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말을 예쁘게하는건 중요한것같아요

글쓴이2019.08.21 03:10조회 수 2880추천 수 15댓글 15

    • 글자 크기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람이 있었는데

대화를 많이하고 보면볼수록 정이 떨어지더라구요..

 

누군가 실수를 하면 무안주듯이 말하는게 습관이고

아니야/그건아니지/아니그게아니라 이런식으로 일단 부정하고 들어가는?

친해지면 친해질수록 그런게 눈에 보이니까 

대체 왜 대화를 저런식으로 하지? 싶고 자기가 틀렸을때도 

아니라는식으로 고집부리는게 진짜 눈살 찌푸려지더라구요

 

듣는사람이 어떤기분일까 생각안하고 말하는거 정말 너무싫어요..

콩깍지가 그냥 벗겨짐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여자랑 말싸움하면 피곤한 이유44 anonymous 2019.09.19
마럽 신고는 못함?4 부지런한 쑥갓 2019.09.13
연락하기5 질긴 마디풀 2019.09.13
[레알피누] 마이러버 보통2 특별한 억새 2019.09.13
[레알피누] 여사친 생겼으면. .9 답답한 각시붓꽃 2019.09.13
[레알피누] 오늘 12시2 병걸린 뽕나무 2019.09.13
[레알피누] 마이러버2 더러운 참회나무 2019.09.13
.8 육중한 조록싸리 2019.09.13
마럽 매너좀15 민망한 부들 2019.09.13
속설?4 바쁜 천남성 2019.09.12
.13 일등 애기봄맞이 2019.09.12
[레알피누] 글로 배운 연애5 멍청한 익모초 2019.09.12
깔창 좀 까니까 자신감이 붙는데?7 유치한 대팻집나무 2019.09.12
오늘 추석이라 마럽 경쟁5 의젓한 돌피 2019.09.12
이성에게6 유쾌한 부겐빌레아 2019.09.12
근데 남자 얼굴값 한다는게 무슨 의민가요?10 겸손한 고란초 2019.09.12
[레알피누] 지나가다2 착실한 대나물 2019.09.12
저는 누나가 좋은데...20 귀여운 이고들빼기 2019.09.12
[레알피누] 여자분들8 멍청한 익모초 2019.09.12
수험생인데 연애하고 싶어요15 자상한 방풍 2019.09.12
여사친 남사친 관련. 진지함12 우수한 빗살현호색 2019.09.1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