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물고긴가요 글 올린 사람입니다

글쓴이2019.06.20 02:29조회 수 1584추천 수 2댓글 6

    • 글자 크기

이성적으로 생각해서 손절했어요 

여러분들 조언, 생각이 맞는거 같았거든요

근데 왜 적적한가요..? 아직 정신 못차린 거 맞죠? 

후두려패주세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잘했어요!
  • @천재 단풍취
    글쓴이글쓴이
    2019.6.20 03:11
    감사합니다.. 힘이 되네요
  • 어항속에 있다가 어항깨면 당연히 시원섭섭 하겠죠. 그래도 잘하셨어요. 괜히 감정낭비 시간낭비임.. 더 좋은 사람 만날 기회라고 생각하세요! 만약에 그 어항속에서 계속 허우적댔으면 걔는 남친 만날거 다 만날동안 글쓴님은 다가오는 인연도 못알아봤을거예요
  • @생생한 금붓꽃
    글쓴이글쓴이
    2019.6.20 03:12
    감사합니다... 시험기간에 정성들인 조언... 더 힘이 되네요
  • 이성적으로 생각했을때 내린 결론이 그만두는거였다면 그게 맞는거에요! 문득문득 감성이 이성을 뛰어넘을때 적적한 기분이나 내가 잘못 생각한건가? 하는 의구심이 드는데 결국 냉정하게 하나하나 되짚어보면 이성적으로 돌아오게 되더라구요! 본인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하신거니까 조금만 참고 더 좋은 인연을 기약하기로 해요 !!
  • @짜릿한 아프리카봉선화
    글쓴이글쓴이
    2019.6.20 03:13
    감사합니다... 참 타인에겐 이성적인 사람인데 막상 제가 닥치니 쉽지않아 글 쓴 것인데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두 행복합시다!! 새벽에 감사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56955 솔직히 오늘 마이러버6 무례한 참회나무 2019.12.29
56954 [레알피누] 잠시 스쳐갔던 인연4 친근한 상사화 2019.12.29
56953 마럽 프사해야되나요?2 민망한 물배추 2019.12.29
56952 마이러버3 늠름한 비목나무 2019.12.29
56951 마럽 될확률4 귀여운 풍선덩굴 2019.12.29
56950 [레알피누] .38 섹시한 송장풀 2019.12.29
56949 .4 까다로운 여주 2019.12.28
56948 진짜 좋아해8 찬란한 아까시나무 2019.12.28
56947 내가 처음 전국권 한자리를 찍던 날.29 찬란한 아까시나무 2019.12.28
56946 [레알피누] 직장에서4 근육질 무화과나무 2019.12.28
56945 [레알피누] .4 흐뭇한 삼지구엽초 2019.12.28
56944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 좋은 노래 추천 좀20 찬란한 아까시나무 2019.12.28
56943 본인이 잘생겨서 피곤하신분 계신가요?8 해맑은 빗살현호색 2019.12.28
56942 은행원 분이 마음에 드는데요..10 멋진 삽주 2019.12.28
56941 남자친구 부모님을 만나고 왔는데요67 잘생긴 측백나무 2019.12.28
56940 정말 그 흔한 사랑한단 말조차3 무좀걸린 물레나물 2019.12.28
56939 사랑한다는 흔한 말8 찬란한 아까시나무 2019.12.28
56938 -나의 두번째 짝사랑의 끝-23 친숙한 일본목련 2019.12.28
56937 자기 친구 잘생겼냐고 묻는 남자3 게으른 왕원추리 2019.12.27
56936 .15 참혹한 꼭두서니 2019.12.2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