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겼는데 안 꾸미고 다녀서 답답한 친구 주변에 있나요?

글쓴이2019.09.09 18:22조회 수 2748추천 수 1댓글 27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키 184에 몸무게 74kg쯤 되고

눈빛은 양조위

코도 커서 뚜렷하고

입술도 정혁처럼 두껍습니다

거기에 타고난 골격 자체가 등이 넓어서 어깨도 넓고요

 

근데 문제가........ 꾸미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대학생 된 이후 한번도 연애를 해 본적이 없습니다 그 친구

 

일단 고등학생 1학년 때 부모님이 사준 옷들을 아직도 계속 입고 다닙니다

그리고 그 옷들이 예쁜것도 아니고요

 

 

요런거랑 비슷한 옷들 입고 다닙니다 고등학생 1학년때부터 지금까지요

그리고 달라붙으면 불편하다고 바지도 맨날 츄리닝 반바지같은 헐렁헐렁한 것 만 입고 다니고

 

겨울에는 산악바지가 따뜻하다고....

 

 

요런 산악바지에 윗쪽에는 등산할 때 쓰는 산악패딩 입고 다닙니다

 

 

 

 

또 최근엔 군대 전역하니까 군대 반팔티가 편하다고

 

 

 

요 옷들만 계속 입고 다닙니다.....

거기에 군대 양말+군대 벨트도 쓰기 편하다고 계속 입고 다니고....

신발도 샌들 or 3년동안 계속 쓰는 운동화

2종류만 번갈아서 계속 신고 다닙니다

 

 

주변 친구들이 그럴거면 얼굴 나한테 주라고 하고

제발 꾸미고 다니라고 뭐라해도

옷 사는거 돈 아깝다면서 그냥 다니고 

수염 깎는거 귀찮고 시간 걸린다고 그냥 기르고 다닙니다...

 

그리고 전역하니까 머리 감는거 귀찮고 관리하기 싫다고

오늘 아예 1mm로 다 깎았습니다

 

덕분에 수염+머리 1mm 민머리 콤보로....

 

 

 

요 화보랑 비슷한 느낌....

저 사진의 하정우 옷들을 밀리터리 로카티에 츄리닝 반바지로 바꾸면

어떤 느낌인지 아실겁니다

 

 

 

하도 피지컬이 좋은 친구고 성격도 털털하고 자기한테 안 쓰는만큼

다른 사람들한테 돈을 써서 인기도 많습니다..... 남자들한테는요

 

우리가 맨날 콘돔룩 콘돔룩 놀리면서

잘 입고 연애 좀 해봐라 말하는데

관심이 없다, 돈 아깝다, 옷 사는데 쓸 돈으로 게임을 하나 더 사겠다 등.....

 

 

오늘 민머리 1mm에 수염 기르고 온 모습 보고 충격 받고 답답한 마음에

글 적어봅니다

 

진짜 잘 생기고 예쁜데 꾸미지를 않아서 모태솔로 or 솔로기간이 긴 친구 보고

답답한 적 있으신가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소심한데 연애하고 싶은 남자 필독.3 anonymous 2020.06.01
화제의 글 새내기 때 엄청 들이대던 선배10 anonymous 14 시간 전
화제의 글 이런 남자 찌질하죠?8 anonymous 2020.05.28
57724 왼쪽 네번째 손가락 반지의 의미13 날렵한 은방울꽃 2020.05.22
57723 원래 말이야1 창백한 산오이풀 2020.05.22
57722 전 솔직히 간보는행위가 싫더라구요26 화난 낭아초 2020.05.22
57721 [레알피누] 그린라이트인지 궁금합니다.20 보통의 팥배나무 2020.05.22
57720 좋아하지만 좋아하지 않는 티를 내며 간식을 주고 싶을 때6 촉촉한 무화과나무 2020.05.21
57719 소설1 교활한 대추나무 2020.05.21
57718 답답해서 여기라도 적어봄4 보통의 다릅나무 2020.05.21
57717 남사친 여사친3 세련된 참죽나무 2020.05.21
57716 아무 사이도 아니었던 우리7 불쌍한 좀깨잎나무 2020.05.21
57715 소설2 아픈 앵초 2020.05.20
57714 지금 서면에 클럽들 ㄹㅇ 안함???2 재미있는 영산홍 2020.05.20
57713 여자들 부드럽더라25 사랑스러운 삽주 2020.05.20
57712 클라스5 한가한 매화말발도리 2020.05.19
57711 부대근처에서 커플사진 찍어보신분? 발랄한 개머루 2020.05.19
57710 마이러버 어떤 마음으로 하세요??11 이상한 석류나무 2020.05.19
57709 [레알피누] 떠나야할 때를 알고 떠나는거5 바보 산호수 2020.05.19
57708 소설 한가한 매화말발도리 2020.05.19
57707 [레알피누] .4 의젓한 베고니아 2020.05.19
57706 살다 보면1 한가한 매화말발도리 2020.05.19
57705 짧게 만났지만 너무 특별했습니다.3 고상한 미국미역취 2020.05.18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