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하면서 이런 경험들.

육중한 은방울꽃2012.09.08 15:28조회 수 3378추천 수 2댓글 18

    • 글자 크기

다양한 경험들이 있으시겠지만.. 저같은 경우에는 굉장히 불쾌했던 경우로 들자면

카톡을 보냈는데, 제 카톡 읽지 않고 본인 플필과 대화멘트 바뀌는거

 

솔직히 카톡 읽고 답장 안하는 거는 이해가 갑니다.

바쁠 수도 있고, 할말이 없어서 그럴 수도 있고.. 걍 씹을 수도 있는데.

이건 뭐.. 나를 무시하는건지, 나를 사람취급을 안하는 건지.

짜증나 죽겠습니다.

 

걍 후배랑 카톡하는데 이 사람이 자꾸 그런행동을 하내요.

그러지마라. 그렇게 말했는데도 그 때만 알겠어요해놓고 계속 그러네요.

걍 후배라도 짜증나는데.. 혹 썸녀나 썸남한테도 이딴 행동하면 정이 팍팍 떨어질듯.

 

전 이런 인간들 보면 진짜 한소리하고 싶습니다.

어찌보면 사소한 관점과 시선차이인데 일종의 매너거든요.

 

    • 글자 크기
부산대가 그렇게 좋으세요?? (by 게으른 물박달나무) 학생지원시스템 안들어가져요?? (by 뛰어난 쑥갓)

댓글 달기

  • 아하 ㅋㅋ저도공감되요 신경쓰이고;;;
  • 아 ㅋㅋㅋㅋㅋ 공감ㅋㅋㅋㅋㅋㅋ
    분명 카톡 안 읽었는데 1~2시간 뒤에 1 안 사라졌는데
    나중에 보니 프로필이랑 대화명 바꿔놓음..
  • 저는 제가 가끔 그러는데..중요한 일이나 꼭 대답을 해야하는 일이아니라면

    연락하기 싫은 사이에 그러죠 애초에 답을 안하는 건 아니구요

    단답형으로 대답하거나 이리저리 연락과 만남을 피할 핑계를 대도

    계속 왜답장안하냐  연락좀해라 계속 이렇게 카톡오면 대답하기도 애매하고 할말도 없고

    그렇다고 연락하지 말라고 직접적으로 말하기도 미얀해서
    알아서 눈치챘으면 하고 그냥 내버려두는 경우요

    저의 경우도 그렇지만 계속 남아있는 카톡 1을 보는것도 굉장히 불편하고 미얀하고 그래요

    정말로 바쁘거나 나도모르게 카톡이 확인된 경우가 아니고

    몇번이고 그런일이 반복된다면 연락주고받는게 너무 불편해서 그럴수도 있을것 같아요

    그 후배가 유독 글쓴이 분께만 그런거라면 혹시 연락이 껄끄러워서 그런건 아닐까요..?

     

