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랑 헤어지고

글쓴이2019.06.13 08:48조회 수 3780추천 수 51댓글 20

    • 글자 크기

너랑 헤어지고 혼자 있는 순간들은

항상 눈물만 가득했다

니가 없는 자리가 믿겨지지가 않고

너의 웃는 모습을 볼 수없다는 사실에

혼자있는 순간에는 그냥 눈물만 나더라

눈물이 넘쳐서 목을 타고 목깃을 적신다는 걸 태어나서 처음알았다

 

그리고 너가 힘들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다시 연락했을 때

넌 날 아무것도 아닌 듯 사람 아닌취급하더라

그때 정말 세상이 무너지고 힘들었는데

그것도 너가 날 밀어내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생각해

듣자니 내가 생각안나길 바란다는 말이

여전히 너도 날 생각난다는 말일테니

그 생각을 정리할 때쯤에 내가 너한테 또

추억이 춤을추게 했겠지라고 너는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또 한번 널 옹호하는 나를 본다

 

내가 힘들었던 시기에 먼저 용기내서 나를 가치있게 바라봐줘서 너무 고맙다

어제가 너의 마지막 볼 수있는 모습이라는 거에 하루종일

맘이 아프고 생각나더라

이별이 참길었다 한학기를 이별하는데 보냈잖아

그만큼 좋아했다고 생각해

그냥 행복하게 지내줘 아프지말고

이제는 친구들한테도 잊은지 오래라고 말해서

너에 대한 나의 감정을 여기밖에 적을 수 없네

 

날 아프게 해서 미운 니가 행복하길 바라는 내가

싫은데 그만큼 소중한 감정을 배우게 해줘서 너무고맙고

이제 마주치면 너무 힘들것같다.

너가 좋은친구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던거

내가 거절했잖아

난 좋은친구로 남으면 남자친구 못사귀고 너만 챙길거 같았어

나 일편단심인거알잖아..

 

진짜 마지막 내감정을 쏟는 자리라서 그런지 슬프다

어제 마지막 모습 조금이라도 더 담으려고 니가 올라가는 모습만 계속 눈에 담았다.

웃는 모습이 참예뻤구나

뒷 모습이 참예뻤구나

전남친이라는 말이 아직 낯설지만

한학기 더 지나면 생각조차 안나기를 바란다

 

내가 정말 순수한 감정으로 많이 좋아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보1빨하다가 토한 남친9 anonymous 2019.12.07
안녕 이제는 안녕2 anonymous 2019.12.07
아 번호따고 싶다 제발 하나님 제게 용기를주세요11 처절한 신갈나무 2019.11.28
.30 어리석은 시닥나무 2019.11.28
썸녀가 남자 생겼대요8 기발한 라벤더 2019.11.28
매일 밤마다 말을 걸지 못했다는18 개구쟁이 사철채송화 2019.11.28
날 좋아했으면 하는데,,,8 황송한 이팝나무 2019.11.27
.6 특이한 진범 2019.11.27
[레알피누] 좋아하는데4 착잡한 왕버들 2019.11.27
어느 나른한 가을 오후의 심쿵담.5 똥마려운 만삼 2019.11.27
용기가 없는 내 자신이 너무 싫다11 절묘한 궁궁이 2019.11.27
남자가 보는 잘생김과 여자가 보는 잘생김의 차이?12 특별한 줄딸기 2019.11.27
솔직히 연애는 외모비중 엄청 크지않나요16 부자 우산나물 2019.11.27
.1 피로한 사철채송화 2019.11.27
잡아줘7 특이한 진범 2019.11.27
전 못생긴 여자만 사랑하는거같아요6 화난 홀아비꽃대 2019.11.27
내가 너를 좋아하는걸 다른 사람들 앞에서4 쌀쌀한 은목서 2019.11.27
.63 정중한 송장풀 2019.11.26
[레알피누] 직장동료7 깨끗한 갯완두 2019.11.26
미안합니다2 이상한 붓꽃 2019.11.26
번호 물어보고 싶다는분11 이상한 붓꽃 2019.11.26
여친 생일 선물 살려는데9 흔한 개모시풀 2019.11.2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