맞을까요?14 더러운 복분자딸기 2019.10.08
[레알피누] 좋아해1 털많은 돼지풀 2019.10.08
23년을 솔로로 살았는데 탈출기미가 안보이네요3 착잡한 무궁화 2019.10.08
고분자와 사랑에 빠졌어요..1 교활한 연꽃 2019.10.08
이제와서 드는 생각인데1 건방진 논냉이 2019.10.08
[레알피누] 여자친구가 헌팅해도 되냐고 물어봐요.35 발랄한 으아리 2019.10.08
여자분들이 주로 하는말씀이4 촉촉한 백화등 2019.10.08
.14 살벌한 칡 2019.10.08
순간 전화할 뻔........ 했다...............9 못생긴 며느리밑씻개 2019.10.08
여자분들. 남자 맨투맨 색11 화려한 타래붓꽃 2019.10.07
반짝반짝3 해맑은 바위떡풀 2019.10.07
[레알피누] 나는 평범한데 여자친구는 엄청 예쁜경우9 어설픈 맥문동 2019.10.07
이제 여친생길때 된것 같습니다.9 황홀한 독말풀 2019.10.07
사회초년생 남자와 취준생 여자8 착한 편도 2019.10.07
[레알피누] 호감?2 잘생긴 개미취 2019.10.07
이제와서 드는 생각인데5 화려한 타래붓꽃 2019.10.07
맨날 지고 들어가는 것도 한계가 있네2 살벌한 털쥐손이 2019.10.07
어떤 여자가 자꾸 도서관 근처 자리에 앉으면21 못생긴 뚱딴지 2019.10.0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