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휴

글쓴이2019.04.18 23:15조회 수 605추천 수 2댓글 7

    • 글자 크기

헤어지고 밝게 웃는 모습보니까

내 빈자리는  아무것도 아니었음을 깨닫고

 

눈이 퉁퉁 붓고 툭하면 눈물흘리던 내모습이 불쌍하네요

 

그럼에도 아직도 보고싶고 그리워요

더 좋아한 사람이 더 힘든거죠 뭐

 

앞으로도 잘 살겠지 

날 그리워나할까 그래서 더 힘드네요

시간이 지나고 그리움도 미움도 없어지면 좋겠어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없어집니다
  • 그러게요... 그리운 마음 그리고 미움이라는 것 또한 감정이 남아 있다는 거겠죠... 그냥 전혀 떠오르지 않을 순 없겠지만 어느덧 문득 떠올라도 아무렇지 않은, 그냥 아무 감정 없이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 @겸연쩍은 브룬펠시아
    왠지 오래갈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더 힘드네요 많이 좋아했거든요 ㅎㅎ.. 충분히 아파하고 그리워하는 시간이 있어야할 것 같아요
  • @글쓴이
    맞아요 잘 생각하셨어요.. 말이라 쉽게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아프고 힘들어도 그 감정 감추려고도, 외면하려고도 하지 말아요. 스스로의 감정에 직면해서 충분히 앓고 나면 한층 더 성숙해지실 거에요. 응원합니다!^^
  • @겸연쩍은 브룬펠시아
    익명이지만 이렇게 따뜻한 댓글을 받으니 위로가 돼요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 저도 힘들었는데, 웃기게도 '언제 이렇게 슬퍼보겠어! 언제 이별노래 들으면서 공감할거야!' 생각이 들더라구요. 지금 본인 상황이 슬픈 것 뿐이지 자존감 깎이거나 잘못한 상황도 아니고, 움츠려들거나 너무 슬픔에만 사로잡히진 않았으면 좋겠어요!
    이제 본인에게 충실하시면서 슬퍼할 때만 슬퍼하면 돼요. 그럼 어떤 결과든 본인에게 좋은 영향일거예요!
    저도 헤어진지 한 달 다 되어가는데, 이런 생각으로 잘 이겨나가고 있어요. 힘내세요!
  • @참혹한 하늘나리
    네 ㅎㅎ 고마워요~ 정말 긍정적인 생각이네요 ㅎㅎ 저도 그렇게 생각해야겠어요! 함께힘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56322 사회대나 경영대 보다 공대에 잘생긴 사람이 많나요?29 교활한 가래나무 2019.10.20
56321 [레알피누] 제가 잡아서 다시 사귀는데 헤어지고싶어요..6 촉촉한 양배추 2019.10.19
56320 썸타고2 억쎈 쑥방망이 2019.10.19
56319 .1 무거운 좀깨잎나무 2019.10.19
56318 [레알피누] 고민4 세련된 우엉 2019.10.19
56317 하루 안봤는데 보고싶당..2 즐거운 부추 2019.10.19
56316 연애를 해보지 않은 사람은 외롭다는걸 모른다고 했는데2 흔한 잔대 2019.10.19
56315 둘이서 영화보러 가자는말19 유치한 리아트리스 2019.10.19
56314 연애 어떻게 함?10 친근한 쇠무릎 2019.10.18
56313 [레알피누] .15 잘생긴 산부추 2019.10.18
56312 볼때마다1 뛰어난 벌노랑이 2019.10.18
56311 ㅋㅋㅋㅋㅋㅋㅋㅋㅋ7 냉정한 목화 2019.10.18
56310 여자 얼굴크기 얼마나 봐요?31 유치한 배추 2019.10.18
56309 너는 그게 쉬운가보다6 참혹한 황기 2019.10.18
56308 [레알피누] 내일3 육중한 노랑코스모스 2019.10.17
56307 너한테 다가가려다가 지쳐버렸어16 절묘한 영춘화 2019.10.17
56306 좀 찌질할수도 있는데 전 여친이야기.6 개구쟁이 참다래 2019.10.17
56305 드디어 내일 고백한다12 절묘한 영춘화 2019.10.17
56304 궁금한게 있는데요5 치밀한 둥근잎유홍초 2019.10.16
56303 .2 창백한 솔나물 2019.10.16
첨부 (0)