  • @엄격한 쇠별꽃
    썸이 아닌데 저 지X이니그런듯
  • @엄격한 쇠별꽃
    글쓴이글쓴이
    2012.9.8 19:16
    이 후배가 저한테 썸 관계라면 뭐 이런 건 감내할만한데 뭐 아무것도 아니고 택도 아니거든요 ㅎㅎ
    더 웃긴 건 먼저 지가 물어놓고 답장하면 읽지도 않고 바뀌어요 ㅎㅎ 진짜 뭐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어이 없어 죽겠습니다.
  • @글쓴이
    그럼 혹시 평소에도 글쓴이 뿐만이 아니라 주변사람에게 잘 답장안하는 분이 아닐까요?
    무시하거나 이런건 아닌데
    뭐라고 답장해야하지? 음...나중에 답장해야지 ! 이러다가 까먹고 안하느 이런 성격일수도 있을거같아요
  • 근데 저도 아는 행님 카톡 오면,,,,,,,, 그냥 겉에서 보기만하고 ㅋㅋㅋ 답장하기 귀찮으면 안읽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 요즘따라 귀찮음
  • 좀 그렇네요 꼭 그런분 있어요!!
  • 연락하기 싫다는걸 돌려 말하는게아닐까요
  • 이런걸 기분 나빠하는 군요. 그런데요 상대방이 무슨 사정이 있어 연락하고 싶지 않을 때도 있지 않을 까요? 예를 들어 기분이 많이 상해 있는데 타인과 다화하는 자체를 꺼릴 수도 있구요.. 모든 것은 집착하는데서 비롯됩니다
  • @큰 대마
    글쓴이글쓴이
    2012.9.8 19:14
    음.. 저는 집착이라기보다니 기분이 매우 나빠요. 뭐랄까요. 한두번이 아니란 얘기죠. 필요할 때는 연락오고, 먼저 어디냐 묻고 답하면 지는 읽지도 않고 그렇게 플필 내용들이 바뀌니까요..
  • 상대반이 글쓴이분 싫어하거나 답장보내고 그런거에 별로 신경안쓰는 스타일인거 같습니다
  • 카카오톡이 만든 폐해같아요 읽고 씹히면 뭔가 기분나쁘고... 그렇게 두는 것도 화나고ㅋㅋㅋㅋ 문자 쓰던 시절엔 이런 일이 없었는데 말이죠...
  • 건성으로 답해주는거보다 시간있을때 성의있이 대답해주려고
  • 라고 합리화하고싶지만 슬프죠
  • 아 이거 저도 진짜 격하게 공감 ㅠㅠ 차라리 그냥 읽고서 답이 없는게 더 나을것같다는 생각도 ㅠㅠ
  • 제 주위 여자들은 다 그러는데... 읽고 답장안하는 거보다 안 읽은 척 하는 게 덜 미안하다고 생각하는 거죠. 프로필 바꾸는 건 좀 생각없긴 함ㅋㅋ
  • 저도 답장하기 귀찮을때 ㅋㅋㅋ 안읽은척 할려고 안볼떄가 많은거 같음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몰래 여친 댓글모음 들어가보세요.19 anonymous 2019.10.15
좀 오래 사귄 남친이랑 헤어진지 한달짼데 다가오는 사람이 있어요32 anonymous 9 시간 전
이별이라는게 상처랑 비슷하지 않나싶으요3 anonymous 2019.10.10
반지원정대 봤는데4 겸손한 주걱비비추 2012.08.31
등록금이 싸니까 지원도 적은게 당연한거 아닌가요...24 신선한 애기현호색 2012.09.01
부산대 인식이 안좋은건 꼬리가 너무 길어서 그런거아님?16 까다로운 애기부들 2012.09.01
인풋이고 아웃풋이고 고시결과고 따지는 사람들한테 하고 싶은 말17 꾸준한 댑싸리 2012.09.01
기숙사 원생회는 진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15 무례한 비파나무 2012.09.02
부산대 생활원생 게시판에 올라온 글4 배고픈 헛개나무 2012.09.03
먼가 웃기네요48 고상한 계뇨 2012.09.05
기숙사..6 싸늘한 뻐꾹채 2012.09.05
글읽으니 타과 공격하시는 분들이 많네요26 의젓한 가지 2012.09.05
자기 얼굴에 침 뱉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은거죠?13 도도한 철쭉 2012.09.05
.12 불쌍한 떡신갈나무 2012.09.05
CPA 부분합격 ㅜㅜ33 활동적인 솔나물 2012.09.05
.27 부지런한 쉬땅나무 2012.09.06
무리한 학과 확장도 학교 순위 떨어지는 데 한몫한듯.4 냉정한 산국 2012.09.06
자게에 직선제 폐지하는거 까는 총학글보고 느낀점14 재미있는 바랭이 2012.09.06
학교에 토론하는 장이 많아 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3 재미있는 바랭이 2012.09.06
부산대가 그렇게 좋으세요??46 게으른 물박달나무 2012.09.07
카톡하면서 이런 경험들.18 육중한 은방울꽃 2012.09.08
학생지원시스템 안들어가져요??6 뛰어난 쑥갓 2012.09.08
인문대 효학정 계신 분이나 아시는 분???1 창백한 현호색 2012.09.0